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맹이 있으면 세상이 어떻게 보일까

16 8월, 2020
색맹은 색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일으키는 유전 질환이다. 색맹이 있는 사람은 중증도가 다양할 수 있으며, 뇌에서 색을 해석하는 방식이 다를 수 있다.

색맹은 색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질환이다. 인간의 눈은 안구의 망막에 도달하는 광파를 통해 사물의 색을 해석할 수 있다. 색맹이 있으면 세상이 어떻게 보일까? 지금부터 자세히 알아보자.

망막에는 추상체라고 하는 특수한 세포가 있다. 추상체는 내부에 색소가 있으며, 적색, 녹색, 파란색을 감지하는 3가지 유형이 있다. 이러한 3가지 색소의 조합은 다양한 색을 제공하므로, 흑백이 아닌 컬러로 세상을 볼 수 있다.

광파의 정보가 추상체에 도달하면 신호는 시신경을 통해 이어진다. 각 안구 뒤에는 시신경이 하나씩 있다. 양쪽의 경로가 시신경 교차에서 결합하여 뇌에 도달하면 뉴런이 정보를 최종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

색맹이 있으면 색을 정상적으로 인식하지 못한다. 광파는 동일하지만 정보가 잘못 해석된다. 색맹은 남성의 약 8%와 여성의 0.5%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색맹이란?

색맹으로 알려진 장애는 유전 질환이다. 성염색체 중 하나인 X 염색체를 통해 유전된다. 이로 인해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흔히 발생한다.

색맹은 색을 구별하지 못하는 문제로 정의된다. 이러한 의미에는 거의 감지할 수 없는 범위의 작은 변화에서 한 가지 색을 다른 색으로 바꾸는 유형에 이르기까지, 많은 변형이 있다.

일반적으로 색맹에는 다음과 같은 3가지의 일반적인 유형이 있다.

  • 단색형 색각: 가장 흔하지 않은 유형이다. 또한 일반적으로 광선 공포증이나 안구 진탕증과 같은 다른 증상과 관련이 있으므로, 환자에게 가장 많은 합병증을 유발하는 유형이기도 하다. 단색형은 적색, 녹색, 파란색의 3가지 추상체 중 한 가지만 작동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 이색성 색맹: 단색형 색각과 달리, 색맹의 가장 일반적인 유형이다. 3가지 추상체 중 한 가지가 빠지고 다른 두 가지만 작동한다. 볼 수 없는 색상에 따라, 3가지 유형의 이색성 색맹이 있다. 문제가 적색 추상체이면 제일 추상체라고 한다. 녹색일 때는 제이 색맹이며 파란색일 때는 제삼 색맹이다.
  • 삼색형 색각: 모든 추상체가 작동하지만, 일부 추상체에 변화가 생겨 색상 차이에 대한 민감도가 낮다.

더 읽어보기: 눈 건강을 위한 4가지 운동

색맹이 있으면 어떻게 보일까

색맹의 문제는 추상체 중 하나가 작동하지 않는 망막에 있다.

색맹의 다른 원인

색맹은 X 염색체와 관련된 유전 질환이지만, 색맹 증상을 나타내는 다음과 같은 다른 질환이 있다.

  • 백내장: 백내장은 안구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이다. 수정체가 혼탁해지면 명도가 낮아져 색상 인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백내장은 수술로 고칠 수 있는 질환이다.
  • 파킨슨병: 파킨슨병을 앓는 모든 환자가 색맹인 것은 아니지만, 광파를 포착하는 망막의 신경 세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 칼만 증후군: 파킨슨병과 마찬가지로, 칼만 증후군이 있다고 해서 항상 색맹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일부 사람에게는 색맹이 증후군의 증상 중 하나이다. 칼만 증후군에서 주된 문제는 뇌하수체에 있다.
  • 레베르병: 유전되는 시신경 병증이다. 가장 영향을 받는 색은 적색과 녹색이다.
  • : 색맹은 일부 약의 부작용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 문제와 가장 관련이 있는 약은 간질 치료에 사용되는 티아가빈이다. 하지만 환자가 약 복용을 중단하면 정상적인 시력을 회복한다.

더 읽어보기: 어린이의 시력 문제를 나타내는 징후 및 유형

색맹이 있으면 세상이 어떻게 보일까?

색맹이 있는 사람이 회색 또는 흑백으로만 세상을 보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알아두어야 한다. 하지만 색조의 포화도가 떨어질 수는 있다.

또한 색상을 혼동하여, 원뿔체가 변경되지 않은 다른 사람에게는 혼란을 일으키며 오해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색맹이 있는 사람에게는 혼동이 아니라 색을 해석하는 다른 방식에 불과하다. 색맹이 있는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항상 그렇게 보고 자랐으며, 바로 이것이 그들의 현실에 대한 인식이다.

진단을 위해 안과에서 진행하는 검사는 다양하며 주관적이다. 환자가 자신이 보고 있는 것과 보고 있다고 생각하는 색상을 말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검사 결과를 표준과 비교한다. 가장 잘 알려진 검사는 이시히라 색각 검사이며, 색이 있는 점으로 만든 숫자 카드로 구성된다. 점의 색상 차이는 미묘하며 색맹이 있는 사람이 색을 구분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추정한다.

색맹이 있으면 어떻게 보일까

색맹은 안과에서 실시한 검사를 통해 진단된다.

대처 방법

색맹이 있다고 생각되면 안과 전문의와 상담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사는 적절한 검사를 하고 색상 인식에 변화가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다. 전반적으로는 걱정할 이유가 없다. 색맹이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매우 정상적인 생활을 한다.

  • Martínez, Pedro Raúl Montoro. “¿ Qué es el daltonismo?.” (2014).
  • Villegas, Humberto Moreira, and Julio Lillo Jover. Percepción del color y daltonismos. Ediciones Pirámide, 2014.
  • Hoyos, Blanca Cecilia Pinzón. “Anomalías en la percepción cromática.” Revista de la Facultad de Medicina 43.1 (1995): 6-7.
  • Lillo, J., Vitini, I., Ponte, E., & Collado, J. (1999). Daltonismo, pseudoacromatismo y categorías verbales <BR></BR>Color blindness, pseudoachromatism and verbal categories. Cognitiva11(1), 3–22. https://doi.org/10.1174/021435599760374041
  • Daltonism. (2018). In Encyclopedia of Ophthalmology (pp. 580–580). Springer Berlin Heidelberg. https://doi.org/10.1007/978-3-540-69000-9_100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