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할 때 뇌에서 일어나는 9가지 현상

10월 19, 2018
운동을 하면 신체적 효과를 불러올 뿐 아니라, 뇌와 정신적 건강도 개선된다. 이 효과를 누리려면 30분만 운동에 전념하면 된다.

오늘, 이 글에서는 운동할 때 뇌에서 일어나는 현상에 관해 살펴볼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꾸준한 운동이 건강을 위한 최고의 습관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

운동은 근육량을 늘리고, 관절을 강하게 하며, 특정 활동에 대한 신체적 지구력을 기르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은 과체중과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제일 기초적인 비결이 된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운동의 효능을 잘 알고 있지만, 운동과 뇌 그리고 기분 사이의 상관관계는 제대로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운동이 뇌의 건강, 인지 기능, 감정 조절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아래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운동할 때 뇌에서 일어나는 9가지 현상

1. 기억력과 학습력이 향상된다

기억력과 학습력이 향상된다

운동 중 증가한 혈류는 뇌에 도움이 된다.

혈류가 충분한 산소를 온몸에 공급하게 되고, 뇌세포가 수용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 활성화된다.

그 결과, 정신이 더 잘 집중되는 효과를 보게 된다.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으면, 뇌에서 새로운 세포가 발달하기 시작하고 이들이 기억력과 학습력을 향상한다.

2. 신경변성 질환을 예방한다

위에 언급된 효과를 차치하고라도, 뇌는 증가한 혈류에 점점 적응하기 시작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뇌는 특정 유전자를 조절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새로운 뉴런들은 해마의 기억을 자극하고, 알츠하이머나 파킨슨병 등의  신경변성 질환의 발달을 예방한다.

뇌가 매일 활성화되면, 노화와 뇌졸중과 관련된 건강 악화도 예방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조기 노화를 막는 3가지 항산화 주스

3. 불안감을 예방한다

불안감을 예방한다

불안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는 많은 근육을 자극하는 운동이 최고의 치료법이 될 수 있다.

운동은 세로토닌과 도파민 등의 호르몬 생성을 자극해서 정신 건강에 진정 효과를 불러일으킨다.

4. 우울증을 물리친다

저, 고강도 운동을 하면 웰빙과 관련된 특정 신경전달물질의 생성을 부른다.

이는 많은 정신과 의사들이 우울증에 대한 치료로 매일 운동을 하라고 권장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이 모든 것은 운동이 “행복 호르몬”이라고 알려진  세로토닌과 엔도르핀 수치를 높인다는 사실을 뒷받침한다.

이 호르몬들은 우울증에 아주 긍정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누군가는 종래의 우울증약보다 훨씬 효과가 좋다고 말하기도 한다.

5. 과도한 피로를 완화한다

과도한 피로를 완화한다

과도한 피로는 산소가 제대로 뇌에 공급되지 못할 때 생긴다. 이 상황에서 뇌는 자신의 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해 자신을 압박한다.

신체 운동은 혈류와 산소 공급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꾸준한 운동은 계속되는 피로와 무기력함을 완화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스트레스와 피로를 줄여주는 10계명

6. 성욕을 증가시킨다

리비도가 줄어든 여성은 요가, 카디오 운동, 근력 운동 등을 하면 엄청난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운동들은 성욕을 자극하고, 연애의 자신감을 향상하며, 적절한 혈류에도 도움이 된다.

운동은 발기능을 개선하기 때문에 남자들도 효과를 볼 수 있다.

7. 자신감을 향상한다

자신감을 향상한다

운동을 하면 사람의 정서 상태에 영향을 끼치는 신경전달물질이 건강해지고, 꾸준한 신체 활동은 전두엽과 기저핵 사이의 보상 회로를 자극 및 강화한다. 이 부분이 강화될수록, 자신감도 높아진다.

8. 스트레스를 제거한다

직장이나 개인적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이라면 하루에 30분 운동을 하면 훨씬 몸과 마음이 이완된다.

운동할 때 뇌에서 노르에피네프린(부신수질 호르몬)이 증가하고, 스트레스에 반응할 수 있는 신체적 능력을 향상한다.

또한 운동은 스트레스를 관장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도 낮춘다.

9. 뇌를 젊게 유지한다

뇌를 젊게 유지한다

신체 운동은 유전자와 뇌가 활기를 되찾고 재순환할 수 있는 유전자와 성장 인자를 촉발한다.

이 성분들은 건위성 세포와 뇌줄기에 신호를 보내 새로운 뉴런과 근육 세포들을 만들어낸다.

이는 뇌, 신경전달물질, 근육섬유에 아주 다양하고 훌륭한 기회들을 제공하고, 젊게 유지하는 원동력이 된다.

운동하는 습관을 들이면 열량을 태울 뿐만 아니라 몸의 외형도 변화한다.

꾸준한 운동은 뇌의 여러 기능을 조절해 더 건강한 정신 건강을 누릴 수 있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