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를 먹으면 좋은 점

포는 필수 영양분이 풍부하며 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다. 포를 먹으면 정확히 어떤 점이 좋을까?
포를 먹으면 좋은 점

마지막 업데이트: 17 5월, 2022

포는 건강에 여러모로 좋은 베트남 요리이며, 국물에 다양한 필수 영양분이 포함되어 있어 자주 섭취할 수 있다. 포를 자주 먹으면 정확히 어떤 점이 좋을까? 이 글에서 함께 알아보자.

포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수로, 훌륭한 풍미를 자랑한다.

지금부터 포의 몇 가지 이점을 살펴보자.

포는 어떤 요리일까?

포는 쌀국수와 허브를 넣고 끓인 국물 요리다. 특히 소뼈로 국물을 우려내는 포는 단백질과 콜라겐 함량이 높다.

진한 국물을 원한다면 약한 불에서 오랫동안 끓여야 한다. 포는 맛이 좋을 뿐 아니라, 많은 영양분과 식물성 화학 물질을 제공하기도 한다.

포를 먹으면 좋은 점

포 레시피

포를 직접 만들어 보고 싶다면 다음과 같은 레시피를 참고해 보자. 오늘 소개할 레시피에서는 소고기를 사용하지만, 원한다면 다른 고기를 넣어도 좋다.

재료

  • 육수용 소뼈 2덩이
  • 중간 크기의 양파 1개
  • 생강
  • 계피 스틱
  • 카다몬
  • 정향 2개
  • 팔각
  • 고수
  • 회향
  • 고추
  • 소고기 400g
  • 쌀국수 400g
  • 숙주 100g
  • 소 다짐육 200g
  • 소금
  • 라임

단계별 지침

  1. 육수 재료를 트레이에 올리고 180ºC로 예열한 오븐에서 20분간 굽는다. 재료가 타거나 마르지 않도록 알루미늄 포일로 트레이를 덮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2. 냄비에 구운 육수용 재료와 끓는 물 1L를 붓고 소금을 뿌린다.
  3. 거품을 걷어 내면서 1시간 정도 끓인다.
  4. 육수가 완성되면 체에 거른다.
  5. 다짐육에 소금을 살짝 뿌린 뒤 작은 미트볼을 만든다.
  6. 냄비에 육수를 붓고 면과 미트볼을 넣는다.
  7. 약 2분 정도 끓이다가 얇게 썬 고기를 올린다.
  8. 숙주와 고수를 넣고 라임을 살짝 뿌린다.

포를 먹으면 좋은 점

포는 식물 영양분이 풍부한 음식이므로, 신체 산화 균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러한 성분은 유리기의 형성과 체내 조직 축적을 완화할 수 있다. 실제로 <European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유리기 완화 효과는 복잡한 질환의 발병 위험 감소와 관련이 있다.

또한 이 요리는 제지방을 기능적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단백질을 제공한다. <Nutrients> 학술지에서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단백질이 부족하면 근육 이화 작용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노년기에 경험하는 많은 만성 질환과 관련된 근감소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그 외에도, 포를 먹으면 콜라겐을 보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콜라겐은 신체 구조의 일부이며, 30세가 지나면 내인성 합성이 줄어들 수 있으므로 식단을 통해 더 많은 양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끝으로 비타민 C와 같은 일부 미량 영양분의 생성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를 먹으면 안 좋은 점

포에는 다양한 이점이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사람에게 추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포에 포함된 다량의 나트륨은 유전적 소인이 있는 사람에게 고혈압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심혈관 질환의 병력이 있는 사람은 포를 자주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포를 먹으면 좋은 점

또한 포는 고칼로리 음식이다. 국수와 고기 종류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영양 밀도가 높은 음식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점점 체지방이 늘어날 수 있다.

결국 이렇게 되면 신체 염증이 증가하여 건강에 필수적인 생리 기능의 효율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포는 양질의 영양분이 풍부한 음식이다: 포를 먹으면 좋은 점

포는 양질의 영양분이 풍부한 음식이므로, 건강을 유지하고 싶다면 다양하고 균형 잡힌 식단에 포함할 수 있다.

하지만 칼로리 섭취량을 조절하려면 살코기와 적당량의 국수를 넣는 것이 중요하다.

끝으로 신체 기능에 문제가 있는 사람은 일부 미네랄 섭취를 줄여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자. 미량 영양분이 약물과 상호 작용할 가능성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생리적 기능 장애를 예방하려면 섭취를 적당히 조절해야 한다.

이에 관해서는 의사에게 정확한 지침을 물어보는 것이 좋다.

이 글은 어떤가요?
아시아에서 나는 10가지 채소의 영양분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아시아에서 나는 10가지 채소의 영양분

채식주의자이든 아니든 채소를 섭취하면 몸에 좋은 영양분을 얻을 수 있다. 각양각색의 채소로 평소 식사에 변화를 주고 식단을 조화롭고 균형 있게 유지해 보자. 특히 지금부터 소개할 아시아에서 나는 채소의 영양분은 영양가가 상당히 높다!



  • Neha, K., Haider, M. R., Pathak, A., & Yar, M. S. (2019). Medicinal prospects of antioxidants: A review. European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178, 687–704. https://doi.org/10.1016/j.ejmech.2019.06.010
  • Prokopidis, K., Cervo, M. M., Gandham, A., & Scott, D. (2020). Impact of Protein Intake in Older Adults with Sarcopenia and Obesity: A Gut Microbiota Perspective. Nutrients12(8), 2285. https://doi.org/10.3390/nu12082285
  • Lis, D. M., & Baar, K. (2019). Effects of Different Vitamin C-Enriched Collagen Derivatives on Collagen Synthesis. International journal of sport nutrition and exercise metabolism29(5), 526–531. https://doi.org/10.1123/ijsnem.2018-0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