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5가지

· 7월 1, 2016

종종 핸드폰 충전기를 어디에 두었는지 기억하지 못하곤 하는가? 중요한 약속에 대해서 잊어버리곤 하는가? 명민함이 조금씩 잃어가는 듯한 느낌이 드는가? 예전만큼 창의적이지 못한 것 같은가? 걱정 말아라. 는 근육과 같아서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및 훈련을 통해 조금씩 강화할 수 있다.

이 글에서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5가지를 알아보고자 한다. 매일 이것이 어떻게 변화를 주는지 느끼게 될 것이다.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5가지

1. 똑같은 일상을 피하고 매일 새로운 일을 하라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실천을 방해하는 큰 적은 매일 똑같은 활동을 하는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는 것이 중요하다.

일, 집안일, 쇼핑 등등 조금씩 우리는 뇌가 활동을 위한 자극을 더 이상 받지 못하는 감각적 결핍 같은 것을 야기하는 똑같은 일상에 빠지게 된다. 

단조로움과 이런 변화없이 반복되는 일상은 우리의 창의성을 감소시키며, 우리에게 배움을 제공하는 새로운 상황, 실험, 즐거움을 주지 않는다.

가능한 어떤 순간이든 매일 다른 것을 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아마 오늘 집에 도착하면 약간의 요가를 할 수도 있다. 내일은 산책을 할 수 있고, 다음 날은 춤 강좌를 들을 수 있다.

상상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하면 되는데, 똑같은 일상을 타파하는 것을 기억하자!

더 읽어보기: 뇌에 자양분이 되는 5가지 아침 식사

2. 지금, 여기에 집중하라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우리가 보통 갖게 되는 또 다른 문제점은, 우리가 무언가를 하면서 종종 수천가지 다른 생각을 한다는 것이다.

저녁을 만드는 중에는 하루 중 있었던 일들에 대해 생각하곤 한다. 오늘 나눴던 대화라든지, 오늘 겪었던 곤란한 상황들. 혹은 내일 할일 또는 모레 꼭 해야하는 일 등을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이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있는가? 당신은 현재, 당신의 “지금, 여기 이 순간”을 잃게 된다.

이 때문에 당신이 제때 오븐을 끄거나 친구와 함께 하는 저녁 식사라는 사실을 잊어버린다.

무엇을 하고 있는 순간에 집중하지 않으면, 뇌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뿌연 구름 속을 헤매게 된다. 현재를 더욱 소중히 여기자!

3. 산책을 하러 가서 마음을 차분하게 하라!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걷는 것은 매일의 비타민, 천연 “안정제”, “기억의 항우울제”가 될 수 있다.

걷는 것은 현재를 바탕으로 한 활동이며, 몸과 땅바닥에 닿는 발, 빠르게 뛰기 시작하는 심장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에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중 효과가 가장 좋다.

동시에 걷는 것은 긴장을 완화하고 부담감을 풀어주며 우리가 걱정을 흘려보낼 때 뇌가 생각하고, 상상하고, 창조하기 위해 더 자유로워지게 된다.

산책을 시작하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는가?

4. 유머감각과 웃음을 환영하고, 강박적인 생각을 멀리하라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는 방법

끊임없이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습관이 있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대개 “난 이걸 못할거야,” “난 항상 무언가를 잊어버려,” “나는 나의 단기적인 기억력에 의존할 수가 없어,” “나는 항상 말 실수를 해” 등의 부정적인 생각을 끊임없이 한다.

가끔씩은 이 부정적인 생각들이 우리 주변 사람들, 우리가 건망증이 있다는 것을 멋대로 상기시켜 주는 사람들로부터 온다고 말할 수도 있다.

정말 그것보다 더 최악인 것은 없다. 이런 말들을 들으면 우리의 짧은 기억력을 더 강조하게 될 뿐이며 자존감도 낮아진다.

이런 말들을 듣지 말아라. 뇌에서 부정적인 생각들을 걸러내고, 유머감각을 가지고 삶을 바라보며, 웃는 법을 배우고, 모든 일의 긍정적인 면을 보자.

가끔은 이것이 힘들 수 있지만, 웃음은 긴장을 완화하고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그리고 긴장감에서 벗어난 뇌는 기억을 더 잘하게 되고 더 민첩해지게 된다.

더 읽어보기: 불안감을 해소하는 5가지 진정요법

5. 창조적인 생각을 하라: 뜨개질을 하고, 글을 쓰고, 춤을 추고, 그림을 그려라

기억력과 명민함을 키우려면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일상의 틀을 깨는 것에 더해, 새로운 것을 배우는 능력을 절대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새로운 것을 어떻게 배울 수 있을까? 굳이 대학교 강좌에 등록할 필요는 없다. 삶은 우리가 배울 수 있고, 믿기 어려울 수 있지만 돈도 전혀 들지 않는 크고 작은 것들로 가득하다.

필요한 것은 스스로의 의지와, 연습을 위해 하루에 사용할 한 두시간 정도 뿐이다.

간단한 예를 들어볼까?

  • 뜨개질 크로쳇. 이 고대의 활동은 신체와 정신 건강에 있어서 아주 놀라운 효과가 있다. 이를 통해 당신은 창조성을 개발하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며, 기술을 공유하며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주의를 집중하며 목표를 도달하게 될 것이다. 뜨개질을 할 것을 권장하며, 아마 당신도 좋아하게 될 것이다.
  • 독서와 글 쓰기. 세상에는 수천권의 책,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수천개의 세계가 있으며, 의심할 여지없이 이것들은 더 나은 정신적 민첩성을 가질 수 있게 해주고 기억력을 향상시킨다. 이건 마치 뇌에 “연료”를 넣어주는 것과 같으며, 좋은 상태의 인지 과정으로 당신을 젊게 유지해 줄 것이다.
  • 컴퓨터와 인터넷. 인터넷은 배움의 바다이다. 기억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재미있는 방법들을 발견하기 위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는 기억력과 정신적 민첩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매우 유용하고 효과적인 게임과 프로그램이 있다. 이런 것들을 시도해 보는 것을 망설이지 말자.

 

  • Aguado-Aguilar, L. (2001). Aprendizaje y memoria. In Revista de Neurologia. https://doi.org/10.1155/NP.1999.97
  • Tirapu-Ustárroz, J., & Muñoz-Céspedes, J. M. (2005). Memoria y funciones ejecutivas. Revista de Neurologia. https://doi.org/10.1021/ct400678g
  • Ballesteros, S. (2010). Memoria. Psicothema. https://doi.org/10.1038/nmeth.2836
  • Halbwachs, M. (1990). Espacio Y Memoria Colectiva. Estudios Sobre Las Culturas Contemporáneas. https://doi.org/10.2307/40183784
  • Etchepareborda, M., & Abad-Mas, L. (2005). Memoria de trabajo en los procesos básicos del aprendizaje. Revista de Neurolog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