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각이 안 좋거나 결핍되는 원인

14 2월, 2021
색맹은 색을 잘 구별하지 못하는 상태이며, 이는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친다. 그렇다면 색맹을 유발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색각이 안 좋거나 결핍된 상태를 보통 색맹이라고 하며, 이는 색을 인식하고 구별하는 데 어려움이 있음을 나타낸다. 이런 이유로 많은 사람이 파란색, 노란색, 빨간색 또는 녹색과 같은 색상을 혼동한다. 그렇다면 색각의 원인은 과연 무엇일까?

일부 기사들은 인구의 최대 7%가 시력 문제로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는 상당히 높은 비율이며 우리 중 대부분은 색각 장애가 있는 사람을 알고 있다. 이 글에서 이 문제의 원인이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색각이 안 좋거나 결핍되는 원인

색맹은 색을 보고 구별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이 문제는 유전적 이상에 대한 연구:색맹(Study of a Genetic Anomaly: Color Blindness)에 명시된 바와 같이 유전적 결함으로 간주한다.

이 유전적 결함은 이 상태를 가진 X 염색체와 관련이 있다. 때때로 우리는 보균자가 되어 이 문제를 직접 가지고 있지 않지만 이를 전달할 수 있다. 

색각이 안 좋거나 결핍된 원인

색맹은 X 염색체의 유전적 변화와 관련이 있다.

지금까지 살펴본 바에 따르면 색맹은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훨씬 더 많이 발생한다. 여성은 두 개의 X 염색체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색맹이 되려면 두 염색체 모두 유전적 변화를 가져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색각 장애로 고통받지 않는다.

대부분의 경우 색맹은 유전적 원인이 있지만, 색맹과 동일한 효과를 일으키나 시신경이나 망막 손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력 장애인 색각 이상증으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다.

다른 상황에서는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해 색을 인식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발기 부전이나 다른 심리적 문제를 치료하기 위한 일부 약물도 색각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일할 때 화학 물질을 취급하는 때도 색각을 잃을 수 있음으로 눈을 잘 보호해야 한다.

더 읽어보기: 팬암 유전체학 연구: 종양의 발견

색각 장애의 유형

색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특정 유형의 색맹도 있다. 그러한 색맹은 모두 똑같지 않으며, 또 모두가 같은 방식으로 환자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것도 아니다. 현재 존재하는 색맹의 유형은 다음과 같다.

  • 무채색: 어떤 색도 구분하지 못한다. 흑백으로만 보인다.
  • 이색성: 녹색, 파란색 또는 빨간색을 인식하기 어렵다.
  • 삼색성: 세 가지 기본 색상을 구분할 수 있지만, 서로 혼동한다.

일반적으로 색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이색성 또는 삼색성이다. 우리의 눈은 색을 인식하도록(모든 동물에서 발생하는 현상은 아님) 설계되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러한 상태를 갖는 건 매우 드문 일이다.

더 읽어보기: 시력 상실의 원인과 증상

색각의 치료

색맹의 유형

최근 전문가들은 색소 침착증이 있는 경우 몇 가지 색상을 볼 수 있도록 해주는 안경을 발명했다.

우리가 분명히 해야 할 점은 색각이 안 좋은 것에 대한 치료법이 오늘날 없다는 사실이다. 사실 대부분의 사람은 삶에 큰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색을 인식하는 방법에 익숙해진다.

하지만 무채색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는 상황이 다르다. 색상을 구분할 수 없으면 상당한 장애와 제한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색맹이 있는 사람들은 신호등의 색을 구별하기 위해 다른 기술을 개발한다.

색맹 안경은 색각이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좋은 옵션처럼 들릴 수 있다. 그러나 이 안경은 치료법이 아니라 도구일 뿐이며 무채색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는 효과가 없다.

이 안경이 하는 일은 파란색과 녹색 사이의 색상을 필터링하여 혼란을 유발할 수 있는 음영을 줄이는 것이다. 따라서 이 안경은 이색성 사람들에게 매우 잘 작동한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안경은 치료법이 아니며 색맹인 사람들은 이 상태로 평생을 살아야 한다.

혹시 색맹인가? 색각이 좋지 않은가? 그렇다면 오늘 이 글이 유전적 결함에 대해 좀 더 잘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 우리 주변의 많은 사람도 이 상태를 가지고 있을 수 있다.

  • Duque Vaca, M. A. (2014). Creación de Patrones de Accesibilidad y Usabilidad web que mejoren la navegación por parte de las personas que presentan daltonismo en la Ciudad de Riobamba (Master’s thesis, Escuela Superior Politécnica de Chimborazo).
  • Moreira Villegas, H. (2011). Uso de términos de color básicos en daltónicos dicrómatas y personas de edad avanzada (Doctoral dissertation, Universidad Complutense de Madrid, Servicio de Publicaciones).
  • Tscherning, M., Kayser, B., & Menacho, M. (1904). El daltonismo. Archivos de Oftalmología Hispano-Americanos4(48), 821.
  • Uribe Leal, R. A. (2015). Ajuste en luminancia y espacios de color para generar contrastes visibles para personas con daltonismo tricromático anómalo (Doctoral dissert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