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알아두어야 할 항문암 증상 5가지

15 10월, 2018
병원에 가는게 좀 꺼려질지라도 항문암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병원에 가봐야 한다. 직장 문제가 있는 경우 특히 더 중요하다. 

항문암에 관해서는 잘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다. 침묵의 질병으로 발병율이 폐암이나 유방암 만큼 높지는 않다. 그럼에도 이 암에 관해 알아두는게 좋다.

Spanish Association Against Cancer에 따르면, 항문암은 소화관에 있는 종양의 1.9% 이라고 한다.

그 수치가 그렇게 크지 않지만, 최근에 이 암에 걸리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그 이유는:

  • 흡연
  • 전반적으로 수면이 연장된 것
  • 인간 유두종 바이러스 (HPV) 감염

여성보다 남성들이 이 암에 더 잘 걸린다. 보통 여성들의 경우, 50세 이상이면 이 암에 걸리는 확률이 커진다.

문제는 항문암은 별다른 증상없이 암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치질이 있는 사람들은 출혈이 있거나 치액이 불거져 나와도 치질로 인한 것이라고 치부하고 병원에 가지 않는다.

정보는 힘이다. 항문암의 특징에 관해 알아보기로 하자.

침묵의 질병인 항문암

우리는 종종 몸에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는다. 화장실에 가서 변을 봐도, 변에 혈액의 흔적이 있는지 확인해보지 않는다.

항문은 대변이 배출되는 곳 그 이상이다; 항문은 장, 대장의 일부라는 것을 기억해두어야 한다.

이 글도 읽어보자: 치질의 치료와 예방

반지 같이 생긴 근육은 여러가지 이유로 여러가지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 비정상적이거나 암 세포를 생성하는 유전적 변화를 겪는다.

그래서 우리가 노력할 수 있는한 암에 걸릴 위험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하지만 잘 알고 있듯, 건강한 습관으로 생활한다고 해서 암을 100% 막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우리가 그냥 지나치기 쉬운 요소가 있다. 이유가 어떻든 항문암이 생기는 원인이 된다. 그래서 그 증상을 알아두는 게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1. 출혈

gauze

출혈은 꼭 알아두어야 할 주요 증상이다. 다른 이유로 출혈이 생기는 것일수도 있지만 그 원인을 제대로 진단받아 보는 것은 중요하다.

  • 치질이나 단순한 감염, 아니면 다른 질병 때문에 출혈이 생기는 것일 때도 있다. 병원에 가봐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을 것이다.
  • 출혈이 생기면 바로 병원에 가서 의사에게 진단받아 보아야 한다.

2. 가득 차 있는 느낌이 드는 것

항문암에 걸린 대부분의 환자들은 직장이 가득차 있는 느낌을 받는다. 내부에서 자라는 덩어리 때문으로, 불편함과 가려움증이 생긴다.

  • 이런 덩어리는 항문 근육을 통제할 수 없을 만큼 장의 이동을 방해할 수도 있다.
  • 처음에는 보통 확인이 어려울 것이다. 보통 많은 사람들이 6개월이 지나고 증상이 좀 확실해지면 병원을 찾는 경향이 있다.

이 글도 읽어보자: 알아두어야 할 구인두암 증상

3.  “사마귀” 가 생기는 것

digestive-system

항문암은 항문 주변에 사마귀가 생기는 것과도 관련되어 있다. 그들은 내장 자체, 또는 외부에 생겨 불편함을 야기시킬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일반적인 종기와 혼동하지만, 잘 관찰해보아야 한다.

의사에게 진단받는 것을 당혹스럽게 여기지 말자.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4. 배변에 변화가 생기는 것

수시로 장 움직임이 이상해지는 것을 경험한다. 누구에게나 변비나 설사가 생길 때가 있다. 이것은 지극히 일반적이다.

  • 항문 근육이 느슨해지거나 실금 증상이 생기면 그냥 지나치지 말아야 한다.
  • 종양이 더 진행되면 환자의 항문 부위에서 액체 분비물이 나오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5. 가려움증이 생기는 것

going-to-the-bathroom

허리 피로, 복부에 압박감이 생기는 것, 항문 주변이 가려운 것 등이 신체 아래쪽에 나타나는 증상들이다.

  • 가려운 증상은 보통 치질로 인한 것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하기 보다는 혼자 크림을 바르거나 치료를 한다.
  •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에 가보자. 빨리 진단받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를 할 수 있는 가능성과 생존율이 더 높아진다는 것을 기억하자.

이 글도 읽어보자: 변비가 있으면 살이 찔까?

종양이 림프절에까지 도달하는, 즉 암이 많이 진행될 때까지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런 경우 더 자극적인 방법으로 치료할 수 밖에 없다.

의학은 매일 발전하며, 새로운 기술과 치료법, 약물이 끊임없이 개발되고 있다.

  • American Cancer Society (ACS). (2014). Colorectal Cancer Overview. American Cancer Society.
  • Monson, J. R. T., Weiser, M. R., Buie, W. D., Chang, G. J., & Rafferty, J. F. (2013). Practice parameters for the management of rectal cancer (revised). Diseases of the Colon and Rectum. https://doi.org/10.1097/DCR.0b013e31828cb66c
  • Glynne-Jones, R., Nilsson, P. J., Aschele, C., Goh, V., Peiffert, D., Cervantes, A., & Arnold, D. (2014). Anal cancer: ESMO-ESSO-ESTRO clinical practice guidelines for diagnosis, treatment and follow-up. European Journal of Surgical Oncology. https://doi.org/10.1016/j.ejso.2014.07.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