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에 가장 취약한 사람은 누구일까?

03 3월, 2020
고온은 누구에게나 해로울 수 있지만,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열에 훨씬 더 취약하다. 열에 특히 취약한 위험 그룹이 취해야 할 몇 가지 예방 조치를 알아보자.

특정 신체 유형이나 건강 상태로 인해 열에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있다. 따라서 이 그룹에 속하는 사람들은 특히 여름 동안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물론, 기본적인 보호 대책을 따라야 한다. 예를 들어, 적절한 옷을 입고 물을 잘 마시며 가장 뜨거운 시간 동안 햇볕을 피해야 한다. 그러나 열에 더 취약한 사람들은 이러한 대책을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

열에 가장 취약한 사람들은 다음과 같다.

  • 5세 미만 어린이
  • 65세 이상인 사람
  • 만성 질환이 있는 사람
  • 야외에서 운동하거나 일하는 사람

열에 가장 취약한 사람

어린이

열에 가장 취약한 사람

어린이, 특히 매우 어린아이들은 아주 열에 취약하다. 어린아이들의 몸은 더 빨리 체액을 잃기 때문에 더 빨리 탈수 상태가 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아이들은 신체 크기 때문에 열을 더 빨리 생성한다. 그러므로 온도가 상승할 때 직사광선을 피하고 신체 활동을 할 때 과도한 운동을 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어린아이들은 탈수의 첫 증상이나 열이 몸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유념하자. 만약 아이가 평소보다 짜증을 많이 낸다면 탈수나 고온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노년층

열에 매우 취약한 또 다른 그룹은 바로 노년층이다. 신체의 온도 조절 기관이 내부 온도를 조절하는 뇌의 시상하부에 있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사람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이 기능은 저하된다.

또한, 노년층 그룹은 예전처럼 갈증을 쉽게 인식할 수 없어서 탈수의 위험이 더 크다. 주변 사람들이 노년층 구성원들이 가끔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상기시켜 주어야 한다.

추가로, 고령자들은 젊은 사람들보다 땀이 덜 난다. 그래서 몸에 더 많은 열을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 또 환경이 습한 경우 발한이 더 억제되고 열사병 위험이 커진다.

고혈압 환자

과도한 열은 동맥을 확장하고 탈수로 이어지곤 한다. 그리고 고열과 탈수는 모두 고혈압이 있는 사람들에게 매우 치명적이다.

따라서 날씨가 더울 때는 약물을 조정할 수 있도록 의사와 상담하는 게 좋다.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일은 열이 장력을 낮춘다는 것이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먹는 약물의 효과로 인해 부적절한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 따라서 불쾌한 놀라움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검진을 꼭 받아야 한다.

더 읽어보기: 고열 증상 및 치료

심장질환 및 비만 환자

심장 및 비만 환자

고열은 또한 심혈관 건강에 영향을 미치므로 당연히 열의 효과는 심장 및 비만 문제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더 심각하다. 심부전으로 인해 몸이 식는 능력이 제한되기 때문에 열 과부하의 위험이 있다.

또한, 심장병 환자는 이뇨제를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므로 신체에서 물을 지속해서 제거하여 땀을 흘리는 능력이 줄어들게 되어 탈수에 특히 취약하다.

뚱뚱한 사람들도 열을 식히는 데 문제가 있다. 일반적으로 고온에 노출되면 과도하게 땀을 흘리기 때문에 쉽게 액체와 무기염류를 잃고 종종 탈수 상태에 이른다. 특히 과체중인 사람은 체지방량이 훨씬 높으며 이는 체온 조절 기능을 변화시킨다. 따라서 열사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

더 읽어보기: 소아 비만의 큰 문제점

운동선수와 야외에서 일하는 사람들

마지막으로, 야외 활동을 하는 사람들은 열에 훨씬 취약하다. 햇빛에 직접 노출되면 고온의 영향이 더 커지므로, 이는 탈수 위험을 두 배로 증가시킨다.

이 모든 그룹은 적절하게 열로부터 보호되어야 하며 가능한 한 햇빛이 강하지 않은 시간으로 활동을 제한해야 한다. 또한 계속 물을 마시는 것이 중요하며, 평소에 마시는 물의 두 배 이상을 마시면 효과적이다.

  • Ballester, F. (2008). El impacto del calor extremo en la salud: nuevos retos para la epidemiología y la salud pública.
  • Botas, I., Ferreiro, A., & Soria, B. (2011). Deshidratación en niños. Anales Medicos Mexico.
  • Álvarez-Calatayud, G., Taboada, L., & Rivas, A. (2006). Deshidratación: etiología, diagnóstico y tratamiento. Anales de Pediatria Continuada. https://doi.org/10.1016/S1696-2818(06)736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