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방광염을 치료하는 가정 요법

05 1월, 2021
임신 중 방광염이 있다고 생각되면 의사와 상담을 해야 한다. 방광염을 예방하거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자연 요법이 있지만, 항생제를 대체할 수는 없다.

임신 중 방광염은 매우 흔히 발생한다. 임산부의 해부학적 특성이 이러한 요로 감염증에 유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임산부의 5~10%가 이 질환에 걸리는 것으로 추정했다. 그렇다면 임신 중 방광염을 치료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함께 살펴보자.

자궁의 크기가 커지면 방광을 압축하게 된다. 이는 체액의 정체와 병원균의 발달에 유리하게 작용한다. 또한 부수적으로 소변에서 발견되는 포도당이 증가하면 박테리아가 더 많은 기질과 함께 성장한다.

방광염의 징후와 증상

임신 중 방광염은 임신을 하지 않은 여성이 경험하는 질환과 같은 증상을 유발한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배뇨 시 화끈거림이다. 영향을 받은 사람들은 이를 화끈거림, 통증, 자극 또는 불편함으로 묘사한다.

매우 자주 적은 양의 소변을 보는 빈뇨증이라는 증상이 나타나는 것도 일반적이다. 일부 사례에서만 소변량이 증가하는 다뇨증이 발생한다.

마찬가지로 임신 중 방광염으로 인해 야뇨증이 발생하거나 잠이 든 후 참을 수 없는 배뇨 욕구를 경험하는 것도 흔하다. 이러한 문제가 있는 많은 여성은 소변을 본 직후에도 계속해서 배뇨 욕구를 느끼지만 소변이 나오지 않는 증상을 나타낸다.

더 읽어보기: 소변 욕구를 무시했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일들

가정 요법으로 임신 중 방광염을 치료하는 방법

임신 중 수분 공급은 신장계의 정화를 촉진하는 핵심 요소이다.

임신 중 방광염에 대한 가정 요법

모든 요로 감염증은 태아에게 위험할 수 있으므로, 임신 중 방광염은 발견되는 즉시 치료해야 한다.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의 지시를 따르는 것 외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여러 가정 요법이 있다.

수분 섭취량 늘리기

<JAMA International Medicine> 학술지에 게재되고 미국에서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일일 수분 섭취량을 늘리면 재발성 방광염의 위험을 최대 50%까지 줄일 수 있다. 의사는 독소 배출을 촉진하기 위해 하루에 2~3L의 물을 마실 것을 권장한다.

수분 보충은 항상 적절한 측면이지만, 특히 임신 중에는 더 그렇다. 임산부가 기후가 따뜻한 곳에서 살거나 대부분 임신 기간을 여름철에 보낸다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잦은 배뇨

신장을 활동적으로 유지하고 방광을 자주 비우면 임신 중 방광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방광을 완전히 비우지 않아 잔뇨가 축적되면 세균 오염으로 인한 감염의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소변을 참고 있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상황의 극단적인 형태는 외부로 향하는 체액 유출이 차단되는 급성 임신성 소변 정체이다.

프로바이오틱스 복용

수많은 연구에서 유산균을 포함한 프로바이오틱스가 질내 세균총을 재증식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입증했다. 이는 미생물총을 안정화하며 대장균, 프로테우스균, 부생성 포도상 구균, 폐렴 간균과 같은 병원균의 발생을 방지한다.

이를 통해 임신 중 방광염의 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 초기 항생제 치료와 함께 복용하고,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꾸준히 정기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다.

더 읽어보기: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의 차이점

크랜베리 주스 마시기

여러 연구에서는 크랜베리가 수렴 및 소독 작용을 한다고 언급했다. 박테리아가 요로벽에 달라붙지 못하도록 하므로, 임신 중 방광염을 예방하는 데 적합하다.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크랜베리 반 컵을 물 한 컵에 넣고 녹여 10일 동안 아침에 이 주스를 섭취하는 것이다. 오늘날에는 시중에서 시판 제형도 찾아볼 수 있다.

