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결과를 방해하는 운동에 대한 잘못된 믿음 6가지

12 3월, 2019
운동은 언제나 우리 몸에 좋다. 그러나, 우리는 효과적인 운동을 방해하는 근거 없는 기술을 멀리 해야 한다. 

운동은 이상적인 체중을 유지하며, 시간이 지나면서 건강을 개선하는 데 가장 권장되는 활동 중 하나이다. 규칙적인 운동은 좌식 생활 방식의 부정적인 영향을 퇴치하며, 불필요한 살과 작별 인사를 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사실, 운동에 하루 30분만 운동에 투자해도 가장 중요한 신체 기능이 최적화되며 정신 건강이 개선된다.

문제는 많은 사람이 즉각적인 결과를 기대한다는 점이다. 처음 며칠간 결과를 보지 못하면, 사람들은 운동을 그만두고 건강에 해로운 생활 방식을 이어간다.

몇 년간 퍼져 나간 잘못된 믿음은 우리가 얼마나 노력을 하든지 간에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수 없도록 방해한다. 이 글에서는 운동에 대한 잘못된 믿음 6가지를 자세히 알아볼 것이다.

계속 읽어보자!

1. “하루 중 운동을 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하루 중 운동을 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많은 사람은 아침이나 저녁에 운동하는 것을 권장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이 시간대가 신체가 가장 좋은 흡수 효과를 지니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실은, 운동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대나 특정 시간대가 다른 시간대보다 더 좋다는 것을 보장할 수 있음을 입증한 연구가 많지 않다는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유 시간에 편안한 장소에서 매일 운동을 하는 것이다. 

만약  엄격한 스케줄을 따를 수 없다면, 하루 중 언제나 최소한 20~30분간 운동하면 된다.

더 읽어보기: 운동을 시작해야 하는 이유 8가지

2. “아프지 않다면, 아마 우리는 잘못 하고 있을 것이다.”

틀렸다! 신체적 통증은 운동 루틴의 성공과의 동의어가 아니며, 어떠한 경우에서는 통증이 부상을 나타낼 수 있다. 격렬한 운동 후 통증을 느끼는 것은 정상이지만, 모든 사람이 똑같이 느끼는 것은 아니다.

이러한 믿음으로 인해, 사람들은 스스로가 다칠 때까지, 지나친 운동과 근육을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20~30분 정도 강도가 낮은 운동으로 시작하여, 신체가 익숙해지면 조금씩 강도를 높이는 것을 항상 권장한다.

3. “납작한 배를 위해서는, 윗몸일으키기만 하면 된다.”

납작한 배를 위해서는, 윗몸일으키기만 하면 된다

복부 운동은 탄탄한 복부에 초점을 맞추며 운동 루틴 중 일부에 포함되어 있지만, 신체의 이 부위에 지방을 제거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 

먼저, 신진대사를 자극하며 과도한 지방을 줄여주는 활동을 포함하는 심혈관계 운동 계획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건강에 해로운 음식은 우리 몸의 허리둘레를 줄일 수 없는 이유이기 때문에, 식단을 다시 짜는 것 역시 필수적이다. 

4. “땀을 더 많이 흘릴수록, 살이 더 빠질 것이다.”

많은 사람은 운동 중 땀을 더 많이 흘릴수록, 체지방이 더 많이 연소 되리라 생각한다. 사실, 이 반응과 지방 연소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이는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땀은 이러한 활동 중 신체가 적절한 체내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자연적으로 반응하는 것이다.

더 읽어보기: 땀을 더 많이 흘릴수록 살이 빠진다는 것이 사실일까?

5. “추를 이용한 운동은 여성을 더 근육질로 만든다.”

추를 이용한 운동은 여성을 더 근육질로 만든다

물론 이것도 아니다! 추를 이용한 운동은 신체 상반신의 외관을 개선해주며 근육이 강화되는 데 있어서 훌륭하다. 

추를 들어 올리는 운동은 축 늘어진 팔을 없애주며, 등 건강을 개선하고 운동 중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킨다.

보디 빌더와 같은 큰 근육을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테스토스테론이 필요하다. 대체로, 여성에게는 테스토스테론이 풍부하지 않다.

이 대신, 추를 들어 올리는 운동은 근력을 증가시킨다. 또한, 신진대사를 촉진하며 관절과 뼈의 부상 위험을 줄여준다. 

6. “스트레칭은 신체가 더 빨리 회복하도록 도움을 준다.”

운동 루틴을 끝낸 뒤, 많은 사람은 몸이 더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스트레칭을 한다.

스트레칭은 편안하며 각 활동 중 생성된 긴장을 완화해주기는 하지만, 몸의 회복을 촉진한다는 증거는 충분하지 않다. 

그 대신, 유연성을 높여주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운동 전 워밍업으로 하는 것이 좋다.

위의 속설에 대해 들어 본 경험이 있는가? 이제는 각각의 진실을 알게 되었으니, 자신의 운동 요법을 재설계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