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이 체취에 미치는 영향

25 7월, 2020
불안으로 인한 불쾌한 냄새를 예방하려면 이러한 정서 장애를 조절하고 걱정거리 이외의 다른 생각에 집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불안은 몸과 마음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며 체취에 변화를 일으킬 수도 있다. 지금부터 불안이 체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일부 질환이 불안으로 인해 발생한다는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

두근거림, 발한, 체온 상승, 수면 장애, 복통 등의 기저 질환을 발견하는 것이 체취와 같은 이차 질환을 조절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이다. 불안이 체취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고 싶다면 계속해서 읽어 보자.

불안이 체취에 미치는 영향, 발한

불안이 체취에 미치는 영향

땀과 불안은 확실한 연관성을 갖고 있다. 불안을 느끼면 신체의 심장박동수가 높아져 동공이 커지고 호흡 곤란이 발생할 수 있다. 그 순간 신체는 경계 태세를 취하게 된다.

바로 이때 시상 하부가 활성화하면서 부신에 전달하여 아드레날린, 에피네프린, 코르티솔을 분비하기 시작한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게 되면 결국 땀을 흘리게 된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 흘리는 땀은 운동할 때 흘리는 땀과 다르다. 이러한 땀은 80%의 수분과 20%의 단백질 및 지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물질은 피부 박테리아와 쉽게 접촉하여 지독한 체취를 유발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땀이 나는 것을 알게 되면 긴장을 더 많이 하게 되므로, 악순환이 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땀을 더 많이 흘리게 되어 냄새가 더 심해진다.

따라서 불안이 때때로 지독한 체취를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불안을 치료하는 것이 이 문제를 없애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발한은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과정이지만, 누구나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더 읽어보기: 땀 냄새를 없애는 방법 8가지

불안을 퇴치하는 방법

불안이 체취에 미치는 영향

불안은 어떤 상황에서 부정적인 결과를 지레짐작하게 한다.

따라서 상황을 긍정적인 관점에서 보고 이성적으로 판단하며 확대 해석하지 않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상황이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그리고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를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상에는 통제할 수 없는 많은 문제가 있고 어떤 방법으로도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 있으니, 긍정적인 자세로 문제에 대처하고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점을 잊지 말자.

문제에 집중하지 않도록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는 것이 중요하다. 불안을 느끼면 자신을 괴롭히는 문제만 계속 생각하게 된다. 이와 관련하여 긴장을 이완하고 불안감을 일으키는 상황에 전적으로 주의를 집중하지 않는 법을 배워야 한다.

물론 긴장을 늦추지 않아야 하지만, 휴식을 취하고 즐거운 일을 하며 다른 것에 대한 생각도 해야 한다.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이완 기법을 활용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호흡 운동과 같은 이완 기법은 긴장을 풀고 다른 관점에서 상황을 보는 데 도움이 된다.

더 읽어보기: 느리게 살기 운동

불안 발작이 나타나면 해야 할 일

불안이 체취에 미치는 영향

공황 발작이나 불안 발작이 발생하면 통제력을 잃게 되므로 두려움이 더 심해진다. 불안 발작이 나타나면 심장 박동 수가 높아지고 호흡 곤란이 발생하며 숨이 가빠지고 체온이 상승하고 몸을 떨기 시작한다.

주변에 있는 사람에게 불안 발작이 발생하면 실제로 위험할 것이 전혀 없으며 끔찍한 상황에 부닥친 것이 아니고 방금 일어난 일이 그렇게 심각하지 않다고 말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고 공황 발작 증상의 영향력을 최소화할 수 있다면 점점 나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불안 발작을 멈추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다른 것을 생각하거나 주제를 바꾸거나 어떤 일에 몰두하거나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릴 수 있는 활동을 하거나 천천히 호흡하는 것이다.

  • Hofmann SG, Gutner CA, Fang A. Social Anxiety Disorder. In: Encyclopedia of Human Behavior: Second Edition. 2012.
  • Davidson JRT, Foa EB, Connor KM, Churchill LE. Hyperhidrosis in social anxiety disorder. Prog Neuro-Psychopharmacology Biol Psychiatry. 2002;
  • Sclereth T, Dieterich M, Birklain F. Hyperhidrosis- Causes and Treatment of Enhanced Sweating. Dtsch Ärzteblatt Int ⏐Dtsch Arztebl Int.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