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 팽만감을 걱정해야 할 때

복부 팽만감은 미관상 문제에 지나지 않거나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복부 팽만감의 원인과 걱정해야 할 때를 알아보자.
복부 팽만감을 걱정해야 할 때

마지막 업데이트: 30 7월, 2021

흔히 겪는 복부 팽만감은 일반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유발하지 않지만,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실제로 복부 팽만감에 시달리는 사람의 절반 이상이 일상의 변화를 마주한다. 하지만 복부 팽만감을 걱정해야 할 때는 언제일까?

복부 팽만감의 심각성에 대한 판단은 환자 수만큼이나 많다. 일부에게는 일시적이고 사소한 문제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매일 겪는 문제다. 이 글에서 복부 팽만감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불편함에 대한 사전 지식

복부 팽창이나 복부 팽만은 흔히 같은 의미로 사용하는 용어이지만, 뜻이 정확히 같다고 볼 수는 없다.

의학계에서는 팽창과 팽만을 구별한다. 복부 팽만은 주관적인 느낌으로, 사람이 경험하는 감각이다. 한편 복부 팽창은 신체 검진에서 확인할 수 있는 복부 크기의 증가를 객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상태다.

또한 비만이나 복부에 지방 조직이 축적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알아두자. 복부 팽만감은 과체중과 마른 사람에게 모두 영향을 미친다.

2013년에 <Journal of Neurogastroenterology and Motility> 학술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연구진들은 인구의 최대 1/3이 복부 팽만감을 경험한 적이 있거나 경험하고 있다고 추정한다.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사람은 여성으로, 남성보다 훨씬 많다.

복부 팽만감의 원인

에디스 페레스 데 아르세 박사가 언급했듯이, 복부 팽만감의 가장 빈번한 원인은 과식으로 추정된다. 이는 큰 합병증을 유발하지 않는 일시적인 양성 원인이다.

복부 팽만감에 대해 걱정해야 할 때

과민 대장, 가스 축적, 음식 불내증은 복부 팽만감의 일반적인 원인이다.

하지만 심각한 정도가 다양한 다른 원인도 있다.

  • 부글거림: 장내 가스가 축적되어 잘 배출되지 않는 문제다.
  • 과민 대장 증후군: 장내 과정이 느려지는 문제를 겪는다.
  • 복강 내 체액: 심각한 원인이므로, 즉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 임신: 임신 중에는 장 통과 과정이 느려지면서 가스 생성이 증가할 수 있다.
  • 월경 전 증후군: 일부 여성이 월경 전에 겪는 일련의 증상으로, 복부 팽만감도 포함되어 있다. 심각한 임상 질환은 아니지만, 상당히 불편하다.
  • 유당 불내증: 장이 유당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소화관에서 발효가 증가한다.

복부 팽만감에 대해 걱정해야 할 때

복부 팽만감은 거의 항상 양성 과정이다. 몇 시간 정도 기다리면 특별한 조치를 하지 않아도 자체적으로 사라진다. 하지만 더 심각한 과정을 숨기는 상황이 있다.

걱정스러운 상황 중 하나는 복부 팽만이 사라지지 않는 것이다. 양성 문제의 경우 불편함이 24시간 이상 이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라면 점점 강도가 심해진다. 2014년 <Revista de Ciencias Médicas de Pinar del Río>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12주를 제한 기준으로 간주한다.

복부 팽만감에 대해 걱정해야 할 때

복부 팽창은 대부분 양성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지만, 문제를 나타내는 증상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한다.

12주 기준은 셀리악병이나 흡수 장애 증후군과 같은 질환에도 적용된다. 물론 이러한 문제에는 설사와 소화계에 주된 변화를 나타내는 증상이 수반된다. 또한 설사, 구토, 발열과 같이 팽만감과 함께 발생하는 증상이 있다.

심한 통증이 있다면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지 말고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가 간경변(간에 생긴 상처의 후기 단계), 종양(조직의 비정상적인 덩어리), 혈전과 같은 문제를 배제해야 한다. 이 경우, 위험 요인이나 병력을 고려하여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전문가의 진찰을 받을 수 있다.

