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산 수치를 낮추는 6가지 허브차

22 1월, 2021
높은 요산 수치는 건강 장애를 일으킬 수 있지만 다행히도 요산 축출을 촉진하는 성분을 가진 허브차를 만들 수 있다. 오늘 이 글에서는 이 허브차 만드는 방법을 소개해 보려고 한다.

요산 수치를 낮춰야 할까? 신체는 일부 음식에 포함된 푸린을 대사할 때 이 노폐물을 생성한다. 일반적으로 신장은 이를 여과하고 나중에 소변을 통해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요산 수치를 낮추는 허브차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그러나 때로는 신체가 요산을 너무 많이 생성하거나 요산 배출 능력이 저하되어 이 과정을 수행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고요산혈증으로 알려진 장애가 발생하여 통풍과 같은 다른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의학적 치료에는 일반적으로 요산 생성을 감소시키는 약물과 항염증제가 포함된다. 그러나 가벼운 경우에는 식이 요법과 보충제로 조절할 수 있다. 그래서 오늘 우리는 요산 수치를 낮추는 6가지 허브차를 소개해 보려고 한다.

요산 수치를 낮추는 6가지 허브차

신체가 요산 수치를 낮추도록 돕는 게 매우 중요하다. 요산 축적은 처음에는 눈에 띄지 않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관절 염증과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혈액 검사에서 높은 요산 수치가 나타나면 이를 조절하기 위해 몇 가지 치료를 따라야 한다.

허브차를 포함한 자연 요법은 신장 기능을 자극하여 소변을 통한 요산 배출을 촉진한다. 그러나 특정 경우에는 적절하지 않음으로 마시기 전에 의사와 상담하는 게 중요하다.

더 읽어보기: 설사 증상 완화에 효과가 좋은 허브차 6가지

1. 생강차

요산 수치를 낮추는 6가지 허브차

생강에는 이 질병으로 인한 불편함을 줄일 수 있는 항염증 영양소가 포함되어 있다.

과학적 증거에 따르면, 생강차를 섭취할 경우 관절의 요산 축적과 관련한 통증이 감소한다. 이러한 영향을 확증하기 위해서는 추가 증거가 필요하지만, 이 치료법은 통풍과 같은 상태의 치료를 보완하는 좋은 옵션이다.

재료

  • 간 생강 뿌리 1작은술 (7g)
  • 물 1컵 (250ml)
  • 꿀 (선택 사항)

준비 과정

  • 먼저 간 생강을 물 한 컵에 붓는다.
  • 이 물을 끓이고 몇 분 동안 그대로 둔다.
  • 마지막으로 생강을 걸러 내고 꿀을 약간 넣어 달게 한다.

섭취 방법

  • 오전에 차 한 잔을 마신 다음, 하루 중 한두 번 더 마시자.
  • 15일 연속으로 차를 마시고, 일주일 쉬었다가 다시 시작한다.

2. 셀러리 차

셀러리 차는 혈중 요산 수치를 낮추는 유용한 치료법이다. 이 차는 수년 동안 통풍, 체액 저류 및 비뇨기 문제에 대한 최고의 보충제 중 하나였다.

재료

  • 셀러리 잎 1큰술 (15g)
  • 물 1컵 (250ml)

준비 과정

  • 셀러리 잎을 물 한 컵에 넣고 끓인다.
  • 그대로 둔 다음 잎을 걸러낸다.

섭취 방법

  • 공복에 셀러리 차 한 잔을 마시고 하루에 두 번 반복해서 섭취한다.
  • 적어도 일주일에 세 번 마신다.

3. 쐐기풀 차

3. 쐐기풀 차

쐐기풀(애기쐐기풀)은 정화 활동을 촉진하여 신장의 요산 제거를 촉진한다.

쐐기풀은 전통적으로 통풍 및 관절통과 같은 문제에 사용되었다. 이는 신장 기능을 촉진하여 소변 생성을 증가시키고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이뇨 특성이 있다.

재료

  • 쐐기풀 잎 1큰술 (15g)
  • 물 1컵 (250ml)

준비 과정

  • 먼저 쐐기풀 잎을 물 한 컵에 넣는다.
  • 그런 다음 차를 끓여서 그대로 둔다.
  • 따뜻해지면 잎을 걸러 낸다.

