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을 위한 10가지 홈메이드 치료법

· 4월 29, 2016

멍은 피가 피부 표면 밑에 축적될 때 생기는 증상이다. 멍은 주로 세게 맞거나 타박상을 입은 부위에 생긴다. 우리 모두들 몸에 멍이 든 경험은 있을테니, 얼마나 멍이 아프고 거슬리는지도 충분히 이해할 것 이다. 그래서 이 글에서 멍 치료를 위한 천연 홈메이드 치료법 10가지를 소개한다.

1. 아니카 뿌리

아니카는 모든 종류의 멍 치료에 가장 효과적이고 인기많은 재료 중 하나로, 효과적인 소염제이자 진통제의 역할을 한다. 이는 카페인, 클로로겐산, 헬레날린, 이수산화헬레날린(dihydrohelenalin) 덕분이다.

2. 얼음

2-ice-1024x640

대부분 멍과 혹을 치료하기 위해 얼음을 쓴다. 사실 이는 오래된 처치법이다. 얼음의 차가움이 피부 표면 아래의 혈관을 수축하게 만들고 염증을 줄이기 때문에 꽤 효과적인 방법이다. 또한 부위를 가볍게 마비시키고 멍이 악화되는 것을 막는다. 타박상이나 세게 부딪힌 바로 다음 얼음으로 압박해주는 것이 최선이다.

3. 소금

소금도 멍 방지에 좋은 선택이다. 다친 부위에 조금의 소금을 뿌려주면 피부 밑에서 형성되는 림프액을 흡수해서 염증과 통증을 줄여준다.

4. 양파

3-onion

양파도 좋은 대안이다. 멍이 생기면 양파 한 겹을 그 부위에 붙이자. 우리가 양파를 썰 때 눈물이 나는 이유인 알리나제의 성분이 림프액의 흐름을 촉진시키고 혈액이 피부 표면 밑에서 고이는 것을 막아준다. 최대한 빨리 양파를 붙여주는 것이 좋다.

5. 애플사이다 식초

애플사이다 식초를 천에 뭍혀 멍이 든 부위를 부드럽게 마사지 해주자. 이는 피부 표면 밑의 순환을 촉진해서 고인 혈액을 소멸시킨다.

6. 알로에 베라

4-aloe

소염 성분으로 유명한 알로에 베라는 모든 종류의 혹과 상처, 특히 화상에 많이 쓰인다. 멍이 든 부위에 알로에를 발라주면 보라색으로 변하는 것을 막아준다. 알로에 젤을 차갑게 해서 바르면 통증과 염증도 막는다.

7. 파슬리

멍이 들면, 파슬리 몇 줄기를 잘라 그 부위에 바르자. 파슬리에는 진통과 소염 성분이 들어있어 고통 경감에 효과가 있다. 파슬리는 또한 관절의 부종도 빼준다.

8. 풍년화

일본과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풍년화(Witch Hazel)에는 염증을 줄여주고 고통을 경감시키는 성분이 들어있다. 이 용도로 풍년화를 섭취하려면 풍년화의 잎으로 우린 차를 천에 적셔 멍이 든 부위에 붙여주자.

9. 마늘

5-garlic

마늘 또한 멍 치료에 탁월하다. 마늘은 훌륭한 항산화물질이기 때문에 신선한 마늘 즙을 멍에 발라주면 조직 생성을 촉진할 것 이다. 마늘을 먹는 것도 비슷한 효과가 있다.

10. 감자

감자에 있는 카탈라아제는 건강한 세포 성장을 촉진하고, 통증과 염증을 완화한다. 작은 감자 슬라이스를 멍이 든 부위에 몇 분간 올려놓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