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수초의 특성 및 금기 사항

묘수초는 대체 의학에서 체액과 지방 제거를 자극하는 데 사용되는 식물이다. 과연 효과가 있는 걸까? 지금부터 과학적 증거를 살펴보자.
묘수초의 특성 및 금기 사항

마지막 업데이트: 04 12월, 2021

묘수초의 특성에 관해 잘 알고 있는가? Orthosiphon ristatus라는 학명의 묘수초는 초본 식물로, 고양이 수염이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중국 남부 지역, 동남아시아, 호주의 토양에서 자라지만, 중미와 북남미의 일부 지역에서도 볼 수 있다. 이 식물은 바질과 같은 꿀풀과에 속한다.

원산지 국가에서 묘수초는 아름다운 흰색 꽃을 뽐내는 관상용 식물이다. 또한 다양한 약용 목적으로 차나 추출물로도 사용된다.

이 글에서 묘수초의 주된 용도, 과학적 의견, 금기 사항에 관한 정보를 알아보자.

묘수초의 용도와 특성

흔히 묘수초의 잎은 차를 끓이는 데 사용한다. 실제로 시중에서 ‘자바 티’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기도 한다. 묘수초의 다른 부분은 독성 성분이 있어 먹을 수 없다는 점에 유의하자.

이 식물의 안전성과 효능에 관한 증거는 여전히 한정적이다. 따라서 일차 치료제가 아니며, 사용 시 주의해야 한다.

지금부터 묘수초의 가장 일반적인 용도를 살펴보자.

이뇨제

<Journal of Medicinal Food> 학술지에서 보고한 리뷰 논문에 따르면, 묘수초는 체액 제거를 촉진하고 염증을 퇴치하는 이뇨 작용을 한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시넨세틴과 테트라 메톡시-플라본과 같은 물질이 이러한 효과를 발휘한다.

방광 문제

묘수초는 소변의 흐름을 자극하는 능력이 있어, 묘수초 추출물은 방광 정화를 촉진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방광염과 같은 질환에 자주 사용하는 치료법이다.

<Phytomedicine> 학술지에서 발표한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묘수초는 방광 및 비뇨계 감염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묘수초의 특성 및 금기 사항

이뇨 작용을 하는 묘수초는 요로 감염증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당뇨병

자바 티는 당뇨병의 일차 치료제가 아니다. 하지만 과학적 증거에 따르면, 높은 혈당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렇지만 묘수초는 예방적 목적으로만 간헐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당뇨병약을 먹고 있다면 묘수초를 피해야 한다.

체중 감량

민간요법에서는 묘수초를 ‘지방 연소’ 성분으로 간주하지만, 현재로서 이 효과를 뒷받침할 만한 연구나 과학적 참고 자료가 있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묘수초 차가 축적된 지방을 연소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분명히 밝혀졌다. 그렇지만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보충제인 것으로 보인다.

<Planta Medica> 학술지에서는 묘수초 잎의 에탄올 추출물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고 보고했다. 또한 높은 콜레스테롤 및 중성 지방 수치 감소에도 도움이 되었다. 그렇지만 더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야 한다.

묘수초의 체중 감량 효과는 이뇨 작용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보인다. 체액 배출을 촉진하여 체중 감량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건강한 식습관과 신체 운동을 함께 실천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묘수초의 다른 이점

전통적으로 묘수초는 다양한 약용 목적으로 사용되었다. 하지만 그 용도에 관해서는 충분한 연구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묘수초는 다음과 같은 질환에 도움이 될 수 있다.

  • 호흡기 질환
  • 신경계 장애
  • 진균 감염
  • 관절염 및 통풍
  • 피부 질환
  • 동맥 고혈압
  • 담석

묘수초의 부작용 및 금기 사항

자바 티는 최대 8주간 섭취해도 안전한 것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부작용을 경험할 수 있다.

  • 위장 불편감
  • 메스꺼움과 구토
  • 어지럼증

또한 다음과 같은 상황이라면 묘수초가 들어간 제품은 피해야 한다.

