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곤란 치료법

연하곤란은 여러 가지 원인으로 생기는 질병이다. 그렇기 때문에 유일한 치료법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사실, 적절한 치료법을 위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이 글에서 연하곤란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자.
연하곤란 치료법

마지막 업데이트: 26 6월, 2021

연하곤란 치료법은 환자가 고통 받는 유형에 따라 달라진다. 이 글에서 다양한 유형과 치료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대부분의 경우 엄격한 치료와 심지어 수술까지 필요로 한다. 그러나 의사는 치료를 결정하기 전에 정확한 진단을 내려야 한다. 일시적인 것이 있고, 심각하며 심지어 종양적인 문제를 나타내는 연하곤란도 있다.

연하곤란의 유형

연하곤란은 삼키는데 어려움을 겪는 증상이다. 즉, 환자는 무언가를 목구멍으로 넘길 때 통증을 느낀다.

만약 목 자체가 문제라면, 전염성이 있거나 염증성 연하통에 직면해 있을지도 모른다. 연하곤란은 사람이 구강에서 위까지 음식이나 침을 삼키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을 말한다.

보시다시피 이 장애에 관여하는 여러 장기로 인해 더욱 복잡하다. 게다가 액체나 고체를 삼키는데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그런 작은 증상들이 진단을 크게 인도한다.

다음은 임상 외형 유형이다.

  • 후두염: 이 연하곤란은 높은 수준의 액체와 음식을 삼키는 데 있어 전형적인 어려움이다. 목구멍에 위치한다. 이런 유형의 가장 흔한 원인은 신경학적이다. 뇌졸중 환자는 이 때문에 먹기가 힘들다. 이것은 탈수나 체중감소와 같은 다른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 식도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증상은 식도에 있는데, 앞선 경우보다 낮은 곳에 위치한다. 그것은 액체와 고체 모두의 경우에서 발생한다. 식도는 종양 과정을 차단하는 속이 빈 관형 기관이다. 물론 가장 심각한 원인은 암이다.
연하곤란 치료법
연하곤란은 고체 및 액체 상태의 음식을 삼키는 데 어려움을 겪는 문제다.

구강인두 또는 전이 연하곤란 치료법

첫째로, 구인두 연하곤란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의료 전문가가 먼저 그 상태를 진단해야 한다. 그들이 찾는 첫 번째 원인은 습관 교정으로 고칠 수 있는 것이다.

의료 전문가들이 가장 먼저 제안하는 것 중 하나는 음식의 질감과 양을 조절하는 식습관의 변화다. 환자가 음식을 삼키고 소화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표다.

일차적인 병리학이나 후유증으로 신경학적 장애를 겪는 환자에게 자세는 결정적인 요인이다. 대다수의 경우, 식사할 때 목 자세를 바꾸는 것만으로도 연하곤란을 교정하기에 충분하다.

이 중요한 일상 활동에도 재활 과정이 적용된다. 우리는 어릴 때 먹는 법을 배운다. 그러나 뇌졸중 등으로 고생하는 환자는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한다. 영양사와 물리치료사 모두 환자에게 먹는 법을 가르친다.

복잡한 경우, 의사는 영양 지원이나 조정적 영양 공급 장치를 처방할 수 있다. 만약 환자가 이러한 조정에도 불구하고 먹지 않거나, 체중이 감소하고 탈수 상태가 된다면, 의사는 아래의 장치들 중 하나를 처방할 것이다.

  • 가장 흔한 것은 코를 통한 관이다.
  • 비록 외과적 시술은 덜 흔하지만, 굶주림이 위험한 상태일 때는 여전히 선택사항이다.

