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로마 요법이 생리통 완화에 도움이 될까

특정 에센셜 오일의 아로마는 생리통과 같은 질병에 진정 효과가 있는 듯 보인다. 관련 연구 결과가 어떤지, 가정에서 아로마 요법을 어떻게 시도할 수 있는지 알아보자.
아로마 요법이 생리통 완화에 도움이 될까

마지막 업데이트: 10 2월, 2021

이번 글에서는 아로마 요법이 생리통 완화에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사람들은 고대부터 생리통 및 기타 유형의 통증을 완화하기 위한 보조제로 아로마 요법을 사용해 왔다. 아로마 요법에는 항염증 및 진정 효과가 있는 다양한 식물의 에센셜 오일을 사용하는 것이 포함된다.

비록 이 요법이 생리통에 대한 1순위 치료는 아니지만, 많은 여성이 기분 좋은 안도감을 느끼기 때문에 생리 기간 이를 적용하기로 선택한다. 그렇다면 연구는 이 모든 것에 대해 무엇을 말해 줄까? 그리고 집에서 아로마 요법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아로마 요법이란?

아로마 요법은 이완과 통증 완화를 촉진하는 다양한 식물 화합물과 에센셜 오일을 사용하는 보완 치료법이다. 이 오일을 사용하는 방법은 흡입하거나 아니면 피부에 바르는 것이다(캐리어 오일과 함께).

아로마 요법은 류머티즘 관절염, 근육통, 호흡기 질환을 비롯한 여러 질병의 완화에 기여하는 것으로 여겨져 중국 전통 의학에서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그 효과를 뒷받침하는 증거가 부족하여 기존 의학의 일부로 간주하지는 않는다.

아로마 요법은 무엇일까?

에센셜 오일은 혼합 및 사용을 통해 이점을 가져다주는 아로마를 제공한다.

더 읽어보기: 생리통에 좋은 천연 생강 요법

아로마 요법이 생리통 완화에 도움이 될까?

아로마 요법의 가장 관련성 높은 적용법 중 하나는 생리통 완화와 관련이 있다. 수년 동안 원발월경통이 있는 많은 여성은 이 방법을 증상 완화의 보조 수단으로 사용했다. 그리고 그 효과에 관한 연구는 부족하지만, 그것에 관해 설명하는 많은 일화적 증거가 있다.

흡입과 마사지를 통해 이 요법은 생리통의 심각성 및 생리와 관련한 기타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렇다면 그 효과는 어떻게 발생하는 것일까? 일부 과학자들에 따르면 그 설명은 위약 효과에 있다.

하지만 사용된 오일에 진통제 및 항염증 효과가 있음을 시사하는 가설이 있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생리 기간 복부에 나타나는 통증 및 염증의 완화에 기여한다.

아로마 요법 관련 연구 결과

앞서 언급했듯이, 아로마 요법이 생리통을 완화한다는 증거는 충분치 않다. 그런데도 생리통에 대한 긍정적인 효과를 시사하는 연구가 있다.

예를 들어, <임상의학저널>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아로마 요법에서 에센셜 오일을 치료적으로 사용하면 원발월경통을 진정시킬 수 있다. 이러한 효과는 마사지와 흡입을 통한 적용 모두에서 발생한다.

한편, <대체보완의학회지>에 발표된 무작위 대조 실험에서 국소적으로 적용한 라벤더, 세이지, 장미 아로마 요법이 생리통의 심각성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발견되었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에센셜 오일(시나몬, 정향, 장미, 라벤더)과 아몬드 오일을 함께 사용하는 마사지는 여성의 생리 기간 통증과 과도한 출혈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로서는 이를 증명하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집에서 아로마 요법을 시행하는 방법

아로마 요법의 주요 장점 중 하나는 대부분의 사람에게 안전하다고 간주하는 것이다. 또한, 많은 재료 없이도 집에서 직접 수행할 수 있다. 기본 에센셜 오일과 올리브, 코코넛 또는 아몬드와 같은 캐리어 오일만 있으면 된다.

