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팁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할 때는 자신의 한계를 생각하여 무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부상의 위험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관건이다. 지금부터 몇 가지 팁을 살펴보자!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팁

마지막 업데이트: 27 9월, 2021

팬데믹 상황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선언하면서 달리기와 같이 매일 하던 활동을 다시 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그렇다면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이 있을까?

한편 최근에는 거리 두기 완화 지침이 논의되는 만큼 운동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면 활동을 하지 않은 신체에 무리가 가거나 공격적일 수 있다.

체력을 관리하려는 많은 사람이 헬스장을 이용할 수 없거나 운동을 재개하는 데 좋은 방법처럼 보인다는 이유로 달리기를 선택하고 있다. 지금부터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팁을 살펴보자.

오랫동안 쉰 후에는 달리기를 언제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팁

장기간의 거리 두기 생활 이후로 조금씩 일상 활동을 되찾는 분위기다. 물론 달리기도 그중 하나다.

운동을 할 때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심지어 오전 6시부터 8시까지,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야외 달리기를 하도록 시간을 정해둔 국가도 있다.

달리기를 할 때 숨이 차더라도 마스크는 항상 착용해야 하며, 사람들과 거리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아직 감염병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가 아니니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항상 주의하자.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팁

달리기를 시작하기 전에는 먼저 자신의 몸 상태가 열심히 운동을 하던 때와 같지 않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따라서 처음 며칠 동안에는 무리하게 하지 말고 조금씩 강도를 높여야 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폐쇄된 공원이 있을 수 있으니, 달리기를 시작하기 전에 먼저 경로를 계획하는 것이 좋다. 부상 방지를 위해 집에서 먼저 워밍업을 하는 것도 필수다. 한편 달리기를 시작할 때는 약 10분 정도 가볍게 조깅을 하는 것이 좋다.

밖에서 운동을 하다 보면 많은 사람과 마주칠 수 있다. 안전하게 운동을 하려면 약 10m 정도는 거리를 두는 것이 적절하다.

또한 앞 사람을 추월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으니, 그 사람과 10m 정도 거리를 유지하여 나란히 달릴 것을 권장한다.

잊지 말아야 할 점

오랫동안 쉬었다가 달리기를 하는 데 도움이 되는 팁

오랫동안 운동을 하지 않고 쉬었다면 첫날부터 무리하지 말고 천천히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한계를 파악하고 그에 맞춰 적절한 페이스를 유지하자. 오랫동안 운동을 하지 않고 쉬었거나 달리기에 익숙하지 않은 상태라면 첫날부터 무리하지 말고 부드럽게 시작해야 한다.

무엇보다 다치지 않도록 항상 주의하고 부상 위험을 피해야 한다.

달리기는 가끔 하는 운동이 아니라 습관처럼 하는 생활 방식이다. 또한 운동을 마치고 집에 가면 근육 스트레칭을 소홀히 하지 말자.

거리 두기가 점차 완화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것은 자신의 몫이라는 점을 항상 명심하자.

이 글은 어떤가요?
운동 후 속이 메스꺼운 이유는 무엇일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운동 후 속이 메스꺼운 이유는 무엇일까?

속이 메스꺼운 증상은 운동을 하고 나서 흔히 나타나는 감각으로, 운동을 자주 하는 사람과 신체 관리를 하지 않는 사람에게 모두 발생할 수 있다. 오늘은 메스꺼움의 가장 흔한 원인과 이를 예방하기 위한 몇 가지 조치에 대해 알아보자.



  • García, M. (3 mayo 2020). Los consejos para salir a correr que no verás publicados en el BOE. Retrieved May 5, 2020, from https://www.elmundo.es/ciencia-y-salud/salud/2020/05/03/5ead8afdfc6c83837d8b4607.html
  • Lee DC, Pate RR, Lavie CJ, Sui X, Church TS, Blair SN. Leisure-time running reduces all-cause and cardiovascular mortality risk [published correction appears in J Am Coll Cardiol. 2014 Oct 7;64(14):1537]. J Am Coll Cardiol. 2014;64(5):472‐481. doi:10.1016/j.jacc.2014.04.058
  • Warburton DE, Nicol CW, Bredin SS. Health benefits of physical activity: the evidence. CMAJ. 2006;174(6):801‐809. doi:10.1503/cmaj.051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