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염 증상과 원인

치주염은 심각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잇몸 질환이다. 그 증상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악화하고 적시에 개입하지 않으면 치아 손실을 유발할 수 있다.
치주염 증상과 원인
Leonardo Biolatto

작성 및 확인 의사 Leonardo Biolatto.

마지막 업데이트: 27 11월, 2022

치주염 증상과 원인을 알면 이 질병에 대한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처럼 잇몸에 이상이 생기면 바로 상담을 진행한다. 치주염은 구강 건강과 일반 건강을 모두 복잡하게 만드는 임상 양상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치주염 원인은 치아와 잇몸 사이에 축적되는 박테리아로 과도하게 번식하면 그 부위를 완전히 잠식한다. 구강 위생은 예방 조치로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치주염은 어떻게 발전할까?

치주염은 악화 단계에 따라 증상이 나타난다. 치주염 증상은 고정된 방식으로 나타나거나 항상 동일하게 지속되는 질병이 아니다.

가장 먼저 발생하는 것은 치은염으로 알려진 잇몸의 염증이다. 일반적으로 치은염 환자는 이를 닦을 때 구강 조직 출혈로 질환을 알아차린다.

박테리아 플라크도 검출될 수 있다. 박테리아 플라크는 박테리아와 융합된 음식 찌꺼기를 포함하는 치아 표면에 부착된 막으로 생물막이라고도 불리며 활성 상태로 끊임없이 변화한다.

다음 단계는 잇몸의 후퇴로 치아 요소 하부를 노출한다. 이 단계에서 치주염의 문제는 뿌리가 추위, 열 및 음식과 접촉하여 발생하는 과민증이다.

악화가 계속되면 국소 염증이 전신으로 퍼질 수 있다. 염증 과정은 일부 환자의 잇몸에만 국한되지 않고 하지 같은 먼 해부학적 영역에서 반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주염 치아 손실
치주염은 제때 개입하지 않으면 발전하는 치과 질환이다. 치료하지 않으면 치아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

치주염 증상

앞서 언급했듯이 치주염의 증상은 악화 단계에 따라 다르지만 잇몸 출혈과 같이 항상 공통된 문제도 있다.

잇몸 출혈은 칫솔질 말고 밤에 이갈이 또는 이를 악무는 것도 원인이다. 아침에 일어나면 치아 주변에 피가 묻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구취는 또한 박테리아 플라크의 지속적인 활동에서 파생한다. 치아 사이 남아있는 음식물도 발효되어 구취로 표현되는 부패 과정이 계속된다.

씹을 때의 통증이나 예민함은 잇몸 후퇴와 관련이 있다. 잇몸이 너무 많이 내려가면 뿌리가 노출되면서 뜨거운 음료와 아이스크림처럼 차가운 음식이 신경을 자극한다.

심하면 치아가 빠질 수도 있다. 잇몸 후퇴가 과도하면 섬유질 지지대가 사라지면 치주염이 자발적인 치아 손실로 이어지기도 한다.

치주염 원인

치주염의 원인은 박테리아 플라그인 생물막 형성을 참고한다. 따라서 대부분 열악한 위생으로 인해 박테리아가 문제의 주범이다.

입의 정상적인 세균총은 타액 내부 환경을 조절하고 외부 감염 및 병원체로부터 보호하는 필수적인 기능을 수행한다. 그러나 세균총 불균형으로 문제가 발생한다.

칫솔질 방법이 잘못되었거나 적절한 빈도로 칫솔질을 하지 않으면 박테리아가 번식하여 치벽에 서식한다. 이 외에도 음식물 찌꺼기가 플라크에 의해 갇힌다.

이런 식으로 수년에 걸쳐 축적되면 면역 체계가 유해한 외부 물질로 간주하여 반응한다. 즉, 백혈구를 잇몸으로 동원하여 조직 염증과 그에 따른 후퇴로 이어진다.

