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분 부족을 알리는 내 몸의 신호

· 4월 18, 2018
건강상 문제를 피하고 수분이 보충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물을 6-8잔 정도씩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음으로써 수분을 보충할 수도 있다.

매일 물을 마시는 것은 모든 사람이 일상적으로 따라야 하는 건강한 습관이다. 하지만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체내 수분 부족을 알리는 신호 7가지를 알아보자.

모든 음료의 기본이 되는 물은 건강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먼저 물은 우리 장기의 대부분의 기능에서 사용된다.

체내에서 물이 흡수되는 것은 혈액순환을 최적화하며, 세포에의 산소 공급을 개선하다. 또한 이것은 조직을 좋은 상태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

또한 물은 배출계의 해독 과정을 위해서도 필수적이며, 체내 노폐물 제거를 촉진하기 위해 이 노폐물과 결합된다.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결과 몸이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더 열심히 일을 해야만 한다.

처음에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지만, 조금씩 탈수가 증상으로 나타나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 증상들은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체내 수분 부족을 알리는 신호 7가지

이 때문에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다는 신호를 파악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그리고 이를 파악한 후에는 가능한 한 물의 섭취량을 늘려라.

다음의 신호를 기억해두자!

1. 변비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다는 7가지 신호_변비

변비는 주기적으로 몸에서 대변을 배출하는 것이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것과 관련이 있는 소화계 질환이다.

이것은 장에서 염증 반응을 촉발하며, 건강한 박테리아의 활동을 변화시키고 과도한 가스가 축적되게 만든다.

  • 불량한 식생활 때문에 나타날 수 있지만,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 사람들에게서도 자주 나타난다.
  • 물은 노폐물이 제거될 때 이동을 원활하게 하는 장내 윤활제 역할을 한다.

2. 건조한 피부

체내 수분 부족을 알리는 신호 중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 바로 건조하고 칙칙한 피부이다.

물론 건조한 피부가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일 수 있다. 하지만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을 경우 그것이 원인일 수도 있음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 물은 정맥 안에서 혈액의 적절한 이동에 관여하는데, 이것은 피부에서 최적의 지방이 생성되는 것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열쇠이다.
  • 물이 없으면 피부 세포가 마르기 시작하며 피부 재생이 이루어질 수 없다.

3. 마른 입과 혀

수분 부족을 알리는_ 입술 마름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으면, 탈수가 혀와 입의 건조함을 유발할 수 있다. 그리고 침의 생성을 줄일 수도 있다.

  • 이것은 보통 일반적으로 물을 마심으로써 해결될 수 있는 지속적인 갈증으로 시작되어 나타난다.

4. 눈밑 지방

물을 적게 마시는 것으로 인해 나타나는 또 다른 미용상의 문제는 눈밑 지방이다.

  • 탈수가 체액저류 및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탈수가 원인이 될 수 있다.
  • 게다가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으면, 이것이 혈액순환계를 방해한다. 기본적으로 탈수는 세포에 산소가 적절하게 공급되는 것을 막는다.
  • 그 결과 피부 건강에 불가피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

5. 근육통

수분 부족을 알리는 신호_ 근육통

물과 같은 수분을 너무 적게 보충하는 것은 근육통 재발하는 것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이다.

  • 물은 체내 전해질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아주 중요한데, 이것이 근육 건강을 조절하는 물질이다.
  • 근육은 튼튼함을 유지하고 염증을 피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수분이 보충되어야 한다.

6. 편두통

편두통으로 인한 것과 같은 극심한 두통은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 것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

  • 탈수가 세포에 산소와 영양소가 공급되는 능력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이것이 두개골에의 스트레스와 긴장을 늘린다.
  • 수분은 신경계의 기능을 적절하게 유지하고 호르몬 활동을 조절하기 위해 필수적이다.

7. 소변 변화

수분 부족을 알리는 신호 -소변 변화

몸이 탈수 상태이며 수분을 필요로 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소변 검사까지 할 필요는 없다.

단순히 소변 습관을 분석하는 것만으로도 물을 너무 적게 마시고 있지 않은지, 그리고 신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는 않은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 물을 적게 마시는 사람은 화장실에 덜 규칙적으로 가게 되며, 화장실에 갈때는 소변이 강렬한 노란색을 띈다.
  • 수분 부족으로 인해 냄새가 평소보다 더 강할 수도 있다.
  • 가끔은 화장실에 가고 싶은 느낌이 들어 화장실에 가도 막상 소변을 보지 않게 되는 경우도 있다.
  • 요로 감염이 발생하는 정도도 급격하게 늘어난다.

이런 증상 중 일부가 나타나는가? 그렇다면 하루 종일 물을 더 많이 마시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과일이나 채소와 같은 수분 보충 식품을 섭취하는 것에 더해, 하루에 물을 6-8잔씩 꼭 마시자.

  • Quality, D. (1996). Ammonia in Drinking-water Background document for development of WHO Guidelines for Drinking-water Quality. Guidelines for Drinking-Water Quality. https://doi.org/10.1016/j.kjms.2011.05.002
  • Keshavarzi, A. R., Sharifzadeh, M., Kamgar Haghighi, A. A., Amin, S., Keshtkar, S., & Bamdad, A. (2006). Rural domestic water consumption behavior: A case study in Ramjerd area, Fars province, I.R. Iran. Water Research. https://doi.org/10.1016/j.watres.2006.01.021
  • Muckelbauer, R., Libuda, L., Clausen, K., Toschke, A. M., Reinehr, T., & Kersting, M. (2012). Promotion and provision of drinking water in schools for overweight prevention: Randomized, controlled cluster trial. Nutrition Today. https://doi.org/10.1097/NT.0b013e318264ef5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