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코르티솔 수치를 나타내는 14가지 징후

6월 28, 2020
높은 코르티솔 수치를 나타내는 14가지 징후와 조처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코르티솔이란 무엇일까? 이 글에서는 높은 코르티솔 수치를 나타내는 징후에 관해 공유해 보려고 한다. 코르티솔은 부신의 피질에서 생성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이다. 그리고 이 호르몬은 면역 체계를 지배적으로 통제한다.

또한, 코르티솔은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에서 포도당 수치를 증가시켜 몸에 충분한 에너지를 공급하는 호르몬이기도 하다. 이러한 이유로 이는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코르티솔 수치가 높으면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날까?

코르티솔 수치가 높을 경우

그렇다, 뭐든 과도하면 해로운 법이며 코르티솔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높은 수준의 코르티솔은 신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애당초에 코르티솔 수치가 변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주요 이유 중 하나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이 지속하기 때문이다. 특히 대도시에서의 일상생활 속도는 만성적인 스트레스에 기여한다.

높은 코르티솔 수치의 원인

  • 감염
  • 외상
  • 주요 우울증
  • 스테로이드 섭취
  • 과도한 신체 활동
  • 알코올음료의 과도한 소비
  • 부신 장애(시상 하부 또는 뇌하수체)

높은 코르티솔 수치를 나타내는 14가지 징후

코르티솔 수치가 높다는 징후 

코르티솔 수치가 높다는 걸 나타내는 징후는 매우 다양하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경험을 할 경우 의사를 찾아가 이 호르몬 불균형 가능성을 확인하거나 배제해야 한다.

  1. 고혈압
  2. 골다공증
  3. 피로
  4. 과민성
  5. 소화 문제
  6. 근력 감소
  7. 갑작스러운 기분 변화
  8. 수면의 어려움
  9. 눈꺼풀의 수분 저류 현상
  10. 과도한 혈당 수준
  11. 얼굴 영역에서의 과도한 모발 생성
  12. 복부의 튼살
  13. 복부 부위에 집중된 비만
  14. 목에 나타나는 지방 침전물

대처 방법

코르티솔 수치가 높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일단 의사가 혈액 검사를 요청하고 각각의 결과가 나오면 평가를 받을 수 있다. 혈액 내에서 이 호르몬의 정상 수치는 데시리터당 5~20마이크로그램이다. 또는 140~550나노몰/리터로 표시될 수도 있다.

수치가 이보다 높으면 코르티솔 수치가 과도한 것으로 간주한다. 다음 단계는 신체의 코르티솔 증가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다.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코르티솔 수치가 정상적으로 유지되도록 다음과 같은 조처를 하는 게 좋다. 

  • 수분을 유지하자. 몸이 올바르게 기능하려면 하루에 일정량의 수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 밤에는 6~8시간 연속으로 잠을 자자.
  • 칼로리가 높은 음식의 섭취 및 과도한 섭취를 피해야 한다.
  • 카페인 제품(청량음료, 에너지 음료, 커피) 및 알코올 섭취를 피해야 한다.
  • 신체 활동을 정기적으로 해야 한다. 단, 과도하게 하면 안 된다.
  • 정제된 설탕과 탄수화물(빵, 케이크, 파스타, 일반 과자 등)이 포함된 가공식품은 피해야 한다.
  • 잠들기에 가장 좋은 방법이 무엇인지 의사에게 문의해 보자. 천연 제품이 권장될 수도 있다.
  • 신뢰할 수 있는 약초 재배자와 함께 스트레스 방지 효과가 있는 천연 약초를 찾아보고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

기타 고려 사항

고려해야 할 다른 팁

높은 코르티솔 수치를 방지하는 방법의 하나는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이 매일 우리를 추월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려면 다음 팁을 실천에 옮겨야 한다.

  • 호흡 기술을 배우고 사용하자. 매일 심호흡을 하면 감정적으로뿐만 아니라 생물학적으로도 도움이 된다.
  • 매일 명상하거나 다른 이완 기법을 선택하자.
  • 반려동물과 매일 놀고 걸어보자. 반려동물이 없다면 개나 고양이를 입양하는 옵션도 고려해볼 수 있다. 이는 실제로 큰 차이를 만들어줄 것이다.
  • 웃음 치료 세션에 참여하는 방법도 추천한다.
  • 매일 걱정을 하지 않도록 우리를 산만하게 하는 일을 시도해 보자. 음악을 듣고, 재밌는 영화를 보고, 책을 읽고, 친구 및 가족과 즐겁게 지내고, 아니면 새로운 취미를 찾아보자.
  • Suay, F., & Salvador, A. (2012). Cortisol. In Psychoneuroendocrinology of Sport and Exercise: Foundations, Markers, Trends. https://doi.org/10.1016/j.vaccine.2013.12.010
  • González-Albarrán, O., Fraile, J., & García Robles, R. (2000). Fisiología de las glándulas suprarrenales. Medicine – Programa de Formación Médica Continuada Acreditado. https://doi.org/10.1016/S0304-5412(00)70206-X
  • Conchado Martínez, J., Alvarez Ochoa, R., Cordero Cordero, G., Gutiérrez Ortega, F., & Terán Palacios, F. (2018). Estrés académico y valores de cortisol en estudiantes de medicina. Revista Científica y Tecnológica UPSE. https://doi.org/10.26423/rctu.v5i1.322
  • Vázquez, R. D., González-Macías, L., Berlanga, C., & Aedo, F. J. (2011). Effect of acupuncture treatment on depression: Correlation between psychological outcomes and salivary cortisol levels. Salud Mental. https://doi.org/10.1157/13107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