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순환과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약초 5가지

이 글에서 소개하는 약초는 혈액 순환을 개선하여 심장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함께 확인해 보자!
혈액 순환과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약초 5가지

마지막 업데이트: 16 11월, 2021

혈액 순환과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약초가 있을까? 그렇다면 과연 의사가 사용을 권장할까? 이 글에서 어떤 약초가 있는지 함께 살펴보자.

대부분 의료 전문가는 식물과 특히 식물 요법을 다양한 질환에 대한 적절한 치료법으로 간주하지 않지만, 약을 지나치게 사용하지 않으려고 자연적인 대안을 찾는 사람이 많다.

질환이 있거나 건강상 위험을 피하려면 약초를 일차 치료제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하지만 일부 사례에서는 의사가 간헐적인 보완 치료제로 식물 요법 사용을 허락할 수도 있다. 다만 어떤 경우라도 의사의 지침을 무시하는 것은 바람직한 행동이 아니다.

오늘날 약초는 어떤 이점을 선사할까?

고대에는 식물은 여러 질환의 치료제로 사용했다. 하지만 과학과 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간의 건강에 훨씬 더 적합한 치료제가 등장했다.

그렇다면 더는 식물을 사용하지 않는 걸까?

완전히 그렇다고 볼 수는 없다.

많은 식물의 활성 성분은 여전히 의약품 제조에 사용된다. 하지만 이제는 특정 효과를 위해 식물의 성분을 분리하고 구조에 변화를 주는 것이 가능해졌다.

허브차를 포함한 자연 요법, 연고 또는 약초 관련 제품은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지만, 의약품과 같은 효능인 것은 아니다.

혈액 순환과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약초 5가지

혈액순환이 잘 안되는 환자

식물은 혈액 순환 문제나 혈액 장애를 직접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균형 잡힌 식단을 통해 필수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일부 천연 허브차를 자주 마시면 다음과 같은 불편함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차는 이뇨 효과가 있어, 하루 내내 쉽게 체액을 제거하고 혈액 순환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차를 마신다고 해서 문제의 원인이 바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차를 포함한 자연 요법이 혈관 보호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꼭 기억해 두자. 또한 혈관의 유연성을 개선하고 혈전을 제거할 수 있다.

한편 혈액 순환에 문제가 있는 사람은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식습관을 관리하고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

의사가 허락한다면 일부 차를 통해 수분을 보충하고 배뇨를 조절해도 좋다.

혈액 순환과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약초 5가지

혈액 순환 장애를 완화하고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차 5가지

그렇다면 사람들이 가장 자주 찾는 천연 차는 무엇일까? 다음과 같은 약초는 이뇨 작용을 하므로, 혈액 순환 장애로 인한 불편함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 마늘
  • 조팝나무
  • 민들레
  • 속새
  • 흰 버드나무 껍질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차를 마실 때 염두에 두어야 할 점

식물 요법을 포함한 여러 대안은 신체에 침습적이지 않은 자연적인 방법을 통해 건강을 증진하려고 한다. 하지만 현재로서 혈액 순환 장애나 심장 질환과 같은 문제를 치료하려면 다른 조치를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알레르기 반응이나 중독과 같은 부작용을 피하려면 자연 요법을 시도하기 전에 꼭 의사와 상담을 해야 한다. 특히 일부 식물은 약물의 작용 기전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캐모마일 차의 특성 및 이점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캐모마일 차의 특성 및 이점

캐모마일 차는 흥미로운 약용 목적으로 인기를 얻은 천연 인퓨전이다. 많은 용도가 대중 문헌에서 비롯되었지만, 현재 캐모마일 차의 특성과 이점을 뒷받침하는 다양한 연구가 있다. 캐모마일은 국화과에 속하며 수많은 종이 있다.



  • Gómez, L. J. G., & Sánchez-Muniz, F. J. (2000). Revisión: Efectos cardiovasculares del ajo (Allium sativum). Archivos Latinoamericanos de Nutricion. https://doi.org/10.1530/REP-13-0461
  • Katanić, J., Boroja, T., Stanković, N., Mihailović, V., Mladenović, M., Kreft, S., & Vrvić, M. M. (2015). Bioactivity, stability and phenolic characterization of Filipendula ulmaria (L.) Maxim. Food and Function. https://doi.org/10.1039/c4fo01208a
  • Jeon, H. J., Kang, H. J., Jung, H. J., Kang, Y. S., Lim, C. J., Kim, Y. M., & Park, E. H. (2008). Anti-inflammatory activity of Taraxacum officinale.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j.jep.2007.09.006
  • Sandhu, N. S., Kaur, S., & Chopra, D. (2010). Equietum arvense: Pharmacology and phytochemistry – a review. Asian Journal of Pharmaceutical and Clinical Research.
  • Shara, M., & Stohs, S. J. (2015). Efficacy and Safety of White Willow Bark (Salix alba) Extracts. Phytotherapy Research. https://doi.org/10.1002/ptr.5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