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 쉬었다가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 방법

사고를 당했거나 출산을 했을 때, 직업을 바꾸거나 이사를 해서 짧게는 몇 주에서 길게는 몇 달간 운동을 쉬다가 다시 시작하면, 원래 하던만큼 운동하는 것이 더 힘들다. 왜 그런 걸까?
한참 쉬었다가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13 11월, 2018

오늘, 이 글에서는 한참 쉬었다가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한참 쉬었다가 다시 운동을 시작하면, 전보다 몸이 더 약해진 것 같고, 더 쉽게 피곤해지는 것 같고, 심지어 다리를 스트레칭하거나 구부리기조차 더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이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언젠가는 이러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다시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계속 이런저런 이유로 운동을 다시 시작하지 못하고 있다면 이 글을 잘 읽어보자.

처음 시작하는 것이 제일 어렵다

헬스장에 가거나 운동을 시작하는 첫 주, 첫 달이 제일 힘들다.

사고가 있었거나 출산을 했거나, 결혼했거나 겨울이 왔거나, 새 학기가 시작되어 운동을 쉬다가 다시 시작하게 되면 이전보다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 또 이전만큼 운동하는 것도 더 어렵다.

위에서 이미 설명하긴 했지만, 운동을 다시 시작하기로 마음먹는 것이 제일 어렵다. 몇 달간 운동을 쉬었다면 그전에 몇 년간 꾸준히 운동했더라도 그리 좋은 몸 상태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다시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면, 또 금방 습관이 생긴다. 운동을 시작한 그 첫 주가 제일 중요하다. 이렇게 한 달만 지나면 운동하는 것에 익숙해 질 것이다.

처음 시작하는 것이 제일 어렵다 

운동을 다시 시작할 때, 운동하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것을 계속 떠올려보자. 운동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심박 수를 올려주고, 혈류를 정화하며 독소를 배출시켜준다.

또한, 스트레스나 불안한 감정을 줄여주고 기분을 좋게 만들어주며, 더 튼튼하고 건강하게 해준다. 더 나아가 숙면에도 좋다.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되는 팁

다음은 한참 쉬었다가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데 도움이 되는 팁이다.

동기 부여를 하자

누구나 운동을 하려는 동기가 있다. 어떤 이유로 운동을 하려는지는 본인이 제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다시 운동을 시작할 때도 그 이유를 다시금 생각해보자.

처음에는 조금만 한다

운동을 다시 시작할 때, 바로 이전에 한 것만큼 운동 하지 말자. 이전에는 1.5마일을 달렸다 하더라도 처음에는 그냥 몇 블록만 달려보자.

마음을 느긋하게 먹고, 너무 서두르거나 무리하지 말자. 처음에는 조금만 하자. 점점 운동하는 시간을 늘려가거나 좀 더 어려운 운동을 하고, 웨이트 무게를 올린다. 그래야 꾸준히 할 수 있다.

이전에는 운동을 잘하는 사람이었는데, 다시 초보로 시작을 한다 해도 문제될 것이 없다. 한 달만 지나면 이전처럼 할 수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말자.

현실을 받아들이자

운동을 몇 달간 하지 않았는데, 지금도 이전의 신체 상황과 같을 거라는 기대는 하지 말자. 너무나 당연하다. 그냥 마술처럼 이전 상태가 될 수는 없다.

살이 쪘거나 체력이 떨어졌다면, 오랫동안 운동을 쉬어서 그런 것이니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자. 상심할 필요는 없다.

현실을 받아들이자

운동할 시간을 내자

운동할 시간이 없다고 불평하지 말자. 계획을 잘 세워 일주일에 2∼3번, 한 시간씩 운동할 시간을 만들자.

이전에 어떻게 시간을 내어 운동했었는지를 떠올려보자.

여러 가지 운동하기

여러 가지 운동을 하는 것은 동기부여를 확실히 할 방법이며, 즐겁게 운동할 방법이기도 하다. 또 운동하다 말 확률도 낮아지고, 지루해질 틈도 없다.

