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5가지 습관

23 12월, 2020
건강한 습관을 실천하면 섬유근육통의 증상을 완화하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섬유근육통에 가장 관련이 높은 습관에 대해 소개한다.

섬유근육통은 광범위한 근육과 뼈의 통증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만성 장애다. 또한 지속적인 피로, 압통점, 수면장애 등도 유발한다. 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는가?

섬유근육통의 의학적 치료법에는 특정 약과 추가적인 여러 요법들이 포함되지만, 몇 가지 습관들이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준다. 통증을 견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의사들도 관련 습관을 따르도록 충고한다.

섬유근육통이란?

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5가지 습관
통증과 피로감을 정확히 판단할 수 없다는 점이 섬유근육통 진단을 어렵게 한다.

섬유근육통은 지속적인 근골격 통증이 주 증상인 질병이다. 이 질병을 앓는 환자들은 피로감을 느끼는 경향이 있고, 일반적인 일상생활이 힘들다.

그러나 검사로는 정확한 강도를 측정할 수 없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증상을 주관적이라고 여긴다. 사실 이 질병의 발현에 관한 객관적인 검사가 부족하기 때문에 여러 전문가들은 질병 존재 자체에 의문을 가진다. 다행히도 최근 연구에서 이 병에 대한 이해와 진단이 가능해졌으며 전문가들이 우울증과 불면증과 같은 다른 장애와의 관련성을 확립했다.

더 읽어보기: 섬유근육통 완화를 위한 7가지 허브 요법

섬유근육통의 증상

이전에는 섬유근육통을 진단하기 위해 압통점이라고 불리는 민감한 부위를 고려했다. 그 부위를 누르면 통증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현재는 진단에 그닥 관련이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 최근에는 존재하는 증상과 내구력을 고려하므로 환자의 통증이 최소 3개월 지속되면, 의사들은 섬유근육통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여전히 다른 의학적 검사를 통해 그 원인을 밝히고자 한다.

섬유근육통의 임상 징후는 나이, 건강 상태, 습관 등에 따라 환자마다 다 다르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일반적이다.

  • 보통 또는 심한 피로감
  • 수면장애
  • 휴식을 취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 긴 수면 시간
  • 두통
  • 우울증 및 불안감
  • 산만함
  • 하복부의 둔한 통감
  • 인지 장애

섬유근육통 증상 완화를 위한 습관

많은 치료와 요법들이 섬유근육통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의사들이 대개 보조할 약을 처방하지만, 이 병의 정도와 빈도를 줄이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생활 습관의 변화다.

1. 숙면 취하기

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5가지 습관
편안한 수면을 위해 좋은 수면 위생은 필수적이다.

이 질병에 고통받는 환자들은 편안한 수면을 취하기 힘들다. 그 결과, 통증의 정도에 굉장한 영향을 미치는 ‘사악한 주기’가 발생한다.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피로감과 통증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통증은 수면을 방해한다.

매일 밤 건강한 수면은 필수적이다. 우선, 방에서 티비와 전자기기 등 정신을 분산하는 모든 것들을 제거한다. 또한, 다음과 같은 마음을 편하게 하는 요법 사용이 바람직하다.

  • 잠자리 들기 전 따뜻한 목욕
  • 명상 및 숨쉬기 운동
  • 독서
  • 아로마테라피

2. 스트레스 관리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법을 익히는 것이 섬유근육통 증상 완화에 중요한 점 중 하나다. 감정적인 상태는 통증과 그에 따른 여러 불편함을 악화시킬 수 있다. 그러므로 감정적이든 정신적이든, 일과 관련된 것이든 스트레스의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또한 잠깐 시간을 내어 다음을 실천하는 것이 좋은 생각이다.

  • 명상하기
  • 깊게 숨쉬기
  • 편안하거나 재미있는 활동하기

3. 규칙적인 운동

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5가지 습관
운동은 근골격계의 향상을 돕는다.

