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 기간의 고통을 완화하는 10가지 방법

03 6월, 2020
월경 기간에 사용하는 위생용품에 관심을 두고 생활 습관을 긍정적으로 개선해야 월경통을 완화할 수 있다.
 

일부 여성들이 월경 기간에 겪는 통증과 불편함은 흔히 일반적인 월경통을 넘어서는 수준인 경우가 있다. 생식기에 자극을 받고, 가려운 화끈거리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 중 일부는 심지어 감염 때문일 수도 있다. 다행히도 월경 기간의 고통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대부분의 경우 이런 종류의 불편함을 줄이고 특정한 습관을 바꿈으로써 완화할 수도 있다. 그러나 통증이 심하면 반드시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계속해서 월경통의 일반적인 원인과 개선 방법을 살펴보자.

월경 기간의 고통을 완화하는 10가지 방법

월경 기간의 불편함은 여러 가지 요인 때문에 발생한다. 호르몬 활동과 특정 질병의 유무를 조절할 수는 없지만, 생활 습관을 조절하여 고통을 완화할 수는 있다.

1. 독성이 있는 위생용품을 멀리한다

월경 기간에 편안함을 더하는 목적으로 다양한 위생용품들이 시판되고 있다. 그러나 패드, 팬티 보호기, 탐폰과 같은 일반 제품들은 플라스틱, 때로는 농약이 뿌려진 재래식 면, 그리고 질 미세 생물체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화학물질로 만들어진다.

이 모든 것은 결국 땀, 박테리아 그리고 결국 악취를 유발하는 잔해를 축적하게 된다. 이로 인해 피부가 자극되어 가려움증과 기타 불편감을 유발한다. 위생용품 중 상당수는 글리포세이트를 함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화학물질과 빈번하게 접촉하면 자궁내막증 같은 질병의 위험인자로 인해 불임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시중에는 천연 유기농 재료로 만든 대안 제품이 많으며 이런 제품은 유기농 면, 목재 펄프, 식물성 전분 등을 함유하고 있다. 유기농 패드, 팬티 보호기, 통기성 면 탐폰 등은 냄새와 염료가 없는 편이다. 또한, 이러한 일부 제품은 짜증 나는 가려움, 화끈거림, 심지어 월경통까지 일부 감소시킨다고 주장한다. 물론 이런 주장들은 과학적 근거가 없지만 참고할 만하다.

유기농 면으로 만든 제품을 사용한다

2. 유기농 면으로 만든 제품을 사용한다

우리는 여기서 유기농 제품 사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위생 관련 제품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잘 모르고 사용한다. 그리고 설령 재료에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제조업체들은 소비자가 느끼는 불편감과 연결시키려고는 하지 않을 것이다.

여성 위생용품은 환경을 위해 안 좋을 뿐만 아니라 여성의 웰빙에도 문제를 일으킨다. 목화 재배에는 다른 어떤 작물보다 농약을 더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독성이 강한 물질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있기도 하다.

 

물론, 유기농 면으로 만든 제품은 이런 물질이 없다고 주장한다.

국립 라플라타 대학교의 엑스포 과학대학원 연구팀이 2015년에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분석된 기존 제품의 85%가 글리포세이트를 함유하고 있었다. 이 독성 화학 물질은 몬산토의 제초제 라운드업(Roundup)에 들어 있고, 전 세계 재래식 목화 작물에 흔히 사용된다. 이 화학물질에 노출되면 생식 문제와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증거가 있다.

더 읽어보기: 유방염 증상을 완화하는 자연 요법 6가지

3. 공격적인 화학물질을 피한다

질은 여성의 몸에서 가장 섬세한 부위 중 하나이다. 비록 다양한 미생물들이 많은 감염을 막아준다고 해도 특정 제품을 사용할 때 접촉하는 화학 물질을 분해하고 제거할 수는 없다.

월경 기간에 사용하는 위생용품에는 독성이 인정된 성분이 최소 5가지가 있다.

  • 플라스틱: 오염 물질일 뿐만 아니라 땀이 많은 환경을 촉진하여 불쾌한 냄새, 자극, 감염을 유발한다.
  • 다이옥신: 면에 염소를 표백하여 생기는 화학 물질이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상세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것의 노출은 호르몬 문제와 관련이 있으며 출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 고흡수성수지(SAP): 자극과 악취를 유발할 수 있는 석유 유도 물질이다.
  • 살충제: 목화 작물을 살포하는 데 사용되는 독성 화학물질이다.
 