비타민 C 섭취량 늘리기

요로 감염증 예방과 치료와 관련된 비타민 C의 효과에 대한 연구는 충분하지 않다. 하지만 일부 연구원들은 이 물질이 소변을 산성화하는 데 기여하므로, 요로 감염증 환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다.

건강한 성인은 하루에 75~90mg을 섭취해야 한다. 방광염이 있는 사람은 권장량이 더 높지만 이는 의사가 결정해야 한다.

임신 중 방광염을 예방하는 방법

임신 중 방광염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신장을 활동적으로 유지하고, 적절한 식단을 섭취하며, 올바른 위생 조치를 따르는 것이다. 항생제에 의지하는 것보다 방광염이 나타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항상 가장 좋다.

위생 조치

배뇨 후 생식기 부위를 제대로 닦는 것이 중요하다. 남아 있는 대변이 질로 들어가지 않도록 앞에서 뒤로 닦아야 한다.

또한 너무 꽉 끼지 않는 면 속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성관계 전후로 소변을 보는 것도 가장 좋은 방법이다.

가정 요법으로 임신 중 방광염을 치료하는 방법

베리류 섭취는 임신성 요로 감염증을 줄이는 것과 관련이 있다.

음식과 음료

하루 내내 물을 충분히 마시고 소변을 보고 싶은 욕구가 느껴질 때마다 방광을 완전히 비우는 것은 간단한 예방 조치이다. 목표는 신장을 활동적으로 유지하고 잔뇨가 남아 있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한편 설탕이 듬뿍 들어간 알코올음료를 피하면 세균 집락에 유리한 요소를 줄일 수 있다. 마찬가지로 매운 음식, 기름진 음식, 튀긴 음식을 자주 섭취하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 그 대신 수분이 풍부한 채소 및 크랜베리와 같은 과일 섭취를 늘리자.

증상의 호전

감염이 발생한 후 배뇨 시 통증이나 화끈거림이 사라지기 시작하면 문제가 호전된 것이다. 이에 반해 불편함이 커지고 배뇨 빈도가 증가하며 소변이 이상해 보인다면 상태가 더 심해졌다는 뜻이다. 가능한 한 빨리 의사에게 이 사실을 알려야 한다.

  • Hooton, T. M. (2018, 1 noviembre). Effect of Increased Daily Water Intake in Premenopausal Women With Recurrent Urinary Tract Infections: A Randomized Clinical Trial. Urology | JAMA Internal Medicine | JAMA Network. https://jamanetwork.com/journals/jamainternalmedicine/fullarticle/2705079
  • Mulero, Lorena Amador, et al. “Efectividad de la ingestión de arándano rojo sobre las infecciones del tracto urinario en embarazadas.” Matronas profesión 2 (2014): 50-55.
  • Jiménez-Pacheco, A., & Jiménez-Pacheco, A. (2013). El uso de probióticos como alternativa en la prevención de las infecciones urinarias recurrentes en mujeres. Revista médica de Chile, 141(6), 809-810.
  • Martínez, E., Osorio, J., Delgado, J., Esparza, G. E., Motoa, G., Blanco, V. M., … & Ospina, W. (2013). Infecciones del tracto urinario bajo en adultos y embarazadas: consenso para el manejo empírico. Infectio, 17(3), 122-135.
  • García Hurtado, Kely Deyanira. Prevalencia de infecciones de vías urinarias en el embarazo. BS thesis. JIPIJAPA-UNESUM, 2019.
  • Martínez, Jesús Francisco Hernández, et al. “Efecto del embarazo en la prevalencia de vejiga hiperactiva.” Anales Médicos de la Asociación Médica del Centro Médico ABC 57.4 (2012): 276-279.
  • Kanashiro, A., et al. “Retención de orina en el embarazo y el postparto.” Departamento de servicios médicos-Dirección: Vacante (asume: H. Isábal) (2013): 121.
  • Osorio, María José Alonso. “Cistitis, una infección de alta incidencia.” El farmacéutico: profesión y cultura 576 (2019): 2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