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냄새를 없애는 방법 8가지

18 2월, 2019
여러 가지 이유로 땀이 많이 날 수 있다. 어떤 경우에 해당되는지 확인하고, 원인과 피부 유형에 맞는 방법으로 땀 냄새를 없애기 위해 노력하는 게 좋다. 

시중에서 땀 냄새를 없애는 목적의 제품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제품들은 사실 그렇게 효과적이지 않다. 그리고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몸 여러 부위, 얼굴, 겨드랑이, 발 등에서 땀 냄새가 과도하게 많이 난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렇게 땀이 많이 나면 사회 생활에도 지장을 받을 수 있다. 땀으로 인한 냄새가 지독하게 나고, 옷이 땀에 젖기도 하기 때문이다.

오늘 이 글에서는 땀 냄새를 없애는 데 효과적인 방법을 소개한다.  

땀 냄새를 근본적으로 없애기 위해서는 옷에 남은 땀 자국과 모공을 통해 배어 나오는 냄새를 제거해야 한다.

땀 냄새를 없애는 방법 8가지

1. 항균 젤

항균 젤

보통 온도가 올라갈 때, 더워지면 땀이 많이 나기 시작한다. 정말 불쾌하고 불편하다. 또 옷에 땀이 젖는 것도 참 신경 쓰이는 일이다.

이런 상황인데 샤워나 목욕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겨드랑이를 항균 젤로 닦아보자. 땀 냄새가 사라지고 박테리아도 죽일 수 있다.

*참고 글: 땀 얼룩을 제거하는 5가지 방법

2. 과산화 수소

과산화 수소수를 박테리아를 제거해 땀 냄새를 없애주는 소독제로 사용할 수 있다.

과산화 수소수로 땀 냄새를 없애기 위해서는 물 반 컵에 과산화 수소 작은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을 섞어 겨드랑이에 바른다.

3. 베이킹 소다

그리고 또 베이킹 소다, 물, 설탕을 섞은 혼합물도 땀 냄새를 없애는 데 효과적이다.

*참고 글: 블랙헤드 제거에 효과적인 4가지 베이킹 소다 마스크

4. 참나무 껍질

참나무는 땀 냄새를 없애는 데 가장 효과적인 재료 중 하나로, 한약 약재상 등에 가면 구입할 수 있다.

끓는 물 1리터에 참나무 간 것 5 T 을 넣어 참나무를 우려낸다. 2시간 정도 끓여 사용한다. 정말 효과적일 것이다.

아니면 이걸 얼음 틀에 넣은 후 얼려서 얼음이 되면 겨드랑이를 문지르는 방법도 있다. 

5. 명반 돌

땀 냄새 없애기

명반 돌은 발한 억제 효과가 있는 광물이다. 땀 냄새가 나지 않게 해주고 옷에 땀 자국이 남지 않도록 해준다. 게다가 완전히 천연 제품이라는 장점도 있다. 

이 미네랄은 땀이 많이 날 때 사용하면 효과가 정말 좋다. 항균 및 살균 성분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피부 색깔을 밝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되고, 모공이 막히지 않게 해준다. 뿐만 아니라 다른 화학 제품 처럼 팔 아래에 자국이 남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6. 알루미늄 염화물

땀이 많이 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한 억제 및 탈취 효과가 있는 알루미늄 염화물을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7. 보톡스

보톡스

땀이 너무 많이 나거나 냄새가 너무 심하게 나고, 옷에 땀 자국이 남으면 땀이 많이 나는 부위에 보톡스를 맞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땀샘의 신경을 막아주는 보톡스를 이 부위에 맞으면 정말 효과가 좋다. 보톡스 효과는 6개월에서 12개월 정도 지속되므로 이 기간이 지나면 다시 맞아야 한다. 

8. 레이저

레이저 치료도 효과적이다. 땀샘을 줄여 발한의 기능을 멈추게 해주기 때문이다.

 

  • Maillard, H., & Dumont, P. (2012). Hiperhidrosis. EMC – Dermatología. https://doi.org/10.1016/S1761-2896(12)63516-X
  • Instituto Médico Láser. (2013). Cuidados antes, durante y después de la depilación láser.
  • Hornberger, J., Grimes, K., Naumann, M., Glaser, D. A., Lowe, N. J., Naver, H., … Stolman, L. P. (2005). Identificación, diagnóstico y tratamiento de la hiperhidrosis primaria localizada. EMC – Dermatología. https://doi.org/10.1016/S1761-2896(05)433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