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차의 이점

녹찻잎은 카페인 함량이 낮아, 끓지 않을 정도로만 따뜻한 물에 우려내는 것이 좋다. 녹차를 마시면 조기 노화의 징후를 늦출 수 있다.
다양한 차의 이점

마지막 업데이트: 12 6월, 2022

매일 마시는 차의 이점에 관해 잘 알고 있는가? 지금부터 다양한 차의 이점과 특성을 자세히 살펴보자.

다양한 차의 종류와 특성

녹차

녹차는 건강에 가장 좋은 차이며, 다른 차보다 더 많은 이점을 제공한다. 특히 발효 녹차는 건강상 효능이 상당히 뛰어나다. 또한 자연에서 자란 찻잎과 사람이 재배한 찻잎의 성분이 거의 비슷하다는 특징이 있다.

<Europe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입증했듯이, 녹차는 조기 노화의 징후를 늦추는 천연 항산화제다. 또한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 Regulatory, Integrative and Compare Physiology> 학술지에서 언급한 바에 따르면, 지방 연소 효과가 있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며 정화 작용으로 체내에 쌓인 체액을 제거할 수 있다.

비타민 A, B, C, 불소, 나트륨, 미네랄이 풍부한 녹차는 면역계를 강화하며, 감염 또는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녹차는 카페인 함량이 낮은 차이므로, 처음부터 물에 찻잎을 넣고 끓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잎이 익으면서 쓴맛이 심해질 수 있다.

녹차는 중국에서 처음 발견한 차이지만, 오늘날에는 일본에서 가장 많이 마신다. 두 국가에서 마시는 녹차는 양조 과정이 다르다.

다양한 차의 이점

홍차

서양 문화에서 가장 인기 있는 홍차는 티백이나 잎차로 마실 수 있다.

<Chilean Journal of Nutrition>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듯이, 홍차는 항산화제가 풍부하며 포만감을 선사하고 위장 건강에 도움이 되며 칼로리가 낮다.

홍차는 시간이 지나도 맛이 변하지 않는 성질이 있어, 상품으로서도 가치가 뛰어나다.

카멜리아 시넨시스 잎은 산화 과정을 통해 녹색에서 검은색으로 변한다. 또한 홍차는 카페인 함량이 높아, 각성 효과가 있다.

홍차는 약 95°C의 물에서 우려내는 것이 이상적이며, 홍차의 종류나 티백을 물에 담가 두는 시간에 따라 농도가 달라질 수 있다.

다양한 차의 이점: 백차

젊음의 영약이라고도 하는 백차는 가장 고급스러운 차다. 백차는 작고 부드러운 어린싹을 말려서 만든 차이므로, 이 차를 마시면 활력을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백차는 중국 푸젠성의 고산지대에서 생산되며, 봄철에 솜털이 난 어린싹을 손으로 수확해야 한다.

백차는 비타민 C, E를 제공하며, 항산화제와 이뇨제로 작용한다. 백차의 은은한 향과 맛을 즐기려면 75°C의 물에서 우려내야 한다.

다양한 차의 이점

다양한 차의 이점: 레드 티

루이보스차를 의미하는 레드 티는 지방 연소 효과가 뛰어난 차다. 실제로 이 차는 오랫동안 하층민들에게 금지된 차이므로, ‘황제의 차’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다.

레드 티는 흙 내음이 나고 짙은 붉은색을 띠는 진한 차이며, 수년간 숙성 과정을 거쳐야 한다. 과학적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하루에 레드 티를 3잔씩 마시면 체내 지방을 제거하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출 수 있다고 한다.

레드 티는 95°C의 물에서 우려내는 것이 좋다.

다양한 차의 이점: 우롱차

반발효차인 우롱차는 녹색과 검은색의 중간 정도의 색을 띤다. 우롱차는 절반 정도 발효한 후 최대 20번까지 건조 및 산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우롱차는 중국 푸젠성과 대만에서 생산된다. 또한 녹차와 같은 풀 내음이 나고 제조 과정에 따라 색이 더 옅거나 진할 수 있다.

천연 항산화제인 우롱차는 비타민과 미네랄을 제공하며, 면역력을 강화하고, 콜레스테롤을 조절하고, 혈압을 줄일 수 있다. 우롱차는 약 90°C의 물에서 우려내는 것이 좋지만, 얼음을 넣어 차게 해서 마셔도 된다.

<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학술지에서 발표한 연구를 통해, 우롱차를 마시면 지방 함량이 높은 식단으로 인한 비만과 지방간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다양한 차의 이점

허브차의 특성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대표적인 허브차는 다음과 같다.