  • 염료: 완전히 불필요하고 종종 질 미세 생물체의 변형을 초래하여 자극과 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그렇다면 월경 기간의 고통과 짜증을 완화하기 위해서 어떻게 이런 화학물질을 피할 수 있을까?

이는 단순히 선택의 문제이기도 하다. 월경 기간의 고통을 완화할 수 있는 유기농 제품을 사용해 보자. 

4. 식이요법을 개선한다

식습관 조절은 월경 기간의 고통을 줄이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 <산부인과 의학> 저널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채소가 풍부하고 지방이 적은 식이요법은 경전증후군(PMS)와 월경통의 강도를 낮출 수 있다.

고통스러운 기간을 완화하는 항염증제를 복용한다.

5. 열 요법을 시도한다

열 요법은 수년간 고통스러운 기간의 치료법이었다. <증거 중심 간호>에 발표된 연구는 월경통에서 열이 이부프로펜만큼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부기를 줄이고 이완을 유도하기 때문이다.

6. 항염증제를 복용한다

항염증제는 월경 기간의 불편에 대한 자연적인 치료법이다. 실제로 <이란 제약연구> 저널의 논평에 따르면 약초는 월경통을 완화하는 유망한 방법이다. 이런 약초는 카모마일, 생강, 계피, 박하를 의미한다.

 

더 읽어보기: 불규칙한 생리 주기의 일반적인 특징

7. 규칙적으로 운동한다

월경 주기 내내 활동적으로 지낸다. 신체활동이 “웰니스 호르몬”으로도 알려진 엔도르핀의 방출을 촉진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하루에 20분 정도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월경통 완화에 도움이 되고 기분도 좋아질 수 있다.

8. 이완 기법을 연습한다

명상, 요가 또는 다른 형태의 이완을 연습하는 데 시간을 보낸다. 이 모든 것들이 월경 기간의 고통을 완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질 통증과 불편을 덜어 준다.

고통스러운 기간을 의사와 상담한다.

9. 자가 치료를 하지 않는다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많은 진통제가 월경통 완화를 돕긴 하지만, 소비량을 초과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적절한 복용량은 의사나 약사에게 문의하자. 가려움증, 자극 등의 다른 증상에 대해서는 적절한 치료를 결정하기 전에 그 원인을 알아야 한다.

10. 의사와 상담한다

월경은 일반적으로 어느 정도는 불편하고 고통스럽다. 그러나 증상이 심하고 오래 지속되면,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때때로 경련, 자극, 화끈거림, 악취 등은 특정한 치료가 필요할 수 있고, 확실한 진단을 위해 추가 테스트가 필요할 수 있다.

 

결론

월경 기간에 사용하는 위생용품에 더 많은 주의를 기울이고, 자극적이거나 해로운 물질이 없는 유기농 대체품을 선택해 보자. 생활습관을 다시 검토하고, 너무 심한 경우에는 의사와 상담하는 것도 좋다.

 
  • Nicole W. A question for women’s health: chemicals in feminine hygiene products and personal lubricants. Environ Health Perspect. 2014;122(3):A70–A75. doi:10.1289/ehp.122-A70 
  • Fashemi B, Delaney ML, Onderdonk AB, Fichorova RN. Effects of feminine hygiene products on the vaginal mucosal biome. Microb Ecol Health Dis2013;24:10.3402/mehd.v24i0.19703. Published 2013 Feb 25. doi:10.3402/mehd.v24i0.19703 
  • Barnard, N. D., Scialli, A. R., Hurlock, D., & Bertron, P. (2000). Diet and sex-hormone binding globulin, dysmenorrhea, and premenstrual symptoms. Obstetrics and Gynecologyhttps://doi.org/10.1016/S0029-7844(99)00525-6 
  • Akin, M. D., Weingand, K. W., Hengehold, D. A., Goodale, M. B., Hinkle, R. T., & Smith, R. P. (2001). Continuous low-level topical heat in the treatment of dysmenorrhea. Obstetrics and Gynecologyhttps://doi.org/10.1016/S0029-7844(00)01163-7 
  • Safarzadeh, A., Zare, S., Yousefabadi, S. R., & Ghoreishinia, G. (2016). The relationship between Exercise and premenstrual syndrome. International Journal of Medical Research & Health Sciences. 
  • Jasuja, Veena. (2013). Relaxation Technique and Premenstual Syndrome: A Psychophysiological Study.. IOSR Journal of Dental and Medical Sciences. 8. 17-22. 10.9790/0853-081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