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 스테비아의 영양가와 준비 방법

오늘은 설탕을 대체하는 감미료인 수제 액상 스테비아를 만드는 방법을 알아보자.
액상 스테비아의 영양가와 준비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21 5월, 2022

액상 스테비아의 준비 방법을 알고 있는가? 액상 스테비아는 집에서도 만들 수 있는 감미료다. 천연 감미료를 사용하면 칼로리를 높이지 않고도 요리에 단맛을 더할 수 있다.

스테비아는 특히 다이어트 식단을 계획할 때 유용하다. 신체가 지방을 산화하려면 칼로리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이는 전반적인 신체 구성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스테비아는 천연 감미료에 속하는 식품이다.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인공 감미료는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에 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지만, 오랫동안 섭취하다 보면 질병의 발병 위험이 커질 수 있다. 따라서 인공 감미료는 적당량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테비아를 키우고 감미료를 만드는 방법

스테비아 감미료를 만들려면 단맛이 나는 잎이 필요하다.

액상 스테비아를 직접 준비하고 싶다면 먼저 식물을 키워야 한다. 화분에 씨앗을 심고 테라스나 정원에 두기만 하면 된다.

잎이 나기 시작하면 단맛이 나는 글리코시드 화합물을 추출할 수 있다. 물론 스테비아로 감미료를 만들 때는 잎에 남아 있는 흙이나 먼지를 꼼꼼하게 씻어야 한다.

그런 다음 칼로 잎을 잘게 썬 뒤 햇볕에 며칠간 말려야 한다. 집에 식품 건조기가 있다면 준비 과정이 조금 더 간단해진다.

바짝 마른 잎을 용기에 넣고 보드카를 붓는다. 다른 리큐어를 사용해도 되지만, 보드카는 특유의 맛이 가장 연한 술이므로 감미료의 맛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용기 뚜껑을 덮고 24시간 동안 어두운 곳에 둔다.

액상 스테비아의 영양가와 준비 방법

이제 감미료를 체에 거른 뒤 끓지 않을 정도로 약 30분간 데우면 알코올이 날아가면서 시럽이 완성된다.

완성된 액상 감미료는 어두운 용기에 담아 최대 3개월간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다.

액상 스테비아의 이점

스테비아는 전반적인 신체 구성을 개선하며 칼로리 섭취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Current Diabetes Reports>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칼로리가 높은 단당류인슐린 저항성이나 당뇨병과 같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단당류 섭취를 줄이는 것은 건강 관리에 좋은 습관이다.

물론 좋은 효과를 보려면 건강한 생활 방식을 실천해야 한다. 예를 들자면 근력 운동을 중점적으로 신체 활동을 자주 해 보자.

근력 운동을 하면 근육을 키우고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Frontiers of Hormone Research> 학술지에서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근력 운동은 휴식기의 칼로리 연소량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

액상 스테비아의 영양가와 준비 방법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감미료를 지나치게 섭취하면 장내 세균총에 해로운 변화가 생길 수 있다. 감미료를 자주 섭취하면 장에 서식하는 미생물의 밀도와 다양성이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렇게 되면 염증성 질환의 발병 위험이 커지고 영양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

건강을 관리하고 싶다면 단맛이 나는 음식 섭취를 줄이는 것이 가장 좋다. 그 대신 영양가가 높은 신선 식품을 위주로 선택해 보자.

집에서 액상 스테비아를 만들어 보자

액상 스테비아는 생각보다 훨씬 간단하게 준비할 수 있다. 요리의 단맛을 낼 수 있는 천연 감미료는 칼로리가 없으므로, 칼로리 섭취의 균형을 깨지 않는다. 하지만 감미료를 오래 섭취하다 보면 장내 세균총의 구성에 변화가 생길 수 있으니, 섭취량을 적당히 조절해야 한다.

시중에서 대량 판매되는 제품에 포함된 많은 첨가물은 품질이 낮다. 식품 첨가물 함량이 높은 제품은 건강한 식단 유지에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항상 신선한 식품을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이 글은 어떤가요?
설탕을 지나치게 많이 먹고 있다는 징후 7가지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설탕을 지나치게 많이 먹고 있다는 징후 7가지

설탕을 많이 먹고 있는 건 아닌지 알 방법이 있을까? 믿기 어렵겠지만,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신체는 건강에 나쁜 식습관을 유지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 하지만 신체적 문제나 심리적 문제가 과도한 설탕 섭취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다.



  • Yoshida, Y., & Simoes, E. J. (2018). Sugar-Sweetened Beverage, Obesity, and Type 2 Diabetes in Children and Adolescents: Policies, Taxation, and Programs. Current diabetes reports18(6), 31. https://doi.org/10.1007/s11892-018-1004-6
  • Moghetti, P., Bacchi, E., Brangani, C., Donà, S., & Negri, C. (2016). Metabolic Effects of Exercise. Frontiers of hormone research47, 44–57. https://doi.org/10.1159/000445156
  • Suez, J., Korem, T., Zeevi, D., Zilberman-Schapira, G., Thaiss, C. A., Maza, O., Israeli, D., Zmora, N., Gilad, S., Weinberger, A., Kuperman, Y., Harmelin, A., Kolodkin-Gal, I., Shapiro, H., Halpern, Z., Segal, E., & Elinav, E. (2014). Artificial sweeteners induce glucose intolerance by altering the gut microbiota. Nature514(7521), 181–186. https://doi.org/10.1038/nature13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