복부 팽만감 줄이는 방법

복부 팽만감은 주로 과식이나 잘못된 식사로 인해 발생하므로, 증상을 줄이고자 따를 수 있는 특정한 조치가 있다. 그중에서도 미국 소화기학회에서는 다음과 같이 조언한다.

  • 섬유질 섭취 늘리기: 과일과 채소는 섬유질 성분으로 인해 장 통과를 개선한다. 복부 팽만감이 변비로 인해 발생한다면 섬유질 섭취량을 늘리는 것이 좋다.
  • 신체 활동: 운동은 소화관의 기능을 개선하여 가스 제거에 도움이 된다.
  • 수분 보충: 매일 신체에 필요한 만큼 물을 마시면 장 점막에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또한 탄산이 들어가지 않은 물을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 껌 씹지 않기: 껌을 많이 씹으면 소화관에 가스가 찰 수 있다.
  • 천천히 식사하기: 많은 양의 음식을 빨리 먹으면 소화관의 움직임에 변화가 생긴다. 의사는 천천히 식사를 하고 음식을 꼭꼭 씹어 먹을 것을 권장한다.

자주 검진을 받아 복부 팽만감을 확인하자, 복부 팽만감에 대한 모든 점

복부 팽창의 특징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전문가에게 문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관련하여 증상을 늘 있는 일이나 정상적인 상태로 짐작하지 않는 것이 좋다.

증상이 예상보다 오래가거나 다른 징후와 함께 나타난다면 진료 예약을 하자. 병원에 가기 전까지 앞서 제안한 식습관을 통해 불편한 감각을 완화할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최적의 복부 둘레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최적의 복부 둘레

복부 둘레는 미관상 문제 이상으로 중요하다. 복부에 축적된 지방이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이기 때문이다. 자신의 복부 둘레를 측정하려면 배꼽 위치의 허리 둘레를 재기만 하면 된다. 그렇다면 복부 둘레 치수에 초과하면 안 되는 제한선이 있을까?



  • Azpiroz F . Intestinal gas . In: Feldman M , Friedman LS , Brand LJ (eds). Pathophysiology, Diagnosis, Management , 10th edn. Elsevier : Philadelphia, USA , 2015 , pp 242 – 50-
  • Sebastián Domingo, Juan J. Los nuevos criterios de Roma (IV) de los trastornos funcionales digestivos en la práctica clínica. No. ART-2017-98994. 2017.
  • Longstreth GF , Th ompson WG , Chey WD et al. Functional bowel disorders . Gastroenterology 2006 ; 130 : 1480 – 91.
  • Tomé, A. Pardillos, and J. Alcedo González. “Protocolo diagnóstico del meteorismo abdominal.” Medicine-Programa de Formación Médica Continuada Acreditado 12.4 (2016): 203-206.
  • Dr. Larry Szarka & Dr. Michael Levitt. Eructos, distensión abdominal y flatulencia. American College of Gastroenterology 6400 Goldsboro Rd, Bethesda, MD 20817.
  • Morera Negre, Marta María, & Rodríguez López, Medardo. (2014). Dispepsia funcional: caracterización clínico epidemiológica y endoscópica. Revista de Ciencias Médicas de Pinar del Río18(5), 733-742. Recuperado en 12 de julio de 2020, de http://scielo.sld.cu/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561-31942014000500003&lng=es&tlng=pt.
  • Edith Pérez de Arce O (2017). Functional abdominal bloating/ distension. A practical approach. Gastroenterol latinoam 2017; Vol 28, Supl Nº 1: S 35- S 39. https://gastrolat.org/DOI/PDF/10.0716/gastrolat2017s100007.pdf.
  • Seo AY, Kim N, , Oh DH.  Abdominal Bloating: Pathophysiology and Treatment.  J Neurogastroenterol Motil 2013;19:433-453.  https://doi.org/10.5056/jnm.2013.19.4.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