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기버 신드롬: 돌보는 사람을 돌보는 방법

다른 사람을 돌보는 것이 중요하다면, 나 자신은 스스로 돌봐야한다.

삶에서 누군가를 돌봐야만 하는 시기가 있다: 노부모든, 형제 중 누군가가 아팠을 때든, 아니면 심지어는 장애가 있는 아이일 수도 있다. “케어기버 신드롬”은 누군가가 필요로 하는 것을 주어야 하고, 건강을 돌봐야 하는 경우 경험하는 보편적인 현실이다.



누군가를 돌봐야만 하는 상황이라면, 신체적, 정신적으로 지칠 수 밖에 없다. 며칠 만에 갑자기 그렇게 된다기 보다는, 하루하루, 점점 타인에게 더 많은 관심을 쏟다보면 스스로는 잊을 수 밖에 없게 된다. 24시간 보호자로 역할하며, 정작 자신은 잃어버리는 것이다.

적당히 할 순 없을까? 이런 상황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이 글에서는 케어기버 신드롬을 설명한다.

 



케어기버 신드롬, 주로 여성들이 경험한다

2 old age

통계 자료는 잔혹한 현실을 반영한다. 대부분의 경우 누군가를 돌봐야 하는 사람은 늘 여성이다. 사랑과 헌신이 필요한 일이고 감정적, 신체적 헌신이 요구된다. 가족이든,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든 그냥 모른척 할수가 없다.

하지만 여성들이 누군가를 돌볼 때 기억해야할 점들이 있다. :



  • 거의 60%의 사람들에게 나에게 의존하는 식구가 있다.
  • 누군가를 돌본다는 것은 하루 24시간 내내 그 사람을 지켜봐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 사랑과 헌신이 요구되는 것이고, 불안을 느끼거나 걱정을 하는 것도 일반적인 것이다. 가끔은 누군가를 돌보는 사람도 휴식이 필요하다. 또 다른 식구의 도움이 필요하다.
  • 대부분의 경우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누군가를 돌봐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이 사람을 어떻게 케어해야할지 신체적으로 지치는 일이고 자연적으로 식사나 위생 상태 등에는 신경을 덜 쓸 수 밖에 없게 된다.
  • 보통 케어기버는 50-60대에 많다. 이때는 이미 건강상에 문제가 하나둘씩 나타나고 신체적 한계가 나타나는 시기이다.
  • 보호자도 손주나 아이들 등 또다른 가족 구성원이 의지하고 있을 수도 있다.
  • 취미나 여가를 즐길 시간이 부족하다. 정신적 신체적 압박감에 시달릴텐데, 나중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케어기버 신드롬”의 경고 사인

3 exhaustion

케어기버는 자신의 정신적, 신체적 상태를 잘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사실 환자가 건강한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보호자가 만성 피로, 등 통증, 스트레스나 불안, 우울증에 시달릴 수 밖에 없다.

경고 사인은 이런 것들이 있다:

  • 정신적, 신체적으로 소진 된 상태
  • 수면 문제
  • 기분이 오락가락 하는 것
  • 체중 변화
  • 진통제에 의존하는 것
  • 사회적 활동
  • 기억력과 집중력이 떨어지는 등의 인식 장애

“케어기버 신드롬” 예방을 위한 팁

4 caring

  • 하루에 몇 시간만이라도 스스로를 위해 보내자.
  • 역할을 분담하자– 한사람이서 누군가를 계속 돌볼순 없다. 간병인을 쓰거나 다른 가족과 역할을 분담하자. 누군가를 돌보는게 귀찮은게 아니라 내가 누군가의 도움을 더 많이 받으면, 더 신경쓸 수 있다는 뜻이다. 물론 컨디션이 좋을 때는 상관없겠지만 지쳤거나 컨디션이 안 좋을 때에는 온전히 누군가를 돌보기 어렵다.
  • 돌보는 사람의 상태나 질병에 대해 좀 더 공부해보자. 의사에게 어떻게 해야하는지, 조언을 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친구와 시간을 보내는 등의 다른 사회 활동을 하자. 내 감정은 내가 챙기고,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자.
  • 시간을 할애해서 운동하자. 정말 중요하다. 산책을 하거나 스트레칭, 특히 등 운동을 신경쓰자.
  • 너무 지치면 전문가를 찾아가 조언을 구하자. 다만 내가 돌보는 사람의 의사에게는 이 조언을 구하지 않는다. 건강이 안 좋아지면,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친다. 너무 지칠 땐 꼭 도움을 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