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노렉시아의 징후

달리기 중독은 삶의 질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다. 오늘은 이런 문제의 징후를 인식하고 치료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러노렉시아의 징후

마지막 업데이트: 10 5월, 2021

달리기 중독을 의미하는 ‘러노렉시아(Runnorexia)’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있는가? 오늘은 러노렉시아의 징후에 대해 알아보자. 달리기는 혈액 순환과 뇌로의 산소 공급을 개선하고 적절한 체질량 지수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므로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강박적으로 달리기를 하는 건 건강에 해롭다. 

모든 활동은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의도된 것이라 하더라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뭐든 과도하게 하는 건 건강하지 않다. 삶을 살면서 균형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러노렉시아란?

달리기는 외모와 전반적 건강 개선을 위한 하나의 신체 활동이지만, 과도한 달리기는 일부 사람들에게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실제로 러노렉시아 또는 달리기 중독은 행동 의존성으로 정의된다.

사람들은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운동하는 습관을 기른다. 하지만 그들은 결국 운동에 대한 병적 의존성을 갖게 될 수 있다.

러노렉시아의 경우 문제는 그 사람이 달리는 목적을 완전히 상실한다는 것이다. 더 이상 운동이 주는 건강상 이점을 위해 달리지 않으며, 단지 순간적인 즐거움을 만들어 내는 비합리적인 욕망을 충족시키려고 한다.

사회적 영향은 이와 같은 행동 중독을 습득하게 되는 주요 위험 요소 중 하나다. 예를 들어 외모에 불만이 있는 사람은 아름다움에 대한 고정 관념으로 인해 그것을 공격적으로 달성하려고 노력한다.

러노렉시아란 무엇일까?

조깅이나 달리기에 집착하면 처음에 의도했던 그 운동이 주는 건강상 이점은 상실하게 된다.

더 읽어보기: 달리기를 좋아한다면 알아야 할 요령

러노렉시아의 징후

다른 중독과 마찬가지로, 러노렉시아 또는 달리기 중독을 알아 차리는 주요 지표는 그 활동을 수행하는 빈도다. 일종의 의식으로 매일 달리기를 하는 경우라면 중독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물론 달리기를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는지 그 수준을 인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예를 들어, 고통스러워하지 않고는 그 활동을 하루도 쉬지 못하는 사람은 러노렉시아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

같은 선상에서 달리기가 문제가 되는지 여부의 또 다른 지표는 달리기의 강도다. 심한 중독의 경우 어떠한 불편함을 감수하더라도 달리기를 멈출 수 없다. 여기에는 부상이 회복되지 않았는데도 달리기를 하러 나가는 것이 포함된다.

운동 과잉은 달리기 중독과 다르다. 과도하게 운동하는 사람의 경우 경쟁에 대한 불안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 하지만 러노렉시아의 경우 어떤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이고 비합리적으로 그 행동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느낀다.

달리기 중독의 징후는 보통 상당히 명확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그렇다면 가장 분명한 징후가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 집착: 매일 달리는 것을 피할 수 없을 정도로 자신의 달리기 루틴에 집착한다.
  • 달리기가 삶의 중요한 부분인 일, 공부, 가족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 통제력을 유지할 수 없다.
  • 부인: 중독된 사람은 그 중독 행동으로 인해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한다.

신체적, 사회적 영향

달리기 중독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은 두 가지 측면으로 구분할 수 있다.

  • 신체적 결과: 근육 부상에서부터 극심한 질량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 사회적 결과: 가족 및 친구와의 중요한 관계를 소홀히 하게 된다.

어떤 경우에는 사람들이 달리기 중독에 관해 이야기를 해주려고 하는 가장 가까운 사회 집단과 거리를 두기도 한다. 그러므로 달리기 중독자가 맞이하게 되는 신체적, 사회적 결과는 늘 가족과 친구에게 영향을 미친다.

러노렉시아를 극복하는 방법

중독 행동을 극복하려면 먼저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그 순간부터 사람들은 자신의 행동을 바로 잡는 과정을 시작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은 점차 새로운 습관을 습득해 나가야 한다.

한편 달리기 중독의 경우 심리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인지 행동 치료는 중독을 유지하게 만드는 정신적 구조를 재구성하는 데 아주 효과적이기 때문에 이러한 경우 가장 일반적인 치료 유형으로 사용된다.

가족과 친구의 지원도 중독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 사랑하는 사람이 중독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그 상황에 대해 스스로 판단을 내리려고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지원을 제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 사람을 이해해 주는 것이다. 하지만 동시에 그 문제를 간과하면 안 된다. “그냥 그만 둬야 해, 할 수 있어” 또는 “달리기를 멈추는 건 그렇게 어렵지 않아”와 같은 말을 하는 건 비생산적이다.

러노렉시아 또는 달리기 중독을 극복하는 방법 

중독 행동은 사회 관계를 악화하여 유대감에 영향을 주고 그 사람이 고립되게 만들 수 있다.

러노렉시아의 예방

러노렉시아의 예방은 자기 인식에서 시작된다. 즉, 반드시 건강한 자기 개념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이 원칙은 건강한 자존감이 건강한 자기 관리 습관을 장려한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전문가들은 스스로 자랑스러워하는 것에 대해 객관적인 평가를 내려 자존감을 높이라고 권장한다.

마지막으로 일상을 조직하는 방식에 주의해야 한다. 예를 들어, 운동 계획을 세울 때 너무 융통성이 없으면 안 된다. 가장 좋은 방법은 또 다른 유익한 일들을 할 수 있는 휴식 시간을 갖는 것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쇼핑 중독의 신호 4가지
건강을 위한 발걸음그것을 읽으십시오 건강을 위한 발걸음
쇼핑 중독의 신호 4가지

오늘은 쇼핑 중독의 신호 4가지를 알아보자. 쇼핑 중독 여부를 깨닫는 일은 이 문제에 대해 충분히 알지 못한다면 어려운 과정이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중독되어 있을 때 환자는 자신의 행동으로 인해 일어난 일들을 가장 마지막으로 깨닫는 경우가 많다.



  • Sun, Xiaole et al. “Systematic Review of the Role of Footwear Constructions in Running Biomechanics: Implications for Running-Related Injury and Performance.” Journal of Sports Science and Medicine 1 Mar. 2020: 20–37. Print.
  • Hollander, Karsten et al. “Adaptation of Running Biomechanics to Repeated Barefoot Running: A Randomized Controlled Study.”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47.8 (2019): 1975–1983.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Web.
  • Folland, Jonathan P. et al. “Running Technique Is an Important Component of Running Economy and Performance.” Medicine and Science in Sports and Exercise 49.7 (2017): 1412–1423. Medicine and Science in Sports and Exercise. Web.
  • De Jonge, Jan, Yannick A. Balk, and Toon W. Taris. “Mental Recovery and Running-Related Injuries in Recreational Runners: The Moderating Role of Passion for Running.”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17.3 (2020): n. pag.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Web.
  • López, Abel Nogueira, Alfonso Salguero del Valle, and Sara Márquez Rosa. “Adicción a correr: una revisión desde sus inicios hasta la actualidad.” Revista de Psicología Aplicada al Deporte y al Ejercicio Físico 2.1 (2017):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