  • 임산부와 수유 중인 여성
  • 신부전 환자
  • 만성 심장 질환 환자
  • 소화 불량
  • 어린이
  • 약 복용 중

끝으로 묘수초를 당뇨병약, 항고혈압제, 리튬, 이뇨제와 동시에 먹으면 상호 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 두자. 따라서 의사나 약사에게 문의하는 것이 가장 좋다.

묘수초의 특성 및 금기 사항

당뇨병이 있으면 자바 티를 마시면 안 된다. 복용 중인 약과 상호 작용할 위험성이 있다.

묘수초의 섭취량과 섭취 방법

묘수초는 나이, 건강 상태, 섭취 목적과 같은 요인에 따라 섭취량이 달라질 수 있다. 현재로서 정확한 섭취 방법을 결정할 수 있는 지침이 있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보충제의 라벨을 읽고 제조사의 지침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캡슐 보충제는 하루에 2~3알 정도 섭취할 수 있다. 추출물이라면 30~50방울이 권장된다.

만약 차로 마시고 싶다면 다음과 같은 방법을 따르자.

재료

  • 묘수초 잎 1큰술 (10g)
  • 물 1컵 (250mL)

차를 끓이는 방법

  1. 끓는 물에 묘수초 잎을 넣는다.
  2. 뚜껑을 덮고 약 10분간 차를 우려낸다.
  3. 하루에 1잔씩 마셔 보자.

묘수초에 관해 기억해야 할 점

묘수초 추출물과 차는 몸에 쌓인 체액 제거를 자극하는 보충제로 사용된다. 또한 체중 감량을 촉진하고, 일부 건강상 문제를 완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식물의 안전성과 효능에 관한 증거는 아직 충분하지 않다. 따라서 사용 시 주의해야 하며, 필요할 때만 섭취해야 한다.

This might interest you...
지방 연소를 위한 매력적인 스무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지방 연소를 위한 매력적인 스무디

지방 연소를 위한 스무디는 건강을 개선하면서 날씬한 몸매를 얻는 데 훌륭한 방법이다. 스무디 재료의 조합에 따라 수많은 이점을 선사한다는 점을 잊지 말자. 대체로 장 통과를 촉진하는 음식과 함께 특정 음식의 이뇨 작용을 활용한다.



  • Ameer OZ, Salman IM, Asmawi MZ, Ibraheem ZO, Yam MF. Orthosiphon stamineus: traditional uses, phytochemistry, pharmacology, and toxicology. J Med Food. 2012 Aug;15(8):678-90. doi: 10.1089/jmf.2011.1973. Epub 2012 Jun 25. PMID: 22846075.
  • Sarshar S, Brandt S, Asadi Karam MR, Habibi M, Bouzari S, Lechtenberg M, Dobrindt U, Qin X, Goycoolea FM, Hensel A. Aqueous extract from Orthosiphon stamineus leaves prevents bladder and kidney infection in mice. Phytomedicine. 2017 May 15;28:1-9. doi: 10.1016/j.phymed.2017.02.009. Epub 2017 Feb 28. PMID: 28478807.
  • Lokman EF, Saparuddin F, Muhammad H, Omar MH, Zulkapli A. Orthosiphon stamineus as a potential antidiabetic drug in maternal hyperglycemia in streptozotocin-induced diabetic rats. Integr Med Res. 2019;8(3):173-179. doi:10.1016/j.imr.2019.05.006
  • Seyedan A, Alshawsh MA, Alshagga MA, Mohamed Z. Antiobesity and Lipid Lowering Effects of Orthosiphon stamineus in High-Fat Diet-Induced Obese Mice. Planta Med. 2017 May;83(8):684-692. doi: 10.1055/s-0042-121754. Epub 2016 Dec 19. PMID: 27992939.
  • Chung YS, Choo BKM, Ahmed PK, Othman I, Shaikh MF. A Systematic Review of the Protective Actions of Cat’s Whiskers (Misai Kucing) on the Central Nervous System. Front Pharmacol. 2020;11:692. Published 2020 May 13. doi:10.3389/fphar.2020.00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