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유르베다 식습관의 건강상 이점

15 11월, 2020
고대 아유르베다 속담에서는 이런 말이 있다. '식습관이 잘못되면 약이 소용없다. 식습관이 올바르면 약이 필요없다.' 아유르베다 식습관의 기초는 무엇이며 어떤 식단을 따라야 할까?

인도에서 탄생한 아유르베다는 가장 오래된 전통 의술 중 하나이다. 현재는 미국에서 공식적인 의료 체계 중 하나로 인정되고 있으며, 아유르베다 식습관은 주요 기둥 중 하나이다.

산스크리트어로 ‘아유르베다’라는 단어는 생활의 과학 또는 삶의 지식을 의미한다. 이는 생활 방식, 마사지, 명상, 특정 약초 요법을 통해 건강과 질병 예방을 강조한다. ‘아유르베다’라는 삶의 방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계속해서 읽어 보자.

아유르베다 식습관

아유르베다 식습관은 식단 그 자체가 아니라 건강한 식생활에 관한 방법이다. 섭취하는 음식이 곧 자신이 되므로 개인적인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주된 목표이다. 전반적으로 일련의 개별적인 특성으로 정의되는 3가지 유형의 도샤가 있으며, 그 기초는 체형, 성격, 우세한 요소이다. 따라서 도샤는 최적의 발달에 핵심적이다.

도샤는 다음과 같다.

  • 바타(Vatta) 체질은 생각이 빠르고 유연하며 창의력이 있다. 감기, 소화 장애, 집중력 문제가 잘 생기며 마른 경향이 있다.
  • 피타(Pitta) 체질은 지적이며 부지런하고 단호하며 보통 체격이다. 염증이 잘 생기며 식성이 좋고 대체로 소화 문제가 없다.
  • 카파(Kapha) 체질은 차분하고 다정하며 튼튼하고 저항력이 있으며 체중 감량에 어려움을 겪는다. 종종 변비에 걸리기도 한다.

더 읽어보기: 체중 감량을 위한 요가 자세 5가지

아유르베다 식습관의 건강상 이점

아유르베다 의술은 특히 식습관과 같은 많은 생활 방식을 포함한다.

아유르베다 의술은 자신의 우세한 성격에 맞는 올바른 유형의 식단을 따르는 것 외에도, 고수해야 할 일련의 지침과 일과를 바탕으로 한다.

모든 유형의 사람에게 가장 두드러지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소화 주기를 끊김 없이 완료할 수 있도록 하루에 3끼를 먹는다.
  • 잠자리에 들기 최소 3시간 전에 식사한다.
  • 배부르지 않고 만족할 때까지 음식을 먹는다.
  • 신선하고 건강에 좋은 음식을 우선으로 섭취한다.
  • 매 끼니에 육미(6가지 맛)를 포함한다.
  • 편안한 환경에서 의식적으로 식사한다.

음식의 유형

아유르베다는 신체 유형과 우세한 도샤에 따라 무엇을 어떻게 언제 먹어야 하는지에 대한 지침을 확립했다. 자신에게 우세한 도샤가 바타, 피타, 카파인지에 따라, 식단에 포함해야 하는 음식에 대한 상세한 권장 사항이 있다.

바타

바타 유형은 따뜻하게 조리된 가벼운 양념의 음식으로 구성된 영양가 있는 식단이 필요하다. 규칙적인 일정을 유지해야 하며 다음과 같은 음식이 포함되어야 한다.

  • 귀리와 쌀
  • 달걀, 닭고기, 생선
  • 발효 유제품
  • 한정된 양의 콩류
  • 달콤하고 잘 익은 과즙이 풍부한 과일
  • 물에 물린 아몬드, 호두, 전반적인 씨앗류
  • 참기름
  • 양념용 강황, 쿠민, 고수, 생강

다음과 같은 음식은 제한해야 한다.

  • 붉은 육류
  • 단단한 치즈
  • 블루베리, 사과, 석류 등 떫은맛의 말린 과일
  • 생채소와 버섯

피타

피타 유형의 사람에게는 달콤하고 상쾌하며 씁쓸한 맛이 나는 시원한 가벼운 양념 요리가 가장 좋다. 채식 식단이 훌륭하며, 다음과 같은 음식을 포함해야 한다.

  • 보리, 쌀, 귀리, 밀
  • 동물 단백질 공급원으로서의 닭고기와 칠면조
  • 우유, 기 버터, 버터, 무염 치즈
  • 소량의 콩류 (검은 렌틸콩, 병아리콩, 녹두가 가장 좋다)
  • 사과, 블루베리, 대추와 같은 달콤한 과일
  • 샐러드와 생채소
  • 해바라기씨와 호박씨는 가끔 섭취하는 것이 좋다
  • 소두구, 계피, 회향, 강황

피타 성격이 우세한 사람은 다음과 같은 음식을 피해야 한다.