즉각적인 합병증은 후퇴로 인해 치아와 잇몸 사이에 공간이 형성된다. 방치하면 더 많은 박테리아와 음식물 찌꺼기가 정착한다.

아래와 같은 특정 위험 상황이 치주염 출현을 선호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 흡연: 흡연자는 치주염에 걸릴 위험이 훨씬 높다.
  • 호르몬 변화: 여성의 경우, 특히 임신과 폐경기에는 플라크 형성과 잇몸의 면역 반응을 자극하는 여러 시스템이 변경된다.
  • 비타민 결핍: 특히 비타민 C 결핍증은 잇몸 질환과 관련이 있다.
치주염 흡연
흡연은 치주염 발병을 높이는 요인 중 하나다. 고농도의 독성 물질은 치아 법랑질을 악화한다.

치과 의사와 상담해야 할 때

치주염은 치료가 빠를수록 합병증을 피할 수 있다. 따라서 양치질할 때 칫솔에 피가 묻어 있으면 치과 의사와 상담하여 질병의 첫 징후인지 확인한다.

마찬가지로 아침에 일어나서 잇몸이 붓고 붉어지는 증상이 반복한다면 치과에 가는 것이 좋다. 플라크로 인한 치아 표면의 색 변화는 억지로 제거하려다가 잇몸을 손상하지 말고 전문가의 확인을 받는다.

치아는 성인이 되면 대체할 수 없으니 더 소중히 관리해야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치아 변색의 원인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치아 변색의 원인

치과 전문의는 치아 변색의 모습과 형태를 조사하여 이를 치료하고 예방하는 방법을 파악한다. 환자들에게 치아 변색은 미관상 문제이기도 하다. 치아를 칙칙해 보이게 하는 변색이 환한 미소와 말하는 행동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



  • Amaro, Ilusión Melina Romero, et al. “Consideraciones periodontales de la hipersensibilidad dentinaria-Revisión de la literatura.” Acta odontológica venezolana 56.1 (2018): 13-14.
  • Ramos-García, V., E. M. Otero-Rey, and A. Blanco-Carrión. “Relación entre enfermedad periodontal y artritis reumatoide.” Avances en Periodoncia e Implantología Oral 28.1 (2016): 23-27.
  • Herrera, David, et al. “La nueva clasificación de las enfermedades periodontales y periimplantarias.” Revista científica de la Sociedad Española de Periodoncia 1.9 (2018): 94-110.
  • Duque, Andrés, and Carolina Tejada. “Halitosis: Un asunto del odontólogo (Halitosis: A matter of dentist).” CES Odontología 29.1 (2016): 70-81.
  • Soares, Renata de Souza Coelho, et al. “Movilidad dentaria en la periodontitis crónica.” Acta odontológica venezolana 49.4 (2011): 21-22.
  • Guilarte, Carolina, and Marianella Perrone. “Bacterias Periodontopatógenas: Bacilos Anaerobios gran negativos como agentes Etiológicos de la Enfermedad Periodontal.” Acta Odontológica Venezolana 43.2 (2005): 198-204.
  • Poyato Ferrera, Manuel María, et al. “La placa bacteriana: Conceptos básicos para el higienista bucodental.” Periodoncia, 11 (2), 149-164 (2001).
  • Rojas, Javier Patricio, L. A. Rojas, and R. Hidalgo. “Tabaquismo y su efecto en los tejidos periodontales.” Revista clínica de periodoncia, implantología y rehabilitación oral 7.2 (2014): 108-113.
  • Schlafer, Sebastian, et al. “Filifactor alocis-involvement in periodontal biofilms.” BMC microbiology 10.1 (2010): 1-13.
  • Aguilar-Cordero, María José, et al. “La Enfermedad Periodontal como factor de riesgo de complicaciones durante el embarazo y parto.”

본 콘텐츠는 오직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거나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거나 전문가의 상담을 받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