통증은 환자의 운동 능력을 방해한다. 그러나, 몇몇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다르게, 운동은 섬유근육통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온다. 운동은 근육과 관절 강화에 도움을 준다. 또한, 이동성 문제를 줄여준다.

그러나 이러한 증상의 특징 때문에 운동이 적절하고 적합해야 한다. 다음의 몇 가지 운동을 제안한다.

  • 수영 및 수상 운동
  • 걷기
  • 자전거 타기
  • 스트레칭

더 읽어보기: 섬유근육통은 장내 세균총과 관련이 있을까

4. 균형 잡힌 식단

좋은 식단은 섬유근육통 증상을 줄이는 데 가장 좋은 동맹군이다. 대다수의 섬유근육통 환자들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과 같은 위장 문제로도 고통을 받는다. 그러므로 의사 또는 영양사의 도움을 받아 식단을 계획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전문가들은 카페인, 가공 및 튀긴 음식, 나트륨과 설탕을 다량 함유한 음식 섭취를 피하도록 권유한다. 대신, 다음과 같은 음식을 포함한 식사를 해야한다.

  • 과일 및 야채
  • 지방이 적은 살코기와 생선
  • 견과류와 씨앗
  • 글루텐을 함유하지 않은 곡물류

5, 침술 요법

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5가지 습관
침술이 섬유근육통의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섬유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대체 요법으로 침술이 있다. 동양에서 온 이 요법은 바늘로 피부를 찔러 혈액 순환의 변화를 가져와 치유와 고통 완화를 장려한다.

<Journal of Rehabilitative Medicine>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침술 요법을 받은 섬유근육통 환자들은 받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최소 2년간 통증 완화 효과를 봤다. 비슷한 대체요법으로 지압법이 있다.

주의: 침술요법은 각 세션 후 통증을 가져올 수 있으며, 경미한 출혈과 멍이 생길 수 있다. 그러므로, 의료과실의 경우 위험하기 때문에 필수적으로 전문가의 손길에 의지해야 한다.

결론

마지막으로 전문가들은 섬유근육통 환자들이 본인의 증상과 발병 과정에 대해 기록을 남기도록 권유한다. 이는 의사와 환자 모두 통증을 악화시키는 요인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또한 합병증이 발생할 경우 즉시 의사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 Hegazi, M. O., & Micu, M. C. (2017). Fibromyalgia. In Comorbidity in Rheumatic Diseases. https://doi.org/10.1007/978-3-319-59963-2_11
  • Roizenblatt, S., Neto, N. S. R., & Tufik, S. (2011). Sleep disorders and fibromyalgia. Current Pain and Headache Reports. https://doi.org/10.1007/s11916-011-0213-3
  • Gupta, A., & Silman, A. J. (2004). Psychological stress and fibromyalgia: a review of the evidence suggesting a neuroendocrine link. Arthritis Research & Therapy. https://doi.org/10.1186/ar1176
  • Busch, A. J., Webber, S. C., Brachaniec, M., Bidonde, J., Bello-Haas, V. D., Danyliw, A. D., … Schachter, C. L. (2011). Exercise therapy for fibromyalgia. Current Pain and Headache Reports. https://doi.org/10.1007/s11916-011-0214-2
  • Rossi, A., Di Lollo, A. C., Guzzo, M. P., Giacomelli, C., Atzeni, F., Bazzichi, L., & Di Franco, M. (2015). Fibromyalgia and nutrition: What news? Clinical and Experimental Rheumatology. https://doi.org/10.1007/s00296-010-1443-0
  • Targino, R. A., Imamura, M., Kaziyama, H. H. S., Souza, L. P. M., Hsing, W. T., Furlan, A. D., … Neto, R. S. A. (2008).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of acupuncture added to usual treatment for fibromyalgia. Journal of Rehabilitation Medicine. https://doi.org/10.2340/16501977-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