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의 일반적인 유형 4가지

· 8월 23, 2016
외부 세계와 자신을 분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고 가능한 경우에는 운동을 해 보자. 운동을 하면 엔도르핀이 생성되어 기분이 나아질 수 있다. 

우울증은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질환으로, 유전적 요인으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고 삶의 문제로 인해 나타날 수도 있다. 실제로 우울증의 잠재적인 위험은 거의 모든 사람들의 내면에 숨어 있다. 

우울증의 유형

우울증은 슬픔과 유사하지만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하지 못하게 만든다는 차이점이 있다. 침대 밖으로 나오지 않고 어떠한 힘도 생기지 않으며 즐거웠던 활동에도 무관심해질 수 있다.

우울증의 일반적인 유형 4가지

우울증에는 여러 가지 유형이 있다. 일반적인 유형 몇 가지를 알아 두면 자기 자신이나 사랑하는 사람이 고통을 받고 있을 때 가장 좋은 방법으로 대처를 할 수 있다. 

오늘 이 글에서는 우울증의 가장 일반적인 유형 4가지를 소개한다.

1. 상실 후 우울증

상실 후 우울증은 가장 일반적인 유형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게 되면 비탄과 슬픔에 잠겨 끝이 없는 절망으로 빠질 수 있다.

이러한 유형은 대개 매우 내성적이거나 불안정하거나 예민한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며 극복을 하는 것이 어려워 대부분의 경우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한다.

읽어 보기: 훌륭한 9가지 항우울증 성분 음식

2. 양극성 장애 (조울증)

극단적인 행복과 깊은 슬픔을 모두 느끼는 특징이 있는 조울증에 대해서 들어본 적이 있는가? 조울증이 생기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다.

조울증은 그 자체만으로도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우울증의 일반적인 유형 4가지

3. 피로로 인한 우울증

이러한 유형의 우울증은 매우 경쟁적이고 지속적으로 압박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주로 영향을 받는다. 업무의 경우에도 똑같다. 압박감이 생기면 신체적 및 정신적 피로가 생겨 심각한 우울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처럼 극심한 경쟁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최고가 된다고 해서 건강한 상태라고 할 수는 없다. 

읽어 보기 : 과도한 업무는 심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4. 노화로 인한 우울증

특정 나이가 되면 자연스럽게 우울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유형의 우울증은 대부분의 경우 삶의 전환점이 되는 50세 정도에 발생한다. 과거에 놓친 기회를 후회하거나 시간이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 것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면서 나타날 수 있다.

자기 자신을 나이 든 사람으로 바라보기 시작할 때가 바로 우울증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이러한 유형의 우울증을 피하기 위해서는 과거의 잘못과 실수를 받아들여야 한다. 지금 이 순간을 즐기고 하고 싶은 일들을 더 이상 미루지 말자.

우울증은 악순환이다

우울증에 빠지는 것은 쉽지만 여기에서 빠져나오는 것은 쉽지 않다. 우울한 사람들은 고립이 되는 경향이 있으며 부정적인 생각들이 떠오르고 시간이 갈수록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

우울증의 일반적인 유형 4가지

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생각이 들면 바로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한다. 스스로 이러한 악순환을 끊을 수는 없다. 도움을 구하지 않으면 세상으로부터 자기 자신을 가두게 되며 계속해서 우울증에 갇히게 될 수 있다.

이를 피하기 위해서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자기 자신이 가진 을 덜어줄 수 있는 방법을 시도해 보자. 

국가건강정보포털 의학정보에 따르면 우울증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경우에는 정신과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러나 우울증이 심할 때는 부정적인 생각이 지배하기 쉽고 이러한 이유로 치료에 대한 기대도 부정적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가족, 친구 등 보호자의 지지와 역할이 중요하다고 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인내심을 갖고 시간이 지나면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다. 내가 고통을 받는 동안 사랑하는 주변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잊지 말자. 지금은 어둠이 가득한 환경일지라도 언제나 희망은 있다.

우울증에서 탈출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 Magni, L. R., Purgato, M., Gastaldon, C., Papola, D., Furukawa, T. A., Cipriani, A., & Barbui, C. (2013). Fluoxetine versus other types of pharmacotherapy for depression. 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 http://doi.org/10.1002/14651858.CD004185.pub3
  • Davidson, R. J., Pizzagalli, D., Nitschke, J. B., & Putnam, K. (2002). Depression: Perspectives from Affective Neuroscience. Annual Review of Psychology. http://doi.org/10.1146/annurev.psych.53.100901.135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