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예방법

· 3월 4, 2016

탈모는 현대의 제일 흔한 질병 중 하나이다. 햇볕에 노출되거나, 유전적 요인, 약물, 다이어트, 미네랄 결핍, 스트레스, 잦은 드라이기와 고데기 사용등 그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남성 중 70%가, 여성 중 25%가 탈모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대부분의 경우, 예방이 가능하다. 탈모 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기 시작했다는 것이 느껴지거나, 탈모를 예방하고 싶다면 지금부터 설명하는 방법을 따라해보자. 하지만 만약 ,유전적인 이유로 탈모가 생긴 것이라면 효과를 보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도 약간은 도움 될 수 있으니 잘 읽어보자. 또 어떤 경우에서든 의사와 상담해 어떤 원인으로 인해 생긴 것인지 알아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건강한 식단으로 식사하자

탈모가 있다면, 또 대머리가 되고 싶지 않다면 꼭 건강한 식단으로 식사를 해야한다. 과일과 채소를 중심으로 식사하는 게 좋고, 정크 푸드는 왠만하면 피하자. 탈모를 치료하거나, 예방하려면 머리 카락이 자라는데 도움되는 비타민A, 피부와 머리카락이 약해지는 것을 막아주고, 재생시키는 역할을 하는 비타민 B5, 두피의 혈액 순환을 돕는 비타민 B3, 머리카락이 더 두껍게 자랄 수 있게 하는 비타민 C, 손상모를 회복시키고, 머리카락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비타민 E를 많이 섭취하는 게 좋다.

햇빛을 피하자

1-2

UV 광선은 피부 뿐만 아니라 머리카락에도 영향을 미친다. 머리카락이 햇빛을 많이 받으면, 머리카락이 약해지고 건조해지며 윤기를 잃어, 탈모가 생길 수도 있다. 햇빛 빤만 아니라 바다 소금이나, 해변, 강, 수영장도 머리카락에 안 좋다.

화학 제품 사용을 피하자

요즈음은 헤어용 화학 제품이 수없이 많이 있다. 그것들 중 어떤 것은 트리트먼트로 역할 하는 것이 있겠지만, 머리카락을 약하게 하고 탈모를 생기게 하는 제품들도 있다. 헤어젤, 염색약, 또 심지어, 경우에 따라 어떤 샴푸도 탈모를 유발시킬 수 있다. 헤어스프레이, 젤 등은 매우 해롭다.

천연 제품을 사용하자. 비타민도 함유되어 있고, 화학 제품처럼 해로운 성분도 없다.

적절한 빗을 사용하자

1-3

매일 머리를 빗을 때, 잘못 빗으면 평소보다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빗 모가 넓게 된 것을 쓰고, 브러쉬는 쓰지 말자. 또 두피는 늘 깨끗한 상태로 유지하여, 모낭이 막히지 않게 하자. 모낭이 막히는 것은 탈모의 원인이다.

왠만하면 모자를 쓰지 말자

모자나 스카프 등의 헤어 악세사리를 자주 사용하면 머리에 산소가 공급되는 것을 막아 탈모가 생길 수 있다. 머리핀이나 머리끈, 다른 헤어 악세사리도 머리카락을 압박해 머리카락이 약하게 될 수 있으니 사용하지 않는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