  • 특히 조개류와 달걀을 포함한 동물성 제품
  • 붉고 노란빛을 띠는 렌틸콩
  • 토마토, 무, 고추, 생양파, 마늘과 같은 신 과일과 채소
  • 기름진 특성으로 인한 대부분의 씨앗류와 견과류
  • 매운 향신료

카파

카파 유형에 가장 권장되는 식단은 뜨겁고 가벼우며 건조한 음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쓴맛, 떫은맛, 매운맛이 더 좋다. 따라서 카파 유형의 사람에게는 다음과 같은 음식이 가장 좋다.

  • 메밀과 기장
  • 오븐 또는 팬에 구운 닭고기, 토끼고기, 해산물
  • 기 버터와 염소 우유
  • 빨간 렌틸콩, 검은콩, 녹두
  • 망고, 복숭아, 살구, 배
  • 땅 위에서 자라는 채소, 특히 시금치, 근대, 양배추와 같은 푸른잎채소
  • 소량의 호박씨와 해바라기씨
  • 대부분의 향신료, 특히 마늘과 생강

더 읽어보기: 몸에 필요한 5가지 그린 스무디

카파 유형은 다음과 같은 음식을 피해야 한다.

  • 고구마, 귀리, 밀
  • 모든 유형의 유제품과 지방, 특히 튀긴 음식
  • 과하게 달거나 신 과일
  • 순무, 비트 또는 무와 같은 뿌리채소
  • 전반적인 씨앗류와 견과류
  • 모든 감미료와 소금
아유르베다 식습관의 건강상 이점

기버터는 많은 아유르베다 식습관의 일부이다.

아유르베다 식습관의 장단점

아유르베다 식습관에 속한 일련의 일과와 음식 유형은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둔다. 따라서 다음과 같은 장점과 이점이 있다.

  • 삶의 방식이다.
  • 적절한 소화, 지질 성분 개선, 만성 질환 위험 감소를 통해 체중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생활 방식을 바꾸기 전에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사항이 있다.

  • 아유르베다는 식단이 아닌 삶의 방식이다. 음식만 관련된 방법이 아니므로, 전체적으로 고수해야 한다.
  • 사는 곳에서 일부 제품을 찾고 음식의 맛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다.
  • 마지막으로 요리 및 식사 방식을 바꾸려면 헌신이 필요하다.

아유르베다 식습관에 관한 최종 권장 사항

현재 식단과 생활 방식에 큰 변화를 주기 전에 먼저 아유르베다 전문가와 상담을 해야 한다. 이러한 전문가가 우리의 도샤를 결정하고 치료를 위해 기존에 존재하거나 가능성이 있는 불균형을 확립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계획을 굳게 지키려면 좋은 조직 기술이 필요하다. 따라서 아유르베다 식습관을 따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새로운 습관과 새로운 맛에 적응하기 위한 적당한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 Lad V. Food Guidelines for Basic Constitutional Types. The Ayurvedic Institute. 2018.
  • Lad V. Ayurveda. A brief introduction and guide. The Ayurvedic Institute. 2016.
  • Estrada Ramírez, Nadia Verónica, et al. “Dieta Ayurveda.” (2009).
  • Payyappallimana U, Venkatasubramanian P. Exploring Ayurvedic Knowledge on Food and Health for Providing Innovative Solutions to Contemporary Healthcare. Front Public Health. Marzo 2016.4:57.
  • Rao RV. Ayurveda and the science of aging. Journal of Ayurveda and Integrative Medicine. Diciembre  2018;9(3):225-232.
  • Slavin JL, Lloyd B. Health benefits of fruits and vegetables. Advances in Nutrition. Julio 2012.3(4):506-515.
  • Freidin, Betina, Matías Ballesteros, and Mariano Echeconea. “En búsqueda del equilibrio: salud, bienestar y vida cotidiana entre seguidores del Ayurveda en Buenos Aires.” Documento de trabajo 65 (2013).
  • Gasperi, Patrícia De, Vera Raduns, and Ângela Rosa Ghiorzi. “Ayurveda diet and the nursing consultation: a care proposal.” Ciencia & saude coletiva 13.2 (2008): 495-506.
  • Moreno Leguizamón, Carlos J. “Salud-enfermedad y cuerpo-mente en la medicina ayurvédica de la India y en la biomedicina contemporánea.” Antípoda. Revista de Antropología y Arqueología 3 (2006): 9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