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성 관절염으로 인한 피로를 극복하는 5가지 습관

20 12월, 2020
건선성 관절염 환자는 피로 증상이 반복되는 경향이 있다. 이 증상을 극복하려면 치료와 함께 건강한 습관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건선성 관절염으로 인한 피로를 극복하기 위해 특정한 전략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 증상은 건선성 관절염의 영향 중 하나이다. 실제로 피부 질환이 있는 환자 중 최대 50%가 중도의 또는 중증의 피로를 경험한다고 보고한 연구가 있다.

건선성 관절염은 관절과 피부의 건강을 해치는 염증성 질환이다. 이 환자들은 관절통과 뻣뻣해짐은 물론 두피로 퍼질 수 있는 붉고 비늘 같은 발진을 경험한다.

이러한 증상을 국소 약물로 치료할 수 있지만 특히 피로와 동시에 발병하는 경우에는 취해야 할 다른 중요한 조치가 있다. 무엇을 해야 하는가? 아래에서 자세히 설명할 것이다.

피로와 건선성 관절염의 관계

건선성 관절염으로 인한 피로는 최근 몇 년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피로를 경험하지만 이 질병으로 인한 피로에 대한 연구는 피로와 질병 간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실제로 연구에 따르면 건선성 관절염의 환자 절반이 경증 또는 중도의 피로를 느낀다. 또한 질병의 영향을 받은 사람의 약 1/4이 심한 피로를 경험한다.

건선성 관절염으로 인한 피로를 설명할 정확한 원인은 없다. 그러나 이 피로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요인이 있다. 이 질환에 의해 발생한 염증은 사이토카인이라 불리는 단백질을 방출하는데 이것이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

다른 경우 이 질환은 다음과 같이 피로를 유발하는 다른 질병과 함께 발생한다.

  • 빈혈증
  • 과체중 및 비만
  • 당뇨
  • 우울증 및 불안
  • 수면 장애

관절염과 함께 발병하는 이러한 기타 질병은 염증 또는 면역 체계 문제와 관련이 있는 질병이다. 실제로 이것은 피로를 악화시킬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손발톱 건선을 위한 5가지 자연 치유법

건선성 관절염으로 인한 피로를 완화하는 위한 팁

일반적으로 피로를 완전히 없앨 수는 없다. 그러나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면 피로를 통제하는 데 더 쉬워질 수 있다. 따라서 다음의 팁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다.

1. 규칙적으로 운동하기

건선성 관절염으로

충격이 적은 육체 운동은 피로와 건선성 관절염의 기타 증상을 다루는 데 도움이 된다. 이 습관은 에너지를 북돋으며 관절의 경직과 통증 감소를 돕는다. 예를 들면 다음의 활동을 할 수 있다.

  • 수영
  • 걷기와 가벼운 조깅
  • 가벼운 무게 들어 올리기
  • 스트레칭과 요가

이상적으로 하루에 적어도 30분을 투자하여 운동의 혜택을 누리는 것이 좋다. 또한 제대로 하지 않으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감독하에 운동하는 것이 좋다.

2. 피로의 원인 파악하기

피로를 유발하는 요인을 아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무엇이 피로를 유발하는지 파악하는 것은 치료에 상당히 도움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일상적인 활동과 그것이 얼마나 체력에 영향을 주는지 추적하는 것이 좋다.

확인해야 할 요소는 아래와 같다.

  • 식습관
  • 스트레스 수준
  • 수면 패턴
  • 운동
  • 약물
  • 환경

도한 피로는 이러한 요소의 모든 결합일 수 있다. 따라서 좋은 해결책을 찾기 위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가장 좋다.

더 읽어보기: 류마티스 관절염을 완화하는 자연 요법

3. 건강한 식단 따르기

건선성 관절염으로

식단은 피로를 조절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많은 사람들이 간과하지만 이 증상은 영양 결핍이나 빈혈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균형잡힌 완벽한 식단은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 경우, 아래와 같은 항염증 특성을 가진 식품이 가장 좋다.

  • 지방이 있는 생선, 올리브 오일, 견과류 및 씨앗류 같은 오메가3 지방산을 함유한 식품
  • 과일, 채소, 코코아 및 차와 같은 항산화 성분 공급원
  • 귀리와 현미와 같은 통곡물
  • 비타민D 보충제

4. 자기 전 마음을 느긋하게 해주는 루틴 따르기

건선성 관절염 환자는 수면에 문제가 있는 경향이 있다. 분명히 이는 피로를 유발한다. 따라서 이러한 증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계획의 일부는 자기 전 마음을 느긋하게 해주는 루틴을 따르는 것이다.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이 할 수 있다.

  • 자기 전 뜨거운 물로 목욕하거나 온도 테라피를 한다
  • 규칙적인 수면 일정을 유지한다
  • 알코올성 음료, 카페인, 니코틴을 피한다
  • 휴대 전화나 컴퓨터 같이 방에 있는 산만 요소를 피한다
  • 저녁 식사를 가볍게 한다

더 읽어보기: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3가지 요가 방법

5. 스트레스 관리하기

건선성 관절염으로

이 질병의 많은 합병증은 좋지 못한 스트레스 관리의 결과이다. 따라서 피로를 줄이려면 이 증상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의미에서 명상이나 요가와 같은 이완 기술을 연습하는 것이 좋다.

결론

마지막으로 피로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있는 사항에 대해 의사와 상의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몇 가지 근본적인 질병이 있다. 제때에 치료하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 Gottlieb, A., Korman, N. J., Gordon, K. B., Feldman, S. R., Lebwohl, M., Koo, J. Y. M., … Menter, A. (2008). Guidelines of care for the management of psoriasis and psoriatic arthritis. Section 2. Psoriatic arthritis: Overview and guidelines of care for treatment with an emphasis on the biologics. 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https://doi.org/10.1016/j.jaad.2008.02.040
  • Ritchlin, C. T., Kavanaugh, A., Gladman, D. D., Mease, P. J., Helliwell, P., Boehncke, W. H., … Taylor, W. J. (2009). Treatment recommendations for psoriatic arthritis. Annals of the Rheumatic Diseases. https://doi.org/10.1136/ard.2008.094946
  • Boehncke, W. H., & Menter, A. (2013). Burden of disease: Psoriasis and psoriatic arthritis.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Dermatology. https://doi.org/10.1007/s40257-013-0032-x
  • Raychaudhuri, S. P., Wilken, R., Sukhov, A. C., Raychaudhuri, S. K., & Maverakis, E. (2017). Management of psoriatic arthritis: Early diagnosis, monitoring of disease severity and cutting edge therapies. Journal of Autoimmunity. https://doi.org/10.1016/j.jaut.2016.10.009
  • Lee, S., Mendelsohn, A., & Sarnes, E. (2010). The burden of psoriatic arthritis: a literature review from a global health systems perspective. P & T : A Peer-Reviewed Journal for Formulary Management. https://doi.org/10.1126/scitranslmed.3005616.
  • Fuchs, R. (2015). Physical Activity and Health. In International Encyclopedia of the Social & Behavioral Sciences: Second Edition. https://doi.org/10.1016/B978-0-08-097086-8.14115-7
  • Vieira, S. M., Pagovich, O. E., & Kriegel, M. A. (2014). Diet, microbiota and autoimmune diseases. Lupus. https://doi.org/10.1177/0961203313501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