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서 우러나오는 형제자매 관계

· 7월 30, 2016

형제 자매는 부모의 관심을 끌기 위해 싸우긴 하지만, 어른이 되면 서로의 차이점을 제쳐두고 서로를 지지하고 돌본다.

형제 자매간의 관계는 가끔씩 복잡해 질 수 있다. 그들은 각자의 차이점 및 어린 시절의 시기와 논쟁의 시간들이 있었지만, 어른이 되면 결국 새롭게 태어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강한 유대감을 경험하게 된다.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교의 성격 사회 연구소에 의한 연구에 따르면, 형제자매 사이에서 태어난 순서는 전반적으로 중요하다.

아이일 때 우리 각자는 부모님의 관심을 끌기 위해 특정한 전략을 사용했어야 했지만, 이 형제자매들이 성장하면 종종 그들은 서로의 차이점을 제쳐두고 서로를 지지하고 돌본다.

이것은 당신이 선택할 수 없는 특별한 관계이다. 피는 이들을 엮어주는 것이며, 매일의 일상 생활이 시간, 세대, 연령을 초월하는 유대감을 형성한다.

또한 형제 자매들은 서로의 정체성도 구성하며, 복잡한 순간들에 지원을 위해 나서는 사람들이다.

자, 그럼 함께 살펴보자.

형제 자매관계와 태어난 순서의 영향

태어난 순서의 중요성을 설명하는데 집중하면서 심리학적인 관점에서 수행된 연구가 얼마나 많은지는 항상 놀라운 점이다.

큰 아이들

캘리포니아 대학교의 진화심리학자인 프랭크 설로웨이에 따르면, 그의 책인 <타고난 반항아(Born to Rebel)>에서도 설명된 바와 같이 형제자매 중 큰 아이들이 다음과 같은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특정 성격들을 갖고 있다:

  • 그들은 보통 책임감이 더 많으며 가족 내에서 변화에 더 잘 적응한다.
  • 큰 아이들은 부당한 일이 있을 때 가장 자주 부모에게 맞선다.
  • 큰 아이들에게는 규율이 더 주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작은 아이들에게는 관대함과 더 적은 규율이 주어진다.
  • 이것이 종종 큰 아이들이 그 규율을 받아들이게 하거나, 혹은 앞서 말한 바와 같이 그에 맞서게 만든다.
Grandchildren

중간 아이들

종종 반어적이게도 중간 아이들이 “무인도”에 있다고 말을 하기도 한다. 그들은 가족 내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으며 그 때문에 종종 관심을 끌려고 한다. 그들은 권위를 좋아하지 않으며, 부당하다고 느껴지는 것에 반항한다.

  • 그들은 무언가에 두드러지고, 큰 아이들보다 똑똑하고, 작은 아이들보다 더 영리해 지려고 노력한다.
  • 연구에 따르면 그들은 돌봐 주는 사람이 있고, 평등하며, 통제나 우열에서 자유로운 곳에서 개인적이고 정서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가려고 언제나 시도 한다.

흥미롭게도 대중문화에서는 반항적인 형제 자매들은 책임감 있는 첫째를 따른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말이나 연구는 모든 사람을 나타내지는 않는다.

의심할 여지없이 가족마다 큰 차이가 있다.

막내 아이들

유르그 프릭(Jurg Frick)의 <영원히 남는 끈(Ties that Last Forever)>이라는 책에 따르면, 막내 아이들은 두 가지 극단적인 성향을 보인다고 한다.

  • 그들은 아주 강한 개성을 갖고 있는 독립적인 아이들로 집을 최대한 빨리 벗어나려고 하거나, 혹은 부모나 형제자매들에게 의존적인 어린 소년소녀 일수도 있다.

막내들은 언제나 “집에서 가장 작은 존재”라는 이름을 달고 산다고 말할 수 있다.

형제 자매: 양면적이지만 강력한 관계

자 이제 태어난 순서에 대한 얘기는 잠깐 멈추보자. 모든 사람은 어린시절과 청소년기에 아이들이 가족 내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고자 애쓴다는 것을 알고 있다. 시기심은 대립과 극심하게 복잡한 상황들을 거치면서 생기며, 어떤 면에서는 평생 우리의 삶에 남아있다.

형제자매는 우리가 사회성을 기를 수 있도록 돕는다. 어린 시절의 사회적 환경은 공유하고, 화나 부러움 같은 강렬한 감정을 조절하고,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울 수 있도록 해 공감을 발달할 수 있게 해준다.

양면적인 관계를 공유하는 누군가가 있다. 많은 형제자매들이 복잡한 관계를 유지한다: 당시의 성격이 형제자매의 생각, 가치, 열정과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다.

Children-caring-for-a-tree

하지만 유대관계는 보통 형제자매간의 차이점보다 훨씬 강하다.

함께 시간을 보냈던 과거의 이 혈연의 유대감과 관계가 형제자매를 하나로 만들어 주고, 즐겁게 재회할 수 있게 해주며, 어린 시절의 애정이 다시 살아나는 이유이다. 어린시절에 생겨났던 사랑은 성인이 되어서도 계속된다.

우리의 형제와 자매들은 영원히 마음 속에 머무를 소속감과 평온함의 원천이다. 우리 모두는 각자의 차이점과, 열광, 책임을 갖고 있다.

하지만 형제자매들은 특정 기질들을 함께 갖고 있으며, 가끔은 똑같이 웃는다. 그리고 살아왔던 길이 다르다고 해도, 언제나 한 지점에서 만나게 될 것이다: 바로 사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