섭취 방법

  • 오전 나절에 쐐기풀 차 한 잔을 마신다.
  • 15일 연속으로 마신다.

더 읽어보기: 쐐기풀을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4. 히비스커스 차

요산 수치를 낮추는 전통적인 허브차 중 하나는 바로 히비스커스 차다. 이 꽃이 피는 식물은 혈액 내 요산 축적을 줄여 관절에 축적되는 것을 방지한다.

재료

  • 말린 히비스커스 1작은술 (7g)
  • 물 1컵 (250ml)

준비 과정

  • 말린 히비스커스를 물 한 컵에 붓는다.
  • 그런 다음 음료를 3~5분 동안 끓인다.
  • 마지막으로 충분히 식으면 잎을 거른다.

섭취 방법

  • 20일 동안 공복에 이 차를 한 잔 마신다.

5. 민들레 차

5. 민들레 차

이 음료는 요산의 신장 배출을 촉진하는 강력한 이뇨제다.

민들레 차는 신장 건강에 중요한 이점이 있다. 이뇨 특성으로 인해 소변 생성을 증가시키고 신체에서 노폐물 배출을 촉진한다. 비록 통풍에 대한 입증된 치료법은 아니지만, 이 차를 마시면 고요산혈증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재료

  • 민들레 1큰술 (15g)
  • 물 1컵 (250ml)

준비 과정

  • 물 한 컵을 냄비에 끓인다.

섭취 방법

  • 잎을 걸러낸 후 공복에 마신다.
  • 15일 동안 하루에 2~3회 마신다.

6. 자작나무 차

자작나무는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혈액 정화 효과가 있다. 또한, 독소 배출을 촉진하고 신장 하부 시스템 부하를 줄인다.

재료

  • 자작나무 1큰술 (15g)
  • 물 1컵 (250ml)

준비 과정

  • 먼저 자작나무를 물 한 컵에 붓는다.
  • 그런 다음 냄비에 붓고 2~3분 동안 끓인다.
  • 마지막으로 차가 우러나게 두었다가 잎을 걸러 낸다.

섭취 방법

  • 10일 동안 하루에 3컵을 마신다.

결론

이 글에서 공유한 차의 효과는 특정 상태에 따라 사람마다 다를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그 효과에 대한 증거는 제한적이다. 그리고 증거의 대부분은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되어야 하는 일화적 데이터다.

그러나 허브차는 모든 치료법을 보완할 수 있다. 물론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부작용이나 금기 사항을 먼저 확인해야 하지만 말이다.

  • Al-azzawie, H. F., & Abd, S. A. (2015). Effects of Crude Flavonoids from Ginger ( Zingiber officinale), on Serum Uric Acid Levels, Biomarkers of Oxidative Stress and Xanthine Oxidase Activity in Oxonate-Induced Hyperuricemic Rats. INTERNATIONAL JOURNAL OF ADVANCED RESEARCH.
  • Talmage. (2012). Review on the Pharmacognostical & Pharmacological Characterization of Apium Graveolens Linn. Indo Global Journal of Pharmaceutical Sciences.
  • Salih, N. A. (2015). Effect of nettle (Urtica dioica) extract on gentamicin induced nephrotoxicity in male rabbits. Asian Pacific Journal of Tropical Biomedicine. https://doi.org/10.1016/j.apjtb.2015.07.005
  • Kuo, C. Y., Kao, E. S., Chan, K. C., Lee, H. J., Huang, T. F., & Wang, C. J. (2012). Hibiscus sabdariffa L. extracts reduce serum uric acid levels in oxonate-induced rats. Journal of Functional Foods. https://doi.org/10.1016/j.jff.2012.01.007
  • Jeon, H. J., Kang, H. J., Jung, H. J., Kang, Y. S., Lim, C. J., Kim, Y. M., & Park, E. H. (2008). Anti-inflammatory activity of Taraxacum officinale.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https://doi.org/10.1016/j.jep.2007.09.006
  • Ling, X., & Bochu, W. (2014). A review of phytotherapy of gout: Perspective of new pharmacological treatments. Pharmazie. https://doi.org/10.1691/ph.2014.3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