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헌혈자의 날은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

06 11월, 2020
세계 헌혈자의 날은 세계보건기구 지도부의 주최로 매년 6월 14일에 열린다. 2019년 세계헌혈자의 날 주제는 '모두를 위한 안전한 혈액(Safe blood for all)'이었다.

전 세계 모든 국가는 매년 6월 14일 ‘세계 헌혈자의 날’을 기념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과학자 란트슈타이너를 기리기 위해 이 날짜를 지정했으며 헌혈에 대한 메시지를 강화하기를 원했다.

란트슈타이너는 1868년 6월 14일에 태어난 오스트리아 생물학자였다. 그는 ABO 시스템을 기반으로 혈액형을 분류하는 방법을 발견하고부터 과학 분야에서 유명해졌다. 그리고 그는 이러한 발견으로 인해 1930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았다.

세계 헌혈자의 날에는 항상 모토가 있는데, 2019년에 선정된 모토는 ‘모두를 위한 안전한 혈액’ 이었다. 그 목표는 혈액을 추출, 저장, 사람 간에 전달하기 위해 세계가 취해야 하는 생물 보안 조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혈액이 우리가 인위적으로 제조할 수 없는 원소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따라서 이 물질을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투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기부를 통해 혈액을 획득하는 것이다.

안전한 혈액을 얻는다는 의미

세계 헌혈자의 날은 헌혈자의 헌신뿐만 아니라 헌혈을 관리하고 샘플을 보존하는 혈액은행의 노력을 강조한다. 혈액의 안전은 수혜 환자가 어떤 것에도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과정의 핵심이다.

안전한 혈액은 병원성 미생물을 수용하지 않고 독성 물질을 포함하지 않는 혈액이다. 여기에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및 기생충이 포함된다.

수십 년 전, 기증된 혈액에서의 병원균은 전염의 주요 문제가 되었다. 그리고 수혈 시 생물학적 안전성이 부족하여 C형 간염 및 샤가스병 감염 사례가 있었다.

다행히도 기증된 혈액의 박테리아에 대한 제어 및 탐지 시스템이 크게 개선하여, 현재 실험실 기술자는 헌혈 후 여러 질병을 검사할 수 있다. 그들은 일반적으로 간염,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 매독, 샤가스병 및 브루셀라증을 검사한다.

실험실에서는 질병에 양성인 혈액을 전부 폐기한다. 동시에 그 프로토콜에는 해당 진단 및 후속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기증자에게 알리는 절차가 포함되어 있다.

안전한 혈액을 얻는다는 건 무엇을 의미할까?

기증된 혈액에 박테리아가 발견되는 순간 그 혈액은 폐기된다.

더 읽어보기: 수혈의 목적과 절차

안전한 혈액은 또한 무료이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헌혈의 자발적인 성격을 상기시킨다. 누구도 우리에게 혈액 기부를 강요할 수 없으며, 그렇게 하도록 재정적인 인센티브를 받아서도 안 된다. 헌혈 마케팅은 모든 국가에서 불법이다.

이것이 바로 안전이 기부자의 개인 정보 및 무결성을 보호하기 위해 구현된 공공 정책에도 의존하는 이유다. 이 행위는 자발적이고 이타적이어야 하며 지급이나 이익의 대상이 아니어야 한다.

하지만 이는 글로벌 경제 상황이라는 맥락에서 어렵다. 대부분 헌혈은 고소득 국가에 집중되어 있어 나머지 인구는 가용성이 떨어지므로 그들은 상업화를 선호한다.

누가 헌혈자가 될 수 있을까?

인구 전체에 걸쳐 기부가 장려되지만, 기부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특정한 제한이 적용된다. 또한, 저장된 샘플의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 의료 종사자 등 헌혈이 허용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일상 업무에 노출되어 무의식적으로 질병에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체중 측면에서 볼 때, 기증자의 몸무게는 110파운드 이상이어야 한다. 그리고 18세에서 65세 사이의 나이인 사람만 헌혈할 수 있다. 이는 법적인 이유와 가능한 부작용 때문인데, 미미하지만 너무 어리거나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서 부작용이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또한, 한 사람은 1년 동안 3~4회 이상 기부해서는 안 된다. 이는 적혈구 교체 시기인 약 3개월을 기준으로 한다. 기부 사이에 간격을 두면 골수가 회복하기에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다.

일반적으로 건강 전문가팀의 누군가가 초기 인터뷰를 수행하여 혈액 기부 가능성을 결정한다.

그리고 요건을 충족하는 즉시 그 사람은 혈액을 기부할 수 있다.

누가 헌혈자가 될 수 있을까?

수혈 중에는 헌혈자와 혈액을 받을 사람의 안전이 중요하다.

더 읽어보기: 혈액 검사 전에 금식이 중요한 이유

세계 헌혈자의 날 및 생명을 구하는 의식

헌혈은 작은 일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혈액 조직 은행 덕분에 복잡한 수술 절차에서 생존율을 높이고 선천성 혈액 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다른 사람을 아끼는 사람들의 연대와 인식에 관한 것이다. 우리 중 많은 사람이 우리가 사는 지리적 영역에서 기부자가 되어 도움을 줄 수 있다. 어쩌면 우리는 혈액은행에 연락하고 싶을 수도 있는데, 그렇게 하면 그들은 이 문제에 대해 조언을 해줄 수 있을 것이다.

  • Cuadros-Aguilera, Pol. “Salus Populi, principio de no lucro y deber cívico de donar sangre.” Revista de bioética y derecho 40 (2017): 115-124.
  • Cabana, Araceli Faraldo, María Pérez Galán, and Sara Asensio Arredondo. “Motivaciones para donar sangre entre el personal sanitario.” RECIEN: Revista Electrónica Científica de Enfermería 14 (2017): 2.
  • Hernández, MA Puig. “La donación de sangre. Historia y crítica de su regulación.” Revista de Derecho UNED 23 (2018): 801-805.
  • Aguirre, Sofía, Agustín Bazzani, and Mauro Casciati. “La problemática de la donación de sangre voluntaria no remunerada.” Evidência: Actualización en la Práctica Ambulatoria 16.1 (201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