식도 연하곤란 치료법

식도암만이 이러한 종류의 연하곤란의 유일한 원인은 아니다. 따라서 적절한 치료는 적절한 진단에 달려 있다. 아마 식도에 염증이 생기는 식도염에 걸렸을 수 있다. 그들은 또한 식도이완불능증을 가지고 있을 수 있는데, 이는 음식이 위쪽으로 들어오도록 하는 식도 하근이 제대로 이완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의사가 수술을 선택한다면, 내시경 검사를 하게 될 것이다. 이를 위해 위장관 상부를 관통하는 유연한 섬유관을 삽입해 막힌 곳을 찾는다. 그 장치에는 의사가 확인할 수 있도록 카메라와 도구가 달려 있다. 그들이 이물질을 발견하면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게다가, 그것으로 외과의사들이 조직검사를 할 수 있다.

내시경은 식도 내강 감소로 인해 심각한 장애가 있는 환자들에게 식도 내부의 요소가 움직일 수 있도록 확장시킬 수 있다.

수술 없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약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 칼슘 통로 차단기. 이 약은 식도의 원활한 근육수축을 조절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들의 효과성은 임상 실험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 양성자-펌프 억제제. 보조제로 더 많이 쓰인다. 위장에서 염산의 생산을 줄여 역류를 감소시킨다. 이것은 식도 자극을 일으킨다.
  • 보툴리눔 톡신. 전문가들은 이 물질을 주입하는 실험을 몇 차례 했지만 그 결과가 전적으로 차도를 보이진 않았다. 우선 6개월마다 한 번씩 사용해야 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 이로 인해 혜택을 받은 환자들도 수술은 받았다.
연하곤란 치료법
연하곤란의 치료법은 그 원인에 따라 다르다. 식단 조절로만 충분한 경우도 있다. 그러나 약물 치료 및 수술이 필요하기도 하다.

복잡한 치료

이 글에서 보듯이, 의사들이 연하곤란을 다루고 치료하는 것은 쉽지 않다. 암과 같은 심각한 근본 원인은 운에 맡길 수 없는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환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의사를 만나 그들의 치료를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이 질환은 영양 결핍과 탈수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식도염 증상을 완화하는 5가지 자연 요법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식도염 증상을 완화하는 5가지 자연 요법

우리의 안 좋은 식습관은 고통스러운 질병을 일으킬 수도 있다. 이 글에서는 식도염 증상을 치료하는 5가지 자연 요법을 소개 할 것이다. 식도는 입과 위를 연결하는 관이다. 식도염은 이 얇은 관의 조직에 염증이나거나 부풀어 올랐을 때를 의미한다.



  • Leonard, Rebecca, and Katherine Kendall, eds. Dysphagia assessment and treatment planning: a team approach. Plural publishing, 2018.
  • Popescu, C. R., et al. “The epidemiology of hypopharynx and cervical esophagus cancer.” Journal of medicine and life 3.4 (2010): 396.
  • García González, María Luisa. “Viscosidad en la dieta de pacientes diagnosticados de disfagia orofaríngea.” (2017).
  • Suárez-Escudero, Juan Camilo, Zulma Vanessa Rueda Vallejo, and Andrés Felipe Orozco. “Disfagia y neurología:¿ una unión indefectible?.” Acta Neurológica Colombiana 34.1 (2018): 92-100.
  • García-Peris, Pilar, C. Velasco, and L. Frías Soriano. “Manejo de los pacientes con disfagia.” Nutrición Hospitalaria 5.1 (2012): 33-40.
  • Chamorro, C. Cabrera, et al. “Dilatación endoscópica con balón de estenosis esofágica en niños.” Cir Pediatr 26 (2013): 106-111.
  • Gil, FJ Rodríguez, C. Martínez Prieto, and R. de Prado Serrano. “Disfagia orofaríngea y trastornos motores esofágicos.” Medicine-Programa de Formación Médica Continuada Acreditado 11.1 (2012): 26-34.
  • San Bruno, A., and J. E. Domínguez-Muñoz. “Protocolo diagnóstico de la disfagia.” Medicine-Programa de Formación Médica Continuada Acreditado 13.7 (2020): 405-408.
  • Terré, R. “Disfagia orofaríngea en el ictus: aspectos diagnósticos y terapéuticos.” Revista de neurología 70.12 (2020): 444-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