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면역 질환에 대해 알아두어야 할 5가지

20 10월, 2018
자가 면역 질환은 만성적인 질환으로 되기 쉽지만 희망을 잃지 않아야 한다. 자가 면역 질환을 이해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방법이 있다.

자가 면역 질환의 대부분은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 오늘날까지도 면역계가 신체를 파괴하여 그 세포를 파괴하는지에 대해 알지 못한다. 

자가 면역 질환에는 다발성 경화증, 크론병, 류마티스 관절염 같은 질병 등이 있다.

환경적 요인도 원인이 되지만 많은 경우, 유전적 원인이 결정 요인으로 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질병에 걸린 사람들은 삶의 질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것을 경험한다. 만성 질환이 되기 쉬운 동시에, 신체 다른 부위에도 영향을 미친다. 낭창(결핵성 피부병 중의 하나)도 하나의 예시이다.

이 질환을 앓고 있거나 주변 사람이 아픈 경우에는 새로운 치료법이 개발되었는지 관심을 갖고 찾아보자.

이 글에서는 자가 면역 질환에 대개 알아두어야 할 5가지를 소개한다.

1. 자가 면역 질환의 원인

자가 면역 질환의 주된 원인은 유전적 요인이라는 점을 알아두자. 환경과 유전적 요인에 따라 이 질환에 걸릴 수 있다. 하지만 상관관계가 100%는 아니다.

이러한 이론은 내적 투과성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이는 특정 항원을 장에서 혈류로 이동시키는데 이상이 생기는 것이다.

면역 반응이 변화되어, 우리 기관의 일부를 적으로 인식하고 공격 및 파괴를 하는 것이다.

이 글도 읽어보자: 몸의 면역력을 높이는 자연적 요법들

자가 면역 질환에 대해 알아두어야 할 5가지

2. 더 많은 질병이 자가 면역 질환과 관련되어 있다

과학자들이 더 많은 알레르기를 발견한다고 해서 더 많은 경우가 생겨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이 질병을 식별할 수 있는 보다 더 개선된 방법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이러한 방법을 간단한 알레르기나 다른 증상을 확인하는 데 사용해 왔다. 이러한 질병을 이해하는 데 있어 변화된 점은 다음과 같다.

  • 최근 이러한 질병은 심각한 건강 문제를 함축하고 있다고 간주된다. 환자들이 사회적으로 더 지지 받을 수 있도록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
  • 과학은 자가 면역 질환이 진행되는 과정을 보다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해준다. 여러 가지 만성 질환군과 관련된 증상을 연구하고 있다.
  • 많은 아이들이 자가 면역 질환을 조기에 진단받을 수 있고, 이는 조기에 치료받을 수 있음을 뜻한다.

3. 자가 면역 질환의 유형

자가 면역 질환은 두 가지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다.

  • 전신병은 하나의 장기에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장기를 공격한다. 이는 체강 질병 및 근위축성 경화증의 경우 발생되는 현상이다.
  • 국부적 증후군: 특정한 어떤 세포와 관련된 것이다. 이 세포 조직은 피부 과학, 혈액학, 내분비학과 관련되어있을 수 있다. 그중 하시모토 갑상선염 및 대장염을 찾아볼 수 있다.

4. 자가 면역 질환 치료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이 질환의 대부분의 경우에는 치료가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이 질병을 이해하고, 이에 접근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 적절한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 장, 간, 피부 등의 신체 기관과 그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 활동적으로 지내고 삶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 치료법이나 병에 관한 정보 등이 발전되고 있으니, 새로운 치료법이 없는지 관심을 갖고 찾아보자.

더 알아보자 :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5가지 습관

5. 혼자가 아님을 기억하자

자가 면역 질환에 대해 알아두어야 할 5가지

낭창 또는 다발성 경화증이 있으면 일상이 참 힘들어진다.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영향을 받는다. 이 경우, 잊지 말아야 할 몇 가지가 있다.

  • 이렇게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려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치료를 해야 한다.
  • 치료를 받을 때 심리적인 치료도 함께 받아야 한다. 혼자가 아니라는 점과 주변에 나를 이해하고 도움을 줄 사람들이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 집단의 지지를 받는 것도 중요하다. 이 질병을 더 잘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질병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나와 비슷한 사례를 발견할 수도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새로운 치료법을 전해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자가 면역 질환이 있다면 생활이 힘들어질 것이다. 그리고 질병으로 인해 다른 삶을 살게 될 수도 있다. 자기 자신을 더 보호하고, 나의 삶의 질은 그 누구보다 내가 챙겨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혼자가 아니라는 점 또한 늘 명심하자.

과학은 계속 발전하고 있다. 분명 언젠가는 치료법이 개발될 것이다!

  • Casals, M. R. (2005). Enfermedades autoinmunes sistémicas y reumatológicas. Elsevier España.
  • Roitt, I. M., Brostoff, J., & Male, D. K. (1994). Inmunología (No. 574.29 ROIi 3a. ed). Ediciones Científicas y Técnicas.
  • Sánchez Segura, M., González García, R. M., Marsán Suárez, V., & Macías Abraham, C. (2006). Asociación entre el estrés y las enfermedades infecciosas, autoinmunes, neoplásicas y cardiovasculares. Revista Cubana de Hematología, Inmunología y Hemoterapia, 22(3),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