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을 가져오는 일상의 스트레스

12 9월, 2020
일상의 스트레스는 우울증을 초래하므로 휴식을 취하며 건강한 생활 습관을 들이는 것을 권장한다. 흔히 간과하기 쉬운 증상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트레스와 우울증은 서로 상호 배타적인 조건으로 보일 수 있다. 전자는 신경과민과 연관되어 있고 후자는 소극성과 연관되어 있다. 그러나 우울증이 스트레스를 야기하듯 일상의 스트레스는 우울증을 야기할 수 있다.

왜 일상의 스트레스가 우울증을 가져올까? 일반적으로 두 상태 모두 문제, 도전 및 좌절에 대한 부족한 대응을 나타낸다. 이는 걱정 및 근심과 동시에 좌절과 내키지 않는 마음을 초래한다.

두 상태 모두 현시대의 특징이며, 사회가 우리에게 지우는 생활 습관에서 기인한다. 과도한 자극, 정신없이 서두르는 활동, 감정적 고립 등이 이에 해당한다. 중요한 점은 스트레스가 우울증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과 이를 피하는 방법을 인지하는 것이다.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적절한 수준을 유지한다면 스트레스 그 자체로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 정서적 반응은 도전이나 위험을 동반하는 상황에서 더욱 경계하며 스스로를 방어하도록 한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경험하거나 그 수준이 매우 높다면 문제가 된다.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신체는 코르티솔 생산을 증가한다. 또한 다른 호르몬 및 신경 전달 물질인 아드레날린이 증가한다. 이것의 부작용은 신체가 자극에 빠르고 강하게 반응한다는 점이다.

스트레스는 위험하지 않은 특정 자극을 분류하는 방법을 배울 때 흔히 발생하는 감각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출근에 늦었을 때, 과제를 끝낼 때, 또는 심지어 집을 나서는 것이 이에 해당된다. 이리하여 스트레스는 지속되며 신체는 끊임없이 혹사당한다.

 
스트레스 여성
일은 지속적으로 고통받는 많은 사람들에게 스트레스의 근원이다.

더 읽어보기: 산후 우울증 및 스트레스 관리법

우울증을 야기하는 일상의 스트레스

장기간 지속적인 경계심을 유지하는 것은 정상적인 생리학적 기능을 방해하기 때문에 일상의 스트레스는 우울증을 야기한다. 이는 사람의 감정에 영향을 미치며 우울한 상태를 가져온다.

이 두 가지 상태는 서로 연관되어 있으며 사실 그 증상 또한 굉장히 흡사하다. 모든 우울증이 스트레스에서 기인하는 것은 아니지만, 스트레스는 우울증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스트레스는 사람의 진을 빼며 대응하기 쉽지 않으며, 이는 생산성의 감소, 일 능률 저하, 대인관계의 문제 및 수면 장애 등의 문제로 이어진다.

일상이 힘들거나 매우 답답해 보일 수 있다. 이 모든 것이 슬픔과 동기 부여 저하를 동반한 개인적인 부족함을 느끼는 감정으로 이어진다. 이 시점에서 이미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우울증에 다가가는 상황이다.

문제를 인지하는 방법

스트레스 조절
스트레스와 우울증의 초기 증상에 주의를 기울이면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우울증이 스트레스를 야기하듯 일상의 스트레스가 우울증을 초래하므로, 초기 증상에 주의를 기울여 적시에 적절한 조취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음과 같은 명백한 증상이 있다.

  • 끊임없는 긴장감: 삶이 끊임없이 몸부림처럼 압도적이고 압박감을 주는 느낌이다.
  • 과민성: 자주 화를 내고 사소한 일에 평소보다 더 화를 낸다.
  • 이유 없이 울기: 특별한 이유 없이 울고 싶어 진다.
  • 삶에 대한 식은 열정: 삶 자체에 무관심해지고 냉담한다. 프로젝트가 더 이상 열정을 불러 일으키지 않으며, 단순히 흘러가는 대로 사는 느낌을 받는다.
  • 고립 및 자기혐오: 다른 사람과의 접촉, 특히 밀접하거나 친밀한 접촉을 피한다. 심각한 자기 비판을 하기 시작한다.
  • 인지 문제: 주의력, 집중력, 속도 및 정신적 예리함이 감소한다.
  • 우유부단: 거의 모든 것에 강한 의심을 나타내며 결정을 내리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더 읽어보기: 가장 흔한 정신 장애 10가지

신체적 영향을 초래하는 스트레스와 우울증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있을 때, 그것을 드러내는 신체적인 징후가 있다. 주요 증상은 수면 후에도 사라지지 않는 영구적인 피로감이다. 사실 불면증이나 수면 중단과 같은 수면 문제는 굉장히 흔하다.

너무 적게 먹던 많이 먹던 섭식 문제는 또 다른 징후다. 스트레스와 우울증 모두 중독을 일으키는 위험 요소다. 이러한 상태에 놓인 사람이 개인 위생을 소홀히 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따라서 삶이 매일 이러한 증상을 일으키는 지속적인 스트레스 또는 우울증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면, 건강 전문가의 상담을 받도록 한다. 아마도 생활 방식의 작은 변화와 전문가의 조언을 통해 더 심각해지기 전에 이 과정을 되돌릴 수 있다.

 
  • Valdés, J. L., & Torrealba, F. (2006). La corteza prefrontal medial controla el alerta conductual y vegetativo: Implicancias en desórdenes de la conducta. Revista chilena de neuro-psiquiatría, 44(3), 195-204.
  • Montejo, A. P. (2001). Evaluación del desempeño laboral. Gestión, 2(9).
  • Herrero, J., & Musitu, G. (1998). Apoyo social, estrés y depresión: un análisis causal del efecto supresor. Revista de Psicología Social, 13(2), 195-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