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없었던 이유

25 5월, 2020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과 완전히 박멸시키는 방법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영향력을 잃을 가능성이 가장 높지만, 과학자들은 바이러스를 제한할 수 있는 약물을 개발하고 있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은 특히 지난 두 달간 전 세계 미디어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코로나바이러스가 왜 시작되었는지, 아직까지 왜 코로나바이러스를 완전히 퇴치할 수 없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에 관해서는 종종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돌고 도는 가짜 뉴스에 의한 온갖 종류의 가설이 있다. 극비의 음모, 생화학 공격 또는 예언의 이행에 대한 소문이 있다. 물론 이러한 소문이 모두 돌고 돌면서 많은 사람들이 매우 잘못된 정보를 얻고 있다.

또한, 이 바이러스를 박멸할 수 없었던 이유에 대한 수많은 의견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일정치 않은 결정에 대해 정부를 비난하는 반면, 과학이 필요한 해결책을 제시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은 완전히 확실하지 않은 많은 영역 중 하나이다. 다른 이론보다 증거에 기초한 일부 이론이 있지만, 그 무엇도 확실하지 않다.

명확히 해야 할 첫 번째 사항은 코로나바이러스가 큰 규모로 창궐하였으며, 처음으로 인간을 전염시킨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그렇기는 해도, 가장 널리 알려진 이론은 현재 SARS-CoV-2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유래되었으며 간접적으로 인간에게 감염되었다는 설이다.

일부 사람들에 따르면, 박쥐가 천산갑을 전염시켜 차례로 천산갑이 인간을 전염시켰다고 한다. 천산갑은 인간이 섭취하고 약용의 목적으로 거래되는 이국적인 동물이다.

힘을 얻고 있는 또 다른 이론도 있다. 박쥐가 관여한 것은 아니지만, 천산갑이 바이러스를 직접적으로 인간에게 전염시켰다고 한다. 실제로 한 과학자 팀은 천산갑에서 SARS-CoV-2와 매우 유사한 2가지의 코로나바이러스를 발견했다.

역사를 통틀어 인류를 강타한 많은 바이러스는 동물에서 유래되었다. 따라서 SARS-CoV-2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은 동물 원성 감염증일 가능성이 크다.

더 읽어보기: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의 호흡기 건강

어느 소문처럼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것은 아닐까? 물론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많은 추측과 음모설만이 난무할 뿐, 이에 대한 증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과 박멸할 수 없었던 이유

가장 인정된 이론 중 하나는 SARS-CoV-2가 박쥐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다.

코로나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없었던 이유

사실을 말하자면, 인간은 지금껏 바이러스를 완전히 박멸하는 데 특별히 효과를 보지 못했다. 고대부터 인간은 바이러스 및 박테리아와의 사투를 벌였다. 하지만 지금까지 완벽하게 박멸된 질병은 천연두와 우역으로 단 2가지에 불과하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인간을 공격한 최초의 바이러스도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도 아니다. 코로나19의 위험은 치사율이 아니라 높은 전염률이다. 이 바이러스와 또 다른 바이러스의 문제점은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감염된다는 것이며, 의료 체계가 엄청난 압박을 받고 붕괴될 수 있음을 뜻한다.

이상적인 상황(즉, 이 질병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모든 사람들이 제대로 보살핌을 받는 상황)에서는 사망률이 1% 미만일 것이다. 하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사망률이 1%보다 훨씬 높아질 수 있다. 높은 사망률은 바이러스 자체로 인한 것이 아니라, 심각한 사례를 모두 치료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 읽어보기: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다양한 마스크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과 박멸할 수 없었던 이유

코로나바이러스의 문제는 의료 체계를 압도할 수 있는 높은 감염률이다.

코로나바이러스의 미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은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모든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유기체를 죽이려고 하는 목표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기에,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무해해진다. 결국 바이러스는 계속해서 증식하기 위해 그 유기체를 필요로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새로운 바이러스이므로, 바이러스의 행동 방식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다. 다른 유사한 바이러스의 방식을 따른다면 서서히 영향력을 잃고 인간에게 적응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여름에는 환자의 수가 줄어들었다가 겨울철에 감염의 2번째 침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 세계의 많은 연구원들은 SARS-CoV-2에 대한 항바이러스 약물을 연구하고 있다. 이러한 약물의 역할은 신체에서 바이러스가 증식할 가능성을 제한하는 것이다. 또한 이 질환에 대한 백신은 10~18개월 이내에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다.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기

모든 바이러스 유행병이 발생한 후 인류는 이러한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배워야만 했다. 바이러스 입자가 환경의 일부가 되어 감염 환자의 수가 안정적으로 변하는 시기가 올 것이다.

해독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단과는 별개로, 인류에게 있어 SARS-CoV-2의 존재에 대한 행동 방침을 추후에 계획하는 것이 중요하다.

  • TOCOLOS, D., & VIGILA, E. CORONAVIRUS SARS-COV-2.
  • Briggs, H., & BBC. (2020, 27 marzo). Coronavirus: cómo se estrecha el cerco sobre el pangolín como probable transmisor del patógeno que causa el covid-19. Recuperado 5 abril, 2020, de https://www.bbc.com/mundo/noticias-52066430
  • Bonilla-Aldana, D. K., Villamil-Gómez, W. E., Rabaan, A. A., & Rodriguez-Morales, A. J. (2018). Una nueva zoonosis viral de preocupación global: COVID-19, enfermedad por coronavirus 2019. Iatreia.
  • Cortés, Manuel E. “Coronavirus como amenaza a la salud pública.” Revista médica de Chile 148.1 (2020): 124-126.
  • Millán-Oñate, José, et al. “A new emerging zoonotic virus of concern: the 2019 novel Coronavirus (COVID-19).” Infectio 24.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