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28 12월, 2018
미국 암 연구 협회에서 수행된 연구에 따르면, 양배추에는 다량의 비타민 C 및 엽산이 함유되어 있다고 한다. 

우울증은 심각하지만 주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흔한 질병이다. 우울증이 생기면 깊은 슬픔, 의존증, 낮은 자존감 및 삶과 사회생활에 대한 관심의 상실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유전적인 요인이나 삶에서 발생하는 문제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오늘은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몇 가지 식품을 소개한다.

일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울증 및 불안감을 완화하는 천연 식품이 있다고 한다.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당밀

당밀은 주로 결정화되지 않은 수크로오스에 의해 형성된다. 우울증과 맞서 싸울 수 있도록 세포에서 에너지를 형성하는 과정을 빠르게 해 주는 능력이 있는 DNA의 구성 요소 중 하나인 우리딘이 풍부하다. 하지만 당밀은 설탕이기 때문에 적당량만 섭취해야 한다. 

등 푸른 생선

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연어, 정어리, 참치 및 멸치와 같은 생선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다. 오메가3는 트라이글리세라이드를 낮추고 혈전이 형성되는 것을 막기 때문에,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 또한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항우울증 효과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참고 글 : 맛있는 연어의 효능과 레시피

비트

비트 또한 우리딘 성분이 풍부한 식품이다. 우리딘은 두뇌의 시티딘의 양을 높이는 것으로, 감정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 도파민에 영향을 준다.

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콩에는 건강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풍부하다. 이러한 식물성 단백질은 다양한 이점을 갖고 있으며 많은 종류의 제품으로 섭취할 수 있다.

콩에는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포화 지방이 낮으며 콜레스테롤이 함유되어 있지 않다. 심장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것 외에도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오메가3 지방산을 포함하고 있다. 

호두

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호두는 다량의 알파리놀레산을 포함하고 있다. 호두는 우울증을 완화할 뿐만 아니라 심장을 보호하는 데 또한 훌륭하다.

현미

현미는 비타민 B1 및 B3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 식품이다. 또한 엽산을 포함하고 있으며 혈당 지수가 낮다. 현미에는 당이 적기 때문에 혈당이 급하게 떨어지는 것을 막아 급격한 감정 기복을 예방할 수 있다. 

맥주 효모

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맥주 효모는 다량의 비타민 B1, B2, B3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16가지의 아미노산이 함유되어 있어 신경계를 강화하는 데 아주 큰 도움이 된다.

귀리

귀리에는 엽산 및 비타민 B1, B6가 들어 있다. 이들은 소화계에 도움을 주고 혈당이 낮아지는 것을 막기 때문에 이로 인한 감정 기복 및 과민 반응을 예방할 수 있다.

양배추

훌륭한 항우울증 효과가 있는 식품 9가지

미국 암 연구 협회에서 수행된 연구에 따르면, 양배추에는 다량의 비타민 C 및 엽산이 함유되어 있다고 한다. 이들은 스트레스, 관상 동맥 질환 및 여러 유형의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코코아

코코아는 호두와 당밀처럼 셀레늄을 포함하고 있어 감정의 기복을 조절하고 뇌를 강화하며 노화의 징후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코코아를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지만 순수 초콜릿은 신체적 및 정서적 건강에 좋다.

  • Su, K. P., Huang, S. Y., Chiu, C. C., & Shen, W. W. (2003). Omega-3 fatty acids in major depressive disorder: a preliminary 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trial. European Neuropsychopharmacology13(4), 267-271.
  • Nemets, B., Stahl, Z., & Belmaker, R. H. (2002). Addition of omega-3 fatty acid to maintenance medication treatment for recurrent unipolar depressive disorder. American Journal of Psychiatry159(3), 477-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