재료

  • 에센셜 오일 5방울 (라벤더, 장미, 세이지, 캐모마일)
  • 캐리어 오일 1작은술 (15g)

수행 방법

  • 먼저 에센셜 오일 5방울과 캐리어 오일(코코넛, 올리브 또는 아몬드) 1작은술을 섞는다.
  • 혼합물이 준비되면 부드럽게 마사지하면서 오일을 복부에 문지른다.
  • 5~10분 동안 원을 그리며 움직인다.
  • 통증이 지속하면 하루에 3~5회 마사지를 다시 할 수 있다.

추가 사항

  • 끓는 물에 에센셜 오일 5~10방울을 희석한다.
  • 그런 다음 냄비에서 나오는 증기를 흡입한다.
  • 아로마 요법 디퓨저로도 똑같이 할 수 있다.
집에서 아로마 요법 세션을 수행하는 방법

생리통과 경련은 여성이 일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게 할 정도로 불편하다.

더 읽어보기: 아로마테라피의 구성 요소

아로마 요법에 대한 경고

대부분의 경우 아로마 요법은 안전하다. 그렇지만 오일을 전체적으로 적용하기 전에 소량의 오일 테스트를 수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이렇게 하려면 피부에 최소한의 양을 문지르고 하루 동안 기다리면 된다. 이 시간이 지난 후에도 자극이나 불편함의 징후가 없으면 문제 없이 오일을 사용할 수 있다.

일부 흡입 오일은 특정 사람에게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도 있다. 따라서 사용 중에 충혈, 재채기 또는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가장 좋다.

생리통 완화에 관해서는 아로마 요법이 유용한 보충제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우선적인 치료는 아니며 그 효과는 일시적이다.

만약 생리통이 빈번하고 감당하기 어렵다면 의사를 만나는 게 가장 좋다. 전문가는 보완 검사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하고 다른 치료 옵션을 안내해줄 것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같이 사는 여성들의 생리 주기는 정말 비슷해질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같이 사는 여성들의 생리 주기는 정말 비슷해질까

같이 사는 여성의 생리 주기가 같아진다는 생각은 지난 50년 동안 사람들이 인용하고 있는 대중적인 신화다. 심리학자 마사 매클린톡은 대학 기숙사에서 함께 사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수행한 한 연구 후에 이 아이디어를 처음으로 소개했다.



  • Silva J, Abebe W, Sousa SM, Duarte VG, Machado MI, Matos FJ. Analgesic and anti-inflammatory effects of essential oils of Eucalyptus. J Ethnopharmacol. 2003 Dec;89(2-3):277-83. doi: 10.1016/j.jep.2003.09.007. PMID: 14611892.
  • Cooke B, Ernst E. Aromatherapy: a systematic review. Br J Gen Pract. 2000;50(455):493-496.
  • Lakhan SE, Sheafer H, Tepper D. The Effectiveness of Aromatherapy in Reducing Pain: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Pain Res Treat. 2016;2016:8158693. doi:10.1155/2016/8158693
  • Masaoka Y, Takayama M, Yajima H, Kawase A, Takakura N, Homma I. Analgesia Is Enhanced by Providing Information regarding Good Outcomes Associated with an Odor: Placebo Effects in Aromatherapy?. Evid Based Complement Alternat Med. 2013;2013:921802. doi:10.1155/2013/921802
  • de Cássia da Silveira E Sá R, Lima TC, da Nóbrega FR, de Brito AEM, de Sousa DP. Analgesic-Like Activity of Essential Oil Constituents: An Update. Int J Mol Sci. 2017;18(12):2392. Published 2017 Dec 9. doi:10.3390/ijms18122392
  • Marzouk, T. M. F., El-Nemer, A. M. R., & Baraka, H. N. (2013). The Effect of Aromatherapy Abdominal Massage on Alleviating Menstrual Pain in Nursing Students: A Prospective Randomized Cross-Over Study. 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2013, 1–6. https://doi.org/10.1155/2013/742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