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과도한 발한은 많은 사람의 큰 골칫거리다. 오늘은 땀을 억제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03 5월, 2022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리는가? 계절과 관계없이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들이 있다. 지금부터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땀이 많이 나면 사람들과 만나야 하는 상황이나 직장에서 수치심을 느끼거나 자존감이 떨어질 수 있다.

다한증이라고도 하는 과도한 발한은 모든 사람에게 같은 방식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손에서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발이나 겨드랑이가 늘 축축한 사람도 있다.

과도한 발한을 완화하는 제품은 다양하지만, 그중 자신에게 효과가 있는 방법을 찾기란 쉽지 않다. 원칙적으로 볼 때, 다한증이 있으면 가장 먼저 피부과에 방문해야 한다.

지금부터 지나친 땀을 억제하기 위해 고려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알아보려고 한다.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활석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활석은 신체 부위에서 수분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 발에서 땀이 많이 나는 사람에게 유용한 제품이다.

하지만 손이나 겨드랑이와 같은 신체 부위에서는 탤컴파우더로 충분한 효과를 보지 못할 수도 있다. 일부 연구진들은 탤컴파우더의 대안으로 붕산을 제안하지만, 먼저 전문가에게 문의하는 것이 좋다.

땀 억제제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땀 억제제는 밤에도 사용해야 한다. 이러한 의약품은 다한증을 점진적으로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

병원에 방문하여 자신에게 적합한 약을 처방받고 차도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면옷

폴리에스터나 나일론 소재로 된 옷을 입으면 오히려 땀이 더 많이 날 수 있다.

땀이 많이 나는 편이라면 땀을 배출할 수 있는 시원한 면 소재의 옷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또한 여분의 옷을 챙겨 다니면 남의 시선을 신경 쓸 필요 없이 필요할 때마다 옷을 갈아입을 수 있다.

스트레스 및 불안 조절

스트레스와 불안은 과도한 발한을 유발하지만, 스트레스가 쌓인 상태라는 것을 알아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운동을 하고, 요가나 명상과 같은 이완 활동에 참여하면 과도한 발한을 조절할 수 있다.

위생 관리

땀 냄새를 예방하고 상쾌한 기분을 내고 싶다면 신체 위생을 관리해야 한다.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은 매일 샤워를 해야 하며, 특히 땀이 심하게 나는 부위는 아침저녁으로 꼼꼼히 씻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식습관

식습관을 포함한 생활 방식을 신경 쓰지 않으면 어떤 방법으로도 효과를 볼 수 없다.

지나친 땀을 억제하는 방법

커피를 많이 마시거나, 매운 음식을 자주 먹거나,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면 땀이 더 많이 날 수 있다.

다한증의 증상을 억제하고 싶다면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고 물도 자주 마시는 것이 필수다.

비상용 용품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은 몇 가지 용품을 항상 챙겨 다니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손에서 땀이 많이 난다면 물티슈를 들고 다니자. 만약 신발 안이 늘 축축한 편이라면 탤컴파우더를 작은 병에 담아 휴대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방법으로도 차도가 전혀 없으면 주사를 맞거나 수술을 받아야 할 수 있다. 따라서 병원 진찰을 받고, 몸 관리를 시작하고, 땀 억제에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한증을 앓고 있거나 땀이 많이 나는 편이라면 지금까지 소개한 팁을 시도해 보자!

This might interest you...
여름철에 피해야 할 행동 6가지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여름철에 피해야 할 행동 6가지

여름은 행복한 여가 생활과 잦은 모임을 즐길 수 있는 계절이다. 여름이 되면 많은 사람이 휴가를 가서 느긋한 여유를 즐긴다. 하지만 여름철에 휴가를 최대한 즐기고 더운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으려면 피해야 할 몇 가지 행동이 있다.



  • González Llaneza, F. M. (2018). Estudio Rorschach sobre control y tolerancia al estrés asociado a hiperhidrosis primaria en jóvenes hiperhidróticos. Humanidades Médicas18(2), 291-310.
  • Hasson, A., Kam, S., & Cataldo, K. (2014). Toxina botulínica en el tratamiento de la hiperhidrosis focal primaria. Dermatología Revista mexicana58(4), 331-338.
  • Macía, I., Moya, J., Ramos, R., Rivas, F., Ureña, A., Rosado, G., … & Saumench, J. (2010). Hiperhidrosis primaria. Situación actual de la cirugía del simpático. Cirugía española88(3), 146-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