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통을 완화하는 자연 요법

9월 30, 2019
오늘 이 글에서는 생리통 자연 요법에 대해 소개한다.

수많은 여성들이 매달 생리통으로 고생을 한다. 하복부에 생기는 이 통증은 성숙한 난자가 분리되면서 자궁이 수축되면서 생기는 통증이다. 생리통은 임산부가 출산을 할 때 경험하는 수축과 매우 유사하다. 오늘 소개하는 생리통을 완화하는 자연 요법은 생리통 및 자궁 내막증, 자궁 근종, 골반 염증성 질환 등으로 인한 통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생리통을 완화하는 자연 요법

1. 계피

생리통을 완화하는 자연 요법
계피 차는 항염증 특성으로 인해 생리통 완화에 매우 효과적이다.

계피는 항염증 특성으로 인해 생리통 완화에 효과적인 재료이다. 자연 요법으로 활용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물 3.8리터에 계피 스틱 2개를 넣고 끓인다. 
  • 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끄고, 5분 정도 더 우려낸다.
  • 매일 따뜻한 차 2잔씩 마신다. 

계피는 여러 가지 음료와 잘 어울리는 향신료이다. 우유에 계피를 넣어 마셔도 좋고, 핫초콜릿이나 사과식초에 넣어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계피는 이점이 많은 재료이다. 따라서 부엌에 늘 구비해두고, 가능한한 많이 챙겨 먹도록 하자. 

더 읽어보기 : 계피 꿀차의 체중 감량 효과

2. 레몬그라스

레몬그라스는 이름이 여러 가지이다.  Cymbopogon, barbed wire grass, silky heads, Cochin grass, Malabar grass, Melisa, oily heads 등이 다 레몬그라스의 명칭이다.

레몬그라스가 생리통에 좋은 이유는 진정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레몬그라스는 하루에 세 번, 차로 만들어 마시는 게 가장 좋다. 잠자기 전에 한 잔 마시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 차분하게 진정시켜주고, 통증을 완화해준다. 생리 중일 때 마시면 여러 모로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3. 감초

생리통 자연 요법
감초는 생리통에 좋긴 하지만 너무 많이 섭취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또 생리통에 좋은 재료는 감초이다. 풍미있는 요리를 할 때 향신료로 사용하기도 한다. 맛이 매우 독특해 요리에 감초를 넣으면 특별한 맛을 낼 수 있다.

그렇다면, 감초가 생리통에 도움 되는 이유는 뭘까? 감초가 항염증 성분 덕분이다.

하지만 글리시리진이라 불리는 물질을 다량 섭취하면 불편함이 생길 수 있으므로 너무 자주 혹은 대량 섭취 하지는 않아야 한다. 하루에 한 번 정도만 섭취하는 게 좋다.

  • 생리통이 심할 때 감초를 섭취한다. 슈퍼나 농산물 파는 곳에 가면 감초 티백을 구입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백리향과 감초로 기침을 완화하는 시럽을 만들어 보자

4. 쑥

쑥도 생리통에 좋은 재료 중 하나이다. 이 약초의 약효가 꽤 뛰어나기 때문에 쑥을 정말 자주 애용하는 사람들도 많다. 무엇보다 쑥은 진통제 역할을 한다는 점을 눈여겨 볼 만하다. 복통 진정에 이상적이며, 항생제 효과도 있다. 

  • 쑥은 티백 형태로 나오지 않는다. 따라서 농산품 판매점이나 큰 시장에 가서 구입해야 한다.
  • 쑥 차를 만들어 하루에 2~3번 마신다. 통증이 얼마나 빨리 사라지는지를 경험해보자.

생리통 완화에 도움이 되는 기타 팁

생리통 자연 요법
위에서 언급한 자연 요법을 여러 가지 병행하고, 복부를 따뜻하게 찜질하면 생리통이 크게 완화될 것이다.

생리통이 있을 때 위에서 언급한 자연 요법을 하면 좋지만 그 외 도움이 되는 다른 방법들도 있다.

위에서 언급한 차를 마시며, 뜨거운 물 주머니를 하복부에 올려 놓자. 이렇게 하면 통증이 바로 완화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진통제는 먹지 않는 게 더 좋다. 하지만 자궁 내막증, 골반 염증성 질환이 있는 경우 의사의 조언을 따라야 한다. 차를 마시는 것만으로 통증이 사라지지 않는 경우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위에서 소개한 자연 요법 중 따라 해 본 것이 있는가? 어떤 방법이 더 효과적이었는가?

자연 요법을 활용하되, 어떤 경우든 의사의 조언을 그냥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기억하자.

  • Cáceres Sandi, Oscar, Fragoso Ríos, Rodolfo, Mena Cedillo, Carlos, Álvarez Reyes, Anail, Pavón Román, Nashelli, Vació Muro, Claudia, & Cuairán Ruidíaz, Vicente. (2015). Hiperplasia multiepitelial focal: tratamiento comparativo, ácido glicirricínico contra nitrógeno líquido. Revista odontológica mexicana19(2), 101-105. Recuperado en 04 de marzo de 2019, de http://www.scielo.org.mx/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870-199X2015000200006&lng=es&tlng=es.
  • Gallegos-Zurita, Maritza. (2016). Las plantas medicinales: principal alternativa para el cuidado de la salud, en la población rural de Babahoyo, Ecuador. Anales de la Facultad de Medicina77(4), 327-332. Recuperado en 04 de marzo de 2019, de http://www.scielo.org.pe/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025-55832016000400002&lng=es&tlng=es.
  • Montero-Recalde, Mayra, Revelo I, Jessica, Avilés-Esquivel, Diana, Valle V, Edgar, & Guevara-Freire, Deysi. (2017). Efecto Antimicrobiano del Aceite Esencial de Canela (Cinnamomum zeylanicum) sobre Cepas de Salmonella. Revista de Investigaciones Veterinarias del Perú28(4), 987-993. https://dx.doi.org/10.15381/rivep.v28i4.13890
  • Pulido Acuña, Gloria Paulina, Vásquez Sepúlveda, Patricia de las Mercedes, & Villamizar Gómez, Licet. (2012). Uso de hierbas medicinales en mujeres gestantes y en lactancia en un hospital universitario de Bogotá (Colombia). Index de Enfermería21(4), 199-203. https://dx.doi.org/10.4321/S1132-12962012000300005
  • Tres, J.C.. (2006). Interacción entre fármacos y plantas medicinales. Anales del Sistema Sanitario de Navarra29(2), 233-252. Recuperado en 04 de marzo de 2019, de http://scielo.isciii.es/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1137-66272006000300007&lng=es&tlng=es.
  • Urióstegui-Flores, A. (2015). Hierbas medicinales utilizadas en la atención de enfermedades del sistema digestivo en la ciudad de Taxco, Guerrero, México. Revista de Salud Pública17, 8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