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단이 남성의 생식력에 미치는 영향

17 10월, 2020
아연 결핍, 음주, 단당류 등 남성 정자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많은 요소들이 있다. 이 모든 것들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보인다. 이 글에서 남성의 생식력을 위한 식단 개선에 대해 알아보자.

생식력은 식이 요법 및 생활 방식과 직접 관련이 있다. 톡신, 알코올 섭취 및 부적절한 식단은 모두 남성의 정자의 질에 영향을 미치고 따라서 생식 성공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식단이 남성의 생식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남성의 생식력 저하를 피하기 위해서는 생선과 채소를 섭취하며 건강한 식생활 지침을 유지해야 한다. 동시에 초 가공 식품의 섭취를 줄이고 신체 활동을 늘려야 한다.

음주는 정자의 질을 떨어뜨린다

술은 신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일시적인 인지 저하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복잡한 질병이 발생할 위험을 증가시킨다.

따라서 정기적으로 술을 마시면 건강 상태가 악화된다. 또한 <Reproductive Biomedicine Online> 학술지에 발표 된 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알코올 섭취는 정자 수를 감소시킨다.

수정이 일어나려면 최소한의 정자가 여성 생식 기관에 도달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정자 수가 적으면 수정을 통해 얻을 수있는 세포의 양도 적다. 따라서 번식 성공 확률이 감소한다.

남성의 식단이 정자의 질에 미치는 영향
음주는 정자의 수와 생식력을 낮춘다.

더 읽어보기: 정관 절제 수술 과정

미량영양소는 정자의 운동성에 영향을 미친다

미량 영양소의 결핍은 중장기적으로 병리 현상이 나타난다. 전형적인 예는 철분 부족으로 인한 빈혈이며, 이러한 영양소를 적절히 섭취하지 않으면 정자가 악화된다.

구체적으로, 정액의 질 과 양, 정자의 이동성은 아연 섭취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적어도 <International Journal of Reproductive Biomedicine> 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이 미량 영양소 수치가 낮으면 정자 생산과 질에 영향을 미치고 불임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설탕은 생식력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

단당 및 첨가당은 현대식 식단에서 일반적이다. 이 물질은 대사 질환 발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마찬가지로, 특히 앉아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섭취 할 때 비만을 촉진한다.

또한, 단당 섭취는 정자 수와 질의 감소와 관련이 있다. 이 상황은 번식 성공에 영향을 주며 일시적인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다행히도 단당 섭취를 줄이는 식습관을 개선하면 정자를 정상적인 수치로 회복할 수 있다. 그러나 잘못된 식단만이 임신 성공률을 낮추는 것은 아니다. 사실, 최근 연구에서는 부모의 영양 부족과 자손의 건강 저하를 연관시킨다.

남성의 식단이 정자의 질에 미치는 영향
단당류는 과잉 섭취 시 정자의 질과 생식력을 낮춘다.

더 읽어보기: 프로게스틴 임플란트로 임신이 가능할까

식단과 생식력의 관계

생활 습관은 정자의 양과 질 모두에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식이 요법과 규칙적인 신체 활동은 임신 가능성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는 일부 유형의 음식과 독성 물질은 정자 수와 이동성을 감소시켜 수정 과정을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다. 술과 단당류가 이 경우다.

마찬가지로, 미량 영양소 결핍은 정의 낮은 운동성 및 질과 관련이 있다. 아연이 가장 대표적이다. 사실 일부 불임 과정은 이 영양소의 부족으로 생기기 때문에, 보충이 효과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특히 아이를 임신하려고 할 때 야채와 생선이 풍부한 균형 잡힌 식단이 이 과정의 기초임을 명심하자.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동시에 후손의 건강을 긍정적으로 조절한다. 부모의 식단이 자손의 질병 위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 Ahmadi S., Bashiri R., Ghadiri Anari  A., Nadjarzadeh A., Antioxidant supplements and semen parameters: an evidence based review. Int J Reprod Biomed, 2016. 14 (12): 729-736.
  • Ricci E., Beitawi S., Cipriani S., Candiani M., et al., Semen quality and alcohol intake: a systematic review and meta analysis. Reprod Biomed Online, 2017. 34 (1): 38-47.
  • Gutiérrez, Alejandra María Gómez, Briana D. Gómez Ramírez, and Walter D. Cardona Maya. “¿ Tienen los Hábitos de Vida y de Alimentación Impacto en la Calidad Seminal?.” Revista Urología Colombiana/Colombian Urology Journal (2020).
  • Dupont, Charlotte, and Rachel Lévy. “Nutrition, environment and male fertility.” Médecine de la Reproduction 20.3 (2018): 206-214.
  • Alves, Marco G., Branca M. Silva, and Pedro F. Oliveira. “Nutritional Factors and Male Reproduction.” Encyclopedia of Reproduction (2018): 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