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보다 눈을 열어서 더 많이 배우자

· 4월 3, 2019
말하기 전에 먼저 두 번 볼 수 있도록 두 개의 눈과 한 개의 입이 있다고 한다. 개인적인 관계를 구축할 때 이 아이디어에 대해 명심하자.

입보다 눈을 열어서 더 많이 배울 수 있다. 마음의 눈을 뜨다는 말은 단순히 입을 여는 것보다 더 많이 이해하고 발견함을 의미한다.

누군가와 소통하기위한 첫걸음은 그들의 말을 경청하고 관찰하는 것임을 기억하자. 이 두 단계는 실제로 입을 다물고 있을 때 더 잘 수행될 수 있다.

오늘날 사회는 마음의 침묵과 먼저 이해하고 함부로 판단하지 않는 마음으로 세상을 보는 이런 필수적인 자기성찰의 시간을 잘 주지 않는다.

서두르는 마음, 소셜 네트워크, 항상 최근의 소식을 공유하고 싶은 마음은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을 주지 않은 채 즉각성에 대한 필요성을 악화할 수 있다.

그래서 오늘 이 글에서는 마음을 느긋하게 하고, 심호흡하면서 마음과 눈을 열어서 세상을 보는 방법에 대해 제안하려고 한다. 한번 살펴보자.

입보다 눈을 열어서 더 많이 배우자

느림의 미학에 대해서 이미 들어보았을 것이다. 이는 심리적, 정서적으로 큰 중요성을 가진 문화적 추세이다.

이런 식의 생각과 세상에 대한 태도를 갖고 살기 시작하는 사람은 무엇보다도 속도가 새로운 기술을 가져오고, 즉시성을 무엇보다도 중요시하며, 초연결성이  소통의 질보다 더 중요해지는 신화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만든다.

더 읽어보기: 성숙한 여성의 마음

비슷하게 패스트푸드에 대한 반응도 있다. 많은 사람이 지금 당면한 빠른 속도에 대한 태도의 변화를 반영한다.

우리 전체는 우리의 화면을 들여다보기 위해 다른 사람들의 눈을 바라보는 일을 멈추었다. 그리고 이게 끝이 아니다.

사람들과의 관계는 언제나 다음과 같은 주제에 대해 더 생각하게 만든다.

입보다 눈을 열어서 더 많이 배우자

말하기 전에 먼저 듣기

특정 사람들과 대화할 때 우리를 괴롭힐 수 있는 일 중 한 가지는, 이들이 우리 말을 듣고 이해하지 않은 채 그저 반응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항상 사람들이 내 말을 듣고 이해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가 우리 자신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 입을 열기 전에 먼저 눈과 귀를 열어 감정적인 의사소통 메커니즘을 시작해야 한다.
  • 공감 커뮤니케이션은 구두 및 비언어적 측면이 똑같은 중요성을 가지는 분야를 말한다.

구두 의사소통은 전달되는 메시지를 고려한다.

그런데도 우리의 눈은 어떤 세부 사항, 몸짓, 표현, 그리고 사람의 얼굴에 나타난 엄청난 감정의 세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모두가 우리 앞에 있는 사람과 100% 연결되는 편안한 대화를 즐기기 위해 서둘러 그 엔진을 분리할 수 있어야 한다.

“생각”할 수 있는 눈은 마음과 연결된다

소크라테스는 보는 것의 미학은 “이유”에 대해서 질문하는 덕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보는 것”의 미학과 알아야 할 필요(“생각”)를 구분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 오직 “보기만”하는 사람은 어떤 것의 형상, 표면적인 소문, 절대 깊게 들어가지 않는 피상적인 것만 발견하게 된다.
  • “보기만”하는 사람은 외모와 자신만의 판단에만 영향을 받으며, 상대방과 절대 깊게 소통하지 못한다.
  • 이제 우리 자신의 현실을 볼 때 좀 더 친근한 관점에서 보라. 이렇게 하면 우리의 의식이 마음, 당신이 소중하게 여기는 것, 모든 것의 이유를 우리의 눈과 연결하게 되며, 우리의 주변과 그 안에 있는 사람들과의 특별한 유대 관계를 맺게 된다.

"생각"할 수 있는 눈은 마음과 연결된다

입보다 눈을 열어서 더 많이 배우자: 눈은 진실을 말하며, 입은 소문만을 말한다

사람들은 종종 진실된 눈은 보이는 전부가 감정적 세상이 반영된 것이므로 해설이 따로 필요없다고 말한다. 우리의 눈이 그 “마법”같은 능력을 갖고 있다면, 이를 잘 활용하라.

판단하지 말고 들으며, 추측하지 말고 생각하고, 우리에게 말을 하는 사람을 더 충분히, 존중심을 갖고 이해할 수 있도록 그에게 다가가라.

정보를 얻기 위해 눈을 사용하고, 말 한마디 한마디를 선택하라. 절대 누군가를 해치기 위해 사용하지 말자. 솔직해지되, 소통을 망가뜨리지는 말라.

우리의 시선을 잡지 않아 말을 할 때 우리 눈을 피하는 사람을 만나면, 스스로에게 이유를 물어라.

아마 이것은 신뢰의 부족이나 수줍음으로 인한 것이겠지만, 대화를 하면서 서로의 얼굴을 보는 것은 중요하다.

매일의 관계에서 소문을 퍼뜨릴 기회가 한번 이상 생긴다. 이것은 알지 못하고 말하며, 삶을 급하게 가고, 존중이나 정서적 지능 없이 사는 입이 된다.

추천하는 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거리를 둔다

비판을 들을 때 언제든 화내지 말자. 그럴 가치가 없다. 눈을 감고 입만 사용하는 사람은 우리를 모르기 때문에 당신의 진실에 대해 절대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이는 우리의 세상이고 현실이며 사고방식이다. 가치없는 일에 우리의 시간을 낭비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