캐모마일차

<Molecular Medicine>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나와 있듯이, 캐모마일차는 가벼운 소화 불량, 배탈, 설사, 위염을 완화하는 데 널리 사용된다. 또한 안구 자극 또는 염증과 같은 눈 질환이나 천식, 기침,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에도 도움이 된다.

피부 건강에 유익한 캐모마일차는 여드름을 완화하며, 깊지 않은 상처를 소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페퍼민트차

<Arabian Journal of Chemistry> 학술지에서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페퍼민트차는 소독, 경련 완화, 소화 작용을 한다.

또한 부글거림, 감기, 기침을 완화하고 입을 상쾌하며 유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벌레를 퇴치하는 효과가 있다.

다양한 차의 이점

린든차

린든의 약용 성분은 열매와 꽃에 농축되어 있다.

린든차는 신경계를 진정하는 효과가 있으며, 소화를 개선하고, 깊은 잠을 자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동맥 문제, 배앓이, 생리통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섭취할 수 있다.

발레리안차

발레리안차는 진정 및 이완 효과가 있는 린든차와 유사하지만, 신경계 과다 진정, 저혈압, 혈액 순환의 속도 저하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적당히 섭취해야 한다.

<Revista Colombiana de Psiquiatría>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발레리안은 고대 그리스에서 사용된 천연 불면증 치료제다. 하지만 불면증 치료 효과에 관해서는 아직 미국 식품의약청의 인정을 받지 못했다.

아니스차

아니스차는 가래를 배출하고 위장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으며, 아니스 잎을 씹으면 입 안이 상쾌해진다.

또한 월경 주기를 조절하고, 부글거림을 완화하며, 소화에 도움이 된다.

로즈메리차

다양한 차의 이점

로즈메리차는 신경계를 치유하고, 기억력을 강화하며, 혈액 순환을 개선할 수 있다. 또한 일부 연구에 따르면, 로즈메리는 간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 소개한 차를 하나씩 마셔 보자!

이 글은 어떤가요?
상추차가 숙면에 도움이 될까?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상추차가 숙면에 도움이 될까?

상추차가 숙면에 도움이 될까? 최근 틱톡에서 유행 중인 일부 영상에서는 상추차가 빠른 수면 유도에 효과적이라고 주장한다. 실제로 상추차는 유행이 되기 전부터 이미 잘 알려진 민간요법이었다. 그렇다면 상추차와 관련된 과학적인 의견은 무엇일까?



  • Osakabe, N., Yasuda, A., Natsume, M., Sanbongi, C., Kato, Y., Osawa, T., & Yoshikawa, T. (2002). Rosmarinic acid, a major polyphenolic component of Perilla frutescens, reduces lipopolysaccharide (LPS)-induced liver injury in D-galactosamine (D-GalN)-sensitized mice. Free Radical Biology and Medicine, 33(6), 798-806.
  • Ortiz, O. M., Sánchez-Mora, N., Herraez, D. F., & López, C. A. (2008). Valeriana en el tratamiento a largo plazo del insomnio. Revista colombiana de psiquiatría, 37(4), 614-626.
  • Singh, R., Shushni, M. A., & Belkheir, A. (2015). Antibacterial and antioxidant activities of Mentha piperita L. Arabian Journal of Chemistry, 8(3), 322-328.
  • Srivastava, J. K., Shankar, E., & Gupta, S. (2010). Chamomile: A herbal medicine of the past with a bright future. Molecular medicine reports, 3(6), 895-901.
  • Han, L. K., Takaku, T., Li, J., Kimura, Y., & Okuda, H. (1999). Anti-obesity action of oolong tea. 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23(1), 98.
  • Espinosa, C., González-Silvera, D., Pérez-Llamas, F., López-Jiménez, J. Á., & Zamora, S. (2015). Effect of long term intake of white tea on acute oxidative stress in rats. Nutricion hospitalaria, 32(2), 749-756.
  • Valenzuela, B. (2004). El consumo té y la salud: Características y propiedades benéficas de esta bebida milenaria. Revista chilena de nutrición, 31(2), 72-82.
  • Diepvens, K., Westerterp, K. R., & Westerterp-Plantenga, M. S. (2007). Obesity and thermogenesis related to the consumption of caffeine, ephedrine, capsaicin, and green tea.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Regulatory, integrative and comparative physiology, 292(1), R77-R85.
  • Serafini, M., Ghiselli, A., & Ferro-Luzzi, A. (1996). In vivo antioxidant effect of green and black tea in man. Europe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50(1), 2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