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치아에 대한 강박, 치아 미백 집착증

치아 미백 집착증은 하얀 치아에 대한 강박적인 사고를 지속하는 증상을 말한다. 치아 미백 집착증을 유발하는 원인, 위험 요소 등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하얀 치아에 대한 강박, 치아 미백 집착증

마지막 업데이트: 21 7월, 2021

점점 많은 사람이 아름다운 미소를 원하고 있다. 가지런하고 하얀 이가 아름다움의 필수 요소가 되면서 패션, 매체, 유명인과 SNS 모두 하얀 치아를 가져야만 매력적이라는 메시지를 암묵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치아 미백 집착증 증상은 하얀 치아에 대한 생각과 행동을 반복하게 되는 강박 사고와 강박 행동으로 나타난다.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 미적인 부분 외에 적절한 치아 관리와 치료로 치아 건강을 향상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오직 남에게 보이는 부분만 신경 쓰는 것은 위험할 수도 있다.

이번 글에서 치아 미백 집착증의 원인과 위험성에 관해 상세히 알아보자.

치아 미백 집착증 정의

이미 언급했듯이 치아 미백 집착증은 하얀 치아에 관한 강박적인 사고와 행동을 말한다. 치아 미백 집착증이 있는 사람은 자신의 치아가 너무 변색됐다고 믿기에 자주 미백을 해야 한다고 느낀다.

이러한 증상은 심리적 문제로 치아 상태에 따른 주관적 판단이 좌우하는데 부정적인 자아 인식이 자존감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러나 피해는 정신적인 부분에 그치지 않고 치아 구조에도 영향을 미친다. 치과의사와 상의하지 않고 혼자 집에서 마음대로 치아 미백 제품을 과도하게 사용하여 치아 건강에 이상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치아 미백 집착증 발생 원인

일부 심리적 원인으로 치아 미백 집착증이 생기기도 하지만 아래와 같은 외적 요소가 원인이 될 때도 있다.

  • 유행: 유명인들의 하얀 치아를 보고 따라 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그 화려한 모습만 쫓으면서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생각하지 않는다
  • 광고: 간단한 치아 미백 관리 제품이 매일 수도 없이 쏟아진다. 전문의와 상담하지 않고 그냥 사용해도 아무런 해가 없는 것처럼 과대광고를 하는 경우도 많다
  • 치아 미백 위험에 관한 무지: 처방 없이 살 수 있는 치아 미백 제품의 위험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는 사례가 흔하다
  • 치아 미백과 자존감: 가지런하고 하얀 치아를 가진 사람이 더 자신감에 넘친다
미백 집착증 과대광고

전문가의 감독이 필요한 치아 미백 치료도 있다.

치아 변색 원인

치아 변색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항생제 사용, 특정 물질 노출 또는 치아 형성 단계에서의 문제는 물론 치아에 가해진 충격 또는 감염 때문에 본래 색을 잃기도 한다.

그러나 치아 변색은 대개 식품과 음료로 인한 착색이 문제다. 커피, 마테 차, 와인, 블루베리와 토마토소스 같은 색소를 함유한 식품과 음료 외에 흡연도 치아를 누렇게 만드는 원인이다.

원래 치아는 단순히 하얀색이 아니다. 치관을 감싼 법랑질은 거의 투명해서 상아질의 색만 살짝 비칠 뿐이다. 사실 상아질 세포의 색에 따라 치아 색이 누렇거나 까맣게 보일 수 있다.

게다가 노화도 치아 색에 영향을 준다. 어릴 때 치아와 비교하면 나이 든 후 치아 색이 훨씬 어둡게 변한다.

치아 미백 집착증 관련 위험 요소

치아 미백 집착증이 있는 사람은 자기 치아의 외형에 만족하지 못한다. 아무리 자주 치아 미백을 해도 변색이 심하다고만 느낄 뿐이다.

이미 짐작했듯이 치아 미백 집착증 환자는 치과는 물론 집에서도 자주 미백 시술을 한다. 또 정말 겁 없이 표백제, 산 또는 부식 물질을 과도할 정도로 사용할 때도 있다.

집에서 하는 치아 미백은 민간요법이거나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한 일반 치아 미백 제품으로 할 수 있다. 이러한 시술을 반복적으로 하다 보면 구강 건강을 위협할 수 있으며 제대로 약을 묻히거나 시간 조절을 하지 못해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반복적인 산과 부식 물질 사용은 치아 조직을 파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과산화수소, 중탄산염, 레몬, 산성 과일과 활성탄 등은 치아 법랑질에 심각한 손상을 유발한다.

미백 물질과 계속 접촉한 치아와 구강 조직은 아래 증상을 나타낼 수 있다.

