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아기를 살린 남자

· 7월 4, 2016

기부는 중요하다. 운명적인 이유로 그녀의 딸은 바이러스에 걸렸고 그는 그의 손자를 살릴 수 있었다.

이 글에서는 희망으로 가득한, 참 좋은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제임스 해리슨은 78세로 호주에서 산다. “골든 팔을 가진 남자”로 더 잘 알려져있다.

그냥 호주에서 그의 딸과 손자들과 함께 평범하게 노년을 보내고 있었다. 물론 어떤 사람들은 그를 영웅이라고 부르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그는 그의 혈액으로 200만명의 사람들을 살렸다.

믿기지 않는 이 이야기에 대해 좀 더 나눠 보기로 하자.

 

삶은 우연의 연속…

james-harrison

제임스 해리슨이 14살 이었을 때 죽음의 직전에 이르는 사건이 있었다. 그 사고 후 의사는 폐를 제거하려고 했었다.

몇 번의 이식 수술을 받았고, 몇 주간 입원해 있었다. 그의 엄마는 그를 살리기 위해 13 리터의 피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많은 사람들이 그를 위해 자진해서 헌혈을 했다는 사실 조차 알지 못했다. 어렸던 그는 18살이 되면 제일 먼저 헌혈을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정말 18살이 되었을 때 제일 먼저 한 것이 헌혈이었다. 하지만 헌혈을 한 다음날 병원에서 전화가 왔다. 속히 병원으로 오라는 연락이었다.

이 글도 읽어보자: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데 도움되는 차

 

제임스 해리슨의 혈액, 수많은 아기의 희망이 되다

James-Harrison-Blood-donor

1960년대 중반, 그 당시 호주는 유아 사망률과 유산률이 정말 높았다. Red Cross 에서는 정말 끔찍했다고 이 시기를 회상한다.

많은 여성들이 아이를 잃거나 유산했지만, 누구도 그 이유를 정확히 알지 못했다. 심각한 기형으로 태어나 태어난지 며칠 만에 죽는 아이들도 많았다.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레서스 질병 때문이었다. 아마 들어본 적이 없을텐데 산모의 면역력에 파괴적인 질병이다. 아직 태어나지 않은 태아 세포를 적으로 인식하고 산모의 몸을 공격하는 것이다. 그래서 아이가 유산되거나 기형이 되는 것이다.

임신한 여성들의 피는 안 좋은 Rh- 인데,  Rh+가 아이로 옮아갈 수도 있는 것이다.

레서스 질병은 아이에게는 정말 치명적이었고, 산모에게도 심리적으로 많은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제임스 해리슨은 이 상황을 바꿔놓았다.

그가 처음 헌현을 했을 때, 의사는 제임스가 뭔가 특별한 상태라는 것을 발견했다:

  • 그의 혈액에는 면역 관련 질환과 싸울 수 있는 항체 같은 것이 있었다.
  • 그의 혈액 덕분에 “안티-D”라고 부스는 백신을 합성할 수 있었다. 이것은 여성들이 임신 중에 Rh-가 생기는 것을 예방해준다.
  • 그 덕분에 호주 여성들 17% 이상이 이것을 가지게 되었고, 제임스 해리슨의 혈액은 정말 오늘이 있을 수 있었던 필수 요소 였던 것이다.

 

제임스 해리슨의 혈액은 큰 선물이었다

baby-feet

Red Cross의 자료를 보면 제임스의 혈액은 수만명의 아이를 살렸다는 것을 볼 수 있다. 200만 명의 신생아들이 살 수 있게 된 것이다.

제임스도 아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어 굉장히 행복해했다. 또 이 덕분에 그의 손자도 살릴 수 있었다.

이 글도 읽어보자: 해독에 좋은 수프 4가지

사실 삶이 이상한 우연의 연속이긴 하지만, 그의 딸도 Rh- 인자를 가지고 있었던 상태였고 그의 손자는 할아버지 덕분에 살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런데 제임스 해리슨이 어떻게 이 항체를 가지고 있을 수 있었을까? 운명적인 거였을까? 아니면 유전적인 이유로?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가 14살때 큰 사고를 당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 당시 그가 치료를 하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의 혈액을 기부받았고 그 과정에서 항체가 생긴 것이다.

하지만 이것도 확실한 것은 아니다. 제임스가 계속 자기 일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나아가 제임스는 바늘에 대한 두려움으로 계속 헌혈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 지점에서  “만약 제임스가 죽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의문이 생긴다.

의사들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 항체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는 그저 제임스 같은 사람이 있기를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