파인애플의 효능: 이뇨 및 해독 작용

· 7월 23, 2016
파인애플은 전 세계에서 가장 귀중한 열대과일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파인애플의 달고 청량감 있는 맛은 가족 구성원 누구에게든 좋으며 많은 레시피에도 활용할 수 있다. 파인애플에는 건강을 향상하는 항산화 성분과 필수 영양소도 풍부하다.

오늘, 이 글에서는 ‘파인애플의 효능’에 관해 살펴볼 것이다.

우리의 몸에는 나쁜 식습관, 오염물질, 화학제품 사용 등으로 인해 엄청난 양의 독소와 노폐물이 축적되어 있다.

파인애플은 이뇨 및 해독 성분이 있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하면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물질을 제거한다. 파인애플을 먹는 것의 이점에 대해서 아래에서 더 알아보자.

파인애플의 효능은 무엇일까?

파인애플의 효능은 무엇일까

파인애플은 이뇨 및 해독 작용을 하는 것에 더해, 비타민 C, B1, B6, 엽산과 나트륨, 칼륨, 칼슘, 마그네슘, 망간, 철분과 같은 무기질을 함유한 특징이 있다. 

파인애플은 대부분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많은 양의 섬유질도 함유하고 있다. 여기에 열량이 낮다는 점까지 더하면 파인애플이 다이어트를 위해 정말 완벽한 과일이 된다.

파인애플 대부분의 효능은 브로멜라인이라고 불리는 효소 덕분이다. 이 효소는 소화를 촉진하고 장내 기생충을 파괴하는 능력이 있다.

브로멜라인이 좋은 이유는?

파인애플의 브로멜라인은 소염, 항혈전, 부종 방지, 섬유소 용해성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사실, 파인애플의 소염 효과는 급성 축농증, 인후염, 관절염, 통풍과 같은 염증성 질환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파인애플에 있는 이 효소는 천연의 혈액 응고 방지제 역할을 하는 것에 더해, 백혈구 내에서의 이로운 변화를 촉진한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파인애플의 브로멜라인과 항산화 성분이 항암 효과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항산화 작용

파인애플은 비타민 C, 요오드, 마그네슘, 인, 칼슘과 같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것에 더해, 체내 방어력을 강화하고, 갑상선과 신경 세포에 긍정적인 작용을 한다.

파인애플에는 비타민 C가 많아 체내의 활성산소를 막는데 아주 강력한 효과가 있다. 활성산소는 동맥경화증, 심장 질환, 당뇨, 심지어 암과 같은 다양한 질환들을 촉발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조기 노화를 막는 3가지 항산화 주스

파인애플의 효능을 얻는 방법

파인애플의 효능을 얻는 방법

파인애플은 다용도 과일로 식단에 추가하기가 아주 쉬운데, 샐러드, 천연 주스, 스무디, 자르거나 디저트에 넣어서 먹는 것 등 다양하게 먹을 수 있다. 하지만 몸에서 독소를 제거하고 건강함을 부여하는 이뇨 및 해독 작용의 효과를 가장 잘 얻기 위해서 파인애플로 특별 식단을 구성할 수 있다.

해독을 위한 파인애플 다이어트

파인애플 다이어트에 대해서 알아보기 전에, 이것이 매일의 식단은 아니라는 점을 유념하자. 이 다이어트는 일 년에 2, 3번, 한 번에 최대 5일까지만 해야 한다.

이 다이어트로 체내의 독소와 저류된 체액 제거를 촉진할 수 있다. 또한 건강한 생활방식을 유지하면서 병행한다면, 체중감량도 빠르게 할 수 있다.

  • 아침 식사: 파인애플 2, 3조각과 차
  • 오전 간식: 신선한 파인애플 주스(물 2리터에 파인애플 껍데기를 넣고 끓인 다음, 그대로 두었다가 걸러낸다. 물을 냉장고에 넣고 신선한 주스로 마신다).
  • 점심 식사: 대파 4줄기, 순무 2개, 셀러리 1조각, 당근 1개, 아티초크 3개로 클렌징 수프를 만든다. 그다음 구운 닭고기나 생선을 먹은 다음 파인애플 두 조각을 먹는다.
  • 오후 간식: 파인애플 주스 및 천연 요거트
  • 저녁: 파인애플 4, 5조각

더 읽어보기: 파인애플 껍질로 다이어트하기

파인애플 스무디

파인애플의 맛있는 풍미를 더 자주 즐기면서 동시에 이뇨 및 해독 효과를 얻으려면, 이 맛있고 청량감 있는 파인애플 스무디에 도전해 보자. 

재료

  • 파인애플 1컵
  • 당근 1컵
  • 아주 차가운 물 1컵
  • 오렌지 2개 즙
  • 치아 씨 2스푼

만드는 방법

파인애플을 깍둑 썰기를 하고, 당근을 간 다음 다른 재료와 블렌더에 넣는다. 재료가 하나로 잘 섞일 때까지 간 다음 거르지 않고 마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