  • 치은염을 포함한 치주 질환
  • 과민성 치아
  • 법랑질 탈회
  • 미각 변화
  • 치수 괴사
  • 치아 소실

치아 미백 집착증 피하는 방법

심리적 원인으로 치아 미백 집착증이 발현했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하며 다음의 방법으로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한다.

  • 유명인의 하얀 치아는 건강과 거리가 멀며 자연스럽지도 않다. 치아 미백 시술에 과도한 기대를 걸지 말고 나이에 따른 치아 변색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 치아 변색은 나이와 특정 제품 소비에 따라 달라진다. 담배나 색소 침착을 유발할 음료를 끊지 못하고 양치질도 자주 하지 않는다면 하얀 치아는 꿈도 꾸지 말자
  • 급격한 변화를 약속하는 제품, 광고와 치료법에 주의한다. 안전하지 못할 수 있다
  • 입안에 특정 물질을 넣는 일은 위험하며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산성과 부식 작용을 하는 물질은 법랑질과 잇몸에 손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 치아 미백 제품은 구강 조직에 공격적일 수 있으니 휴식 기간을 잘 지킨다. 반복적인 사용으로 구강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치과의사와 상담하여 안전한 사용법을 익힌다
  • 치아 미백 전문의는 안전한 제품만을 사용하며 전반적인 구강 상태를 확인하고 가장 긍정적인 효과를 내는 치료법을 선택한다
미백 집착증 치아 부식

전문의는 개인 상태에 따라 가장 효율적인 치료법을 선택한다

건강한 치아 관리

너무 하얀 치아가 구강 건강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치아 미백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오히려 해로울 수 있다.

치아 변색보다 중요한 것은 전반적인 구강 건강 및 위생 관리다. 부드러운 칫솔과 치약으로 매일 3번 양치질을 하고 치실과 구강 청결제를 함께 사용한다.

정기적인 치과 방문은 필수다. 전문의에게 조기 진단을 받을 수 있고 필요하면 스케일링이나 간단한 치료로 박테리아 증식을 예방하고 예쁜 미소를 유지한다.

균형 잡힌 식단을 지키고 당분 함량이 높은 음식 섭취를 피하면 구강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 금연과 치아 변색을 유발할 수 있는 식품을 피하면서 식후 항상 양치질 하는 습관을 들인다.

앞에서 언급한 조언은 아름다운 미소를 유지하고 치아 변색보다는 전반적인 구강 관리에 신경 쓰도록 한다. 하얀 치아보다는 튼튼한 치아가 중요하다!

이 글은 어떤가요?
치아 미백 시술의 유형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치아 미백 시술의 유형

점차 치아 미용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모두가 새하얀 치아를 드러내는 아름다운 미소를 원한다. 따라서 사람들은 치아 에나멜의 색조를 2~4단계 정도 밝게 하고자 더 많은 치아 미백 시술을 요구한다.



  • Acosta Mancera, Laura Nataly, et al. “Estrategia informativa sobre efectos adversos del blanqueamiento dental dirigida a pacientes de las Clínicas Integral Del Adulto e Integral Electiva de la Facultad de Odontología, sede Bogota.” (2019).
  • Moradas Estrada, Marcos. “¿ Qué material y técnica seleccionamos a la hora de realizar un blanqueamiento dental y por qué?: protocolo para evitar hipersensibilidad dental posterior.” Avances en odontoestomatología 33.3 (2017): 103-112.
  • Zerón, Agustín. “Just to clarify.” Revista de la Asociación Dental Mexicana 75.1 (2018): 4-6.
  • Moradas Estrada, Marcos, and Beatriz Álvarez López. “Manchas dentales extrínsecas y sus posibles relaciones con los materiales blanqueantes.” Avances en odontoestomatología 34.2 (2018): 59-71.
  • Calapaqui Zapata, Betty Marlene. Blanqueamiento en dientes desvitalizados: consideraciones actuales. BS thesis. Universidad de Guayaquil. Facultad Piloto de Odontología, 2020.
  • Rita, Pautasso, Recchioni Liliana, and Córdoba Patricia. “Tabaquismo, su relación con la salud bucal en adultos jóvenes de La Rioja, Argentina.” Claves de Odontología 75 (2017): 43-55.
  • Pérez Villoslada, Luz Estephany. “Sensibilidad dentinaria después del blanqueamiento dental.” (2019).
  • Fernández, Isabel Honrubia, Isabel Bravo Francos, and Raquel Fernández Sevilla. “Hipersensibilidad Dentinaria: Revisión Narrativa.”
  • Achachao Almerco, Kelly, and Lidia Yileng Tay Chu Jon. “Terapias para disminuir la sensibilidad por blanqueamiento dental.” Revista Estomatológica Herediana 29.4 (2019): 297-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