매일 혹은 매주, 다른 운동을 해보자. 월요일에는 걷는 운동을 했다면 화요일은 웨이트 드는 운동을 하고, 수요일은 자전거를 타고 목요일과 금요일엔 조깅을 해보자. 이렇게 운동하는 것은 그저 재밌게 운동하는 것 그 이상이다.

충분히 쉬자

만약 몸이 아프다면 굳이 무리해서 운동하지 않아도 된다. 절대 건강에 좋은 것이 아니다. 운동을 쉬는 것에 괜한 죄책감을 느끼지 말고, 편안한 마음으로, 충분히 쉬자.

충분히 쉬자

친구와 같이 운동하자

운동을 혼자 하는 것과 누군가와 같이하는 것은 정말 다르다. 친구나 동료, 형제자매, 누구도 좋다. 동기 부여를 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또한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다.

하지만 운동을 하러 간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그냥 수다를 떨거나 야식을 먹지는 말자. 수다와 야식은 나중으로 미루자!

현실적인 목표를 세우자

첫날부터 이전에 운동하던 만큼 운동하려고 무리하지 말자. 그건 불가능하다.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현실적인 목표를 세우자. 그래야 의기소침해지지 않고, 성취감도 느낄 수 있다.

운동은 억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즐겁게 해야 한다.

스스로 보상하자

목표를 달성할 때마다 작은 것이라도 스스로 보상하자. 작은 것이면 된다. 특히 음식으로 보상할 때는 작은 양으로 하자. 영화를 보거나 옷을 한 벌 살 수도 있다.

이렇게 작은 거라도 스스로 보상하면 계속 운동하고 싶어질 것이고, 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게 될 것이다.

지금 목표를 설정하고, 그것을 달성했을 때에는 작은 것이라도 스스로 보상하자.

이 글은 어떤가요?
체중이 불어난 후 운동을 다시 시작하는 방법
건강을 위한 발걸음
읽어보세요 건강을 위한 발걸음
체중이 불어난 후 운동을 다시 시작하는 방법

세계적으로 하루 중 대부분을 앉아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다. 바빠서, 동기가 부족해서 혹은 나쁜 음식으로 식사해서 등의 여러 가지 이유로 과체중이 되는 것이다. 하지만 체중이 불어난 후 다시 운동을 다시 시작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 Duncan, L. R., Hall, C. R., Wilson, P. M., & O, J. (2010). Exercise motivation: a cross-sectional analysis examining its relationships with frequency, intensity, and duration of exercise. International Journal of Behavioral Nutrition and Physical Activity, 7(1), 7. https://doi.org/10.1186/1479-5868-7-7
  • Mammen, G. and Faulkner, G. (2013). Physical activity and the prevention of depression: a systematic review of prospective studies. Americ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45(5), 649-57. https://doi.org/10.1016/j.amepre.2013.08.001
  • McArthur, D., Dumas, A., Woodend, K., Beach, S., & Stacey, D. (2014). Factors influencing adherence to regular exercise in middle-aged women: a qualitative study to inform clinical practice. BMC Women’s Health, 14(49). https://doi.org/10.1186/1472-6874-14-49
  • Richards, J., Jiang, X., Kelly, P., Chau, J., Bauman, A., & Ding, D. (2015). Don’t worry, be happy: cross-sectional associations between physical activity and happiness in 15 European countries. BMC Public Health, 15(53). https://doi.org/10.1186/s12889-015-1391-4
  • Rodgers, W. M., Hall, C. R., Duncan, L. R., Pearson, E., & Milne, M. I. (2010). Becoming a regular exerciser: Examining change in behavioural regulations among exercise initiates. Psychology of Sport and Exercise, 11(5), 378–386. https://doi.org/10.1016/j.psychsport.2010.04.007
  • Uchida, S., Shioda, K., Morita, Y., Kubota, C., Ganeko, M., & Takeda, N. (2012). Exercise Effects on Sleep Physiology. Frontiers in Neurology, 3, 48. https://doi.org/10.3389/fneur.2012.00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