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다한증과 맞서 싸우기 위해서는, 펑퍼짐한 옷을 입고 감정을 억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다한증 조절에 도움이 되는 일부 천연 요법을 사용 할 수도 있다. 
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마지막 업데이트: 23 2월, 2019

일상 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땀이 과도하게 나는 사람들이 꽤 있다. 땀이 지나치게 많이 나는 이유는 호르몬 불균형, 갑상선 질환 또는 신경계의 변화 때문이다. 이러한 증상은 보통 ‘다한증‘으로 부르는 데 다한증이 있는 사람은 불편함은 물론 창피함을 느끼는 등의 고충이 있다. 다한증에 맞서는 좋은 방법이 있을까?

땀은 자연적인 신체 과정으로서 신체에 축적된 체액, 독소 및 기타 물질을 제거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누구나 2백만 개 이상의 땀샘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땀샘은 피부를 통해 땀을 흘린다. 특히, 겨드랑이, 발, 손바닥과 같은 부위에서 발견된다. 땀샘을 통한 땀 배출은 체온 조절을 담당한다. 또한, 필수 아미노산 수치를 조절한다. 

다한증을 조절하는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비결이 존재한다. 다한증에 맞서는 비법을 통해 악취, 홍조 및 기타 연관된 증상도 해결할 수 있다.

지금부터 공개하는 다한증에 맞서는 비법을 절대 놓치지 말자 !

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1. 세이지 차를 마시자

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세이지 차

세이지 차는 천연 음료이다. 호르몬 활동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다한증을 예방하기 위해 땀샘을 유지해준다. 

필요한 재료

  • 말린 세이지 5큰술
  • 물 1/4컵

과정

  • 물을 데운다. 끓기 시작하면, 말린 세이지가 담긴 병에 물을 부어준다.
  • 20분간 기다려준 뒤, 차를 따라낸다. 그 후 마시면 된다.
  • 하루에 3잔까지 마실 수 있다.

2. 매운 음식 섭취를 줄이자

다한증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은 매운 음식을 피해야 한다. 여기에는 고추, 카레, 후추가 포함된다. 매운 음식을 먹으면 체내 온도가 올라가면서 땀 분비에 영향을 미친다.

3. 레몬 및 베이킹소다를 사용하자

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레몬과 베이킹 소다

베이킹소다와 레몬으로 만든 페이스트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발한 억제제 데오도란트를 대체 할 수 있다.

베이킹소다 및 레몬이 함유하는 성분은 항균 작용 및 각질 제거에 효과가 있다. 그러므로 세균, 각질 및 기타 땀 냄새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소를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피부의 천연 pH 수치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이 부분은 이 문제를 처치하는 데 핵심적이다.

필요한 재료

  • 베이킹소다 1큰술
  • 1/2개 분량의 레몬즙

과정

  • 레몬즙에 베이킹소다를 담근다. 집중적으로 땀이 나오는 부위에 반죽을 바르고 마사지한다.
  • 10분간 기다려 준 뒤 헹궈준다.
  • 페이스트를 도포한 부위에 자외선이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자. 원치 않는 부작용을 야기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4. 얼음물을 마시자

매일 얼음물을 마시는 것은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홍조 및 다한증을 진정시키기 쉬운 방법이다. 이 음료는 단지 탈수와 같은 문제를 방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신체 내부의 온도를 조절한다. 

5. 로즈메리 사과식초 데오도란트를 만들자

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사과식초

천연 로즈메리 및 사과식초로 만든 데오도란트는 다한증을 완화하는 훌륭한 해결책이다. 악취를 중화시키고 땀을 생성하는 땀샘을 조절해준다.

필요한 재료

  • 물 1컵
  • 사과식초 4큰술
  • 로즈마리 1큰술
  • 백리향 1큰술

과정

  • 물을 데운다. 끓기 시작하면, 백리향과 로즈메리를 더한다.
  • 15분간 기다려준다. 그다음, 액체를 따라낸 뒤 허브를 제거한다.
  • 사과식초를 더해준 뒤 스프레이 병에 부어준다. 
  • 가장 땀이 나는 부위에 액체를 분사한 후 흡수해주면 된다.

6. 편안한 옷을 입자

다한증과 싸우는 사람들에게는으로 된 품이 넓은 옷이 가장 좋다. 

면으로 만든 편안한 옷은 좋은 공기가 잘 통하고 홍조를 줄여준다. 또한, 시원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7. 티트리 오일을 바르자

다한증에 맞서는 7가지 흥미로운 비법 티트리 오일

티트리 오일은 강력한 살균제 및 데오도란트이다. 티트리 오일은 땀이 많이 나는 부위의 박테리아 및 악취를 줄여 줄 수 있다. 

이 오일을 사용하는 것은 피부의 pH 수치를 조절한다. 땀샘으로 인한 다한증 역시 감소할 수 있다.

사용 방법

  • 면포에 티트리 오일 몇 방울을 떨어트린다. 팔꿈치 및 발에 발라준다.
  • 하루에 2회까지 사용할 수 있다.
  • 직접 바르는 것을 피하자. 너무 공격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피부에 자극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사용하기 전에 먼저 테스트를 해보자.

오늘 추천한 다한증 퇴치 비법을 직접 시도하면 불편하고 귀찮은 다한증과 작별을 고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밤에 땀이 나는 6가지 의학적 원인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밤에 땀이 나는 6가지 의학적 원인

땀은 몸이 체온을 조절하는 과정이다. 일반적으로 운동을 하거나 뭔가 체력이 소모되는 활동을 할 때 땀이 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밤에 아무런 이유 없이 나는 땀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 오늘 이 글에서는 밤에 땀이 나는 원인을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