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격리 기간에 발 건강을 돌보는 방법

5월 25, 2020
당뇨병 환자, 어린이 및 노인과 같은 사람들은 집에서 격리하는 동안 발을 특별히 잘 관리해야 한다.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인해 격리 생활은 대부분 국가에서 강제되고 있다. 우리는 집에 머물면서 쇼핑, 일 또는 운동과 같은 필수적이고 또 허가된 활동만을 위해 외출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특별히 집에서 격리하는 동안 발 건강을 돌보는 방법에 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지난 몇 주 동안 신체 활동이 크게 줄어들었으므로 이는 몹시 어려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신체 활동 외에도 모든 일과와 습관, 심지어 식이 요법까지 바뀌고 말았다.

이 때문에 발을 포함한 우리 몸 전체가 어떤 식으로든 고통을 받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우리의 발은 특정 신발과 신체 활동에 익숙해져 있다. 또한, 발은 내향성 발톱과 같은 문제와 상처에 매우 취약하다.

그래서 지금부터는 집에서 격리하는 동안 발 건강을 돌보는 방법에 관해 알아보자.

격리 생활이 발 건강에 미치는 영향

우리는 대부분 실내에만 머물면서 대부분의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있으므로 이동성이 상당히 제한되어 있다.  집에서도 운동할 수 있는 건 사실이지만, 어떤 사람들의 경우 운동할 공간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고 또 다른 사람들의 경우 동기 부여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

일반적인 생활을 할 때는 거의 모든 사람이 매일 걷고, 쇼핑하러 나가고, 산책하러 나가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이 모든 게 제한되어 있다는 사실은 필연적으로 좌식 생활을 하도록 만들고 있으며, 실제로 눕거나 앉아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한 격리 생활은옷 입는 습관도 바꾸어 놓았다. 다시 말해 우리는 집에 있을 때 일상적인 일을 하거나 평소에 신던 신발을 거의 신지 않는다. 이상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우리 발도 점점 신발을 신는 데 익숙하지 않은 것 같다.

발 치료사들은 거의 항상 같은 신발을 신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말한다. 맨발로 있는 것도 마찬가지다. 맨발로 지내는 건 아주 자연스럽긴 하지만 다치거나 아니면 발이 차가워지기 쉽다.

더 읽어보기: 다리 경련이 발생하는 이유

격리 생활이 우리 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발 부상 문제

격리 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대부분 부상은 심각하진 않지만, 일부 상황의 경우 특별한 주의가 필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노인과 당뇨병 환자는 더욱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당뇨발은 일반적으로 장기 당뇨병 또는 혈당 조절이 잘 안 되는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상태다. 이는 발 부분의 감도 상실로 나타나며 부상을 당할 경우 더 악화할 수 있다.

반면 고려해야 할 다른 부상이 있다. 격리 생활 중 발에 가해지는 타격은 골절 또는 근육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내향성 발톱도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이 상태는 큰 고통과 발 감염을 유발한다.

더 읽어보기: 격리 기간을 현명하게 보내는 방법

어떤 부상 문제가 있을까?

격리 기간에 발 건강을 돌보는 방법

격리 중 발 관련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려면 간단한 조처를 하면 된다. 우선, 이상적으로는 매우 운동 루틴을 수행하는 게 좋다.

집에서 쉽고 재밌게 운동할 수 있는 많은 방법이 있다. 예를 들어 온라인 트레이너나 운동 앱에서 제작한 다양한 루틴 영상을 찾아볼 수 있다.

아니면 필요에 맞게 운동 루틴을 직접 짜도 좋다.

또한, 신발을 하루에 2번 이상 바꾸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운동화나 매일 착용하는 편한 신발을 선택하자. 그렇게 하면 발이 신발에 계속 익숙해지도록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적절한 위생 규칙을 준수하고 땀을 잘 흡수하는 양말 및 신발을 신는 게 중요하다. 발은 우리 몸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므로 집에서 격리하는 동안 발을 잘 돌보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