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을 신는 것을 멈출 때 발생하는 5가지 장점

· 11월 25, 2016

하이힐은 다리를 길어보이게 할 수 있지만, 혈액순환을 어렵게 하고 정맥류를 유발하는 범인들 중 하나이다.

하이힐은 여성들이 가장 흔하게 신는 신발이다. 모양, 색, 다른 크기가 당신의 몸매를 돋보이게 하고 당신의 성격의 중요한 부분을 반영하기도 한다

하지만 오랜 기간동안 이 신발을 신게되면, 미용을 생각하기 이전에 고려해야 할 건강상 부작용이 생긴다.

어쩌다가 한번씩 신는 것은 나쁘지 않지만, 당신의 허리, 다리, 그리고 몸의 다른 부위에도 문제가 발생할 위험성을 피하기 위해서 대부분의 시간에는 신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우리 모두 알다시피, 이런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많은 여성들이 매일 계속해서 하이힐을 신는다. 오늘은 하이힐을 신지 않으면 생기는 5가지 좋은 점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다.

1. 하이힐을 피하면 요통도  피할 수 있다

avoiding-back-pain

하이힐을 신는 것은 골반을 비틀어서 엉덩이를 더 예뻐보이게 한다. 하지만 문제는 척추 아래쪽과 그 부위를 감싼 근육에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특정 경우에 이것은 척추앞전위증이라 알려진 증상을 일으키는데, 척추뼈 하나가 다른 것 앞쪽으로 미끄러지는 것을 말한다. 이 것은 신경에 손상을 입히며 강한 통증을 유발한다.

한번 하이힐을 벗게되면 척추는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며 통증과 긴장이 거의 즉시 완화된다.

그러므로 하이힐을 더 적게 신을 수록 요통에 시달릴 위험이 더 감소하게 되는 것이다.

2. 아킬레스건 통증이 사라짐

하이힐에서 뒤꿈치를 들고 있으면 뒤꿈치에 더 많은 압력이 가해지면서 아킬레스의 뒤꿈치라는 증상으로 이어진다.

족저근막염이 있는 사람들은 뒤꿈치와 발가락을 잇는 두꺼운 근육의 염증으로 고생하며 기존의 통증을 더욱 악화시킨다.

신발의 높이를 낮추고 더욱 편안한 것으로 바꾸면, 당신의 인대는 몇주 내로 더이상 당신을 고생시키지 않을 것이며 정상적인 길이로 회복될 것이다.

드디어 당신의 근육이 추가적인 긴장을 풀었기 때문에, 하체의 모든 통증이 사라지게 된다. 

3. 연골연화가 사라짐

runners-knee-disappears

연골연화는 많은 의료 전문가들이 이 부위에 영향을 미치는 증상을 가리킬 때 사용하는 단어이다.

달리기 선수들의 과도한 사용으로 유발되는 종류의 부상이지만 지속적으로 무릎의 구부림을 사용하는 다른 활동에 의해서도 유발될 수 있다.

하이힐을 신으면 당신의 무게중심이 앞으로 이동하며, 무릎의 연골과 인대에 압력을 증가시킨다.

이 것은 강한 통증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염증을 유발하고 움직이기도 어렵게 한다.

이 문제를 유발할 수 있는 다른 것들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이힐이 그 요소의 일부를 구성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4. 균형 개선

하이힐을 얼마나 오랫동안 신었는지는 상관없이, 당신은 언제나 높은 확률의 넘어짐이나 부상의 위험성이 있다.

무릎 주위의 과도한 긴장상태가 불안정성을 만들고, 그러므로 균형이 무너진다.

그러나 납작한 신발을 신고 걸으면 이 근육군의 상태를 개선하고 원래 기능해야하는 방식으로 기능하도록 돕는다.

이 것은 안정성을 촉진하며 통증과 지속적인 넘어짐으로 고생하게될 확률을 줄여준다.

5. 정맥류 예방

varicose-veins

하이힐을 신는 것과 정맥류 사이에는 과학적인 증거는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전문가들은 하이힐이 혈액 순환을 어렵게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

이런 유형의 신발 특히 스틸레토같은 신발을 신는 것은 다리의 압력을 증가시키고 적절한 혈액 순환을 어렵게 한다.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기 때문에, 작은 거미 혈관들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이는 보통 특정 종류의 문제를 나타낸다.

물론 하이힐 대신 납작하고 편안한 신발을 신기로 결정하면, 혈액순환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이럴 위험성이 줄어든다.

결과적으로 하이힐을 신는 것은 멋지고 어떤 경우에는 적절한 악세사리가 되기도 하지만, 이런 불필요한 위험성을 피하기 위해서는 하이힐의 착용을 가능한한 줄이는 것이 가장 좋다.

당신이 더 아름다워 보이는 건강한 다른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분명히 믿는다. 건강을 생각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