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전방 전위증의 가장 일반적인 증상

11 3월, 2021
척추가 앞으로 움직이는 문제를 척추 전방 전위증이라고 한다. 이 질환은 어떤 증상을 유발할까? 어떻게 발견할 수 있을까?

척추 전방 전위증은 척추뼈가 움직이면서 아래에 있는 척추뼈에 직접 얹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40세 이상의 사람에게 영향을 미친다. 퇴행성, 선천성 또는 협부형 척추 전방 전위증이라는 용어를 들어본 적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퇴행성 척추 전방 전위증이 가장 일반적이다. 그렇다면 척추 전방 전위증의 증상과 치료는 무엇일까?

척추 전방 전위증은 1963년에 뉴먼이 처음으로 만든 용어이다. 또한 현재 질병의 심각성에 따라 다양한 치료법이 있으며, 이 글의 끝부분에서 설명할 예정이다.

척추 전방 전위증이란?

척추 전방 전위증의 증상

일반적으로 척추 전방 전위증은 요추 부위의 뼈에 영향을 미친다. 중간 부위에서 문제가 발생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지만, 흔하지는 않다.

그렇지만 이러한 문제를 어떻게 발견할 수 있을까? 이를 경고하는 다양한 증상이 있지만, 많은 환자가 아무 증상도 느끼지 못한다는 점을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척추 전방 전위증의 가장 일반적인 증상

척추 전위는 허리에 빈번하고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며, 사례에 따라 다양한 정도로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때로는 척추 전방 전위증이 완전히 눈에 띄지 않아 점차 심해지면서 수년이 지나 더 심각한 증상을 나타낼 수 있다. 척추 전방 전위증을 앓는 일부 환자가 경험하는 몇 가지 증상을 살펴보자.

  • 허리 통증: 가장 일반적인 증상이며, 근육이 접질린 것처럼 나타난다. 허리 전체에 퍼지는 날카로운 통증이다.
  • 하지 쇠약: 이로 인해 무릎을 약간 구부린 채 짧은 보폭으로 걷게 된다. 이 경우 따끔거림과 저린 느낌을 경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긴장된 햄스트링: 척추 전방 전위증의 또 다른 증상은 이유 없이 허벅지 뒤쪽에 긴장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때로는 경련을 일으킬 수도 있다.
  • 괄약근 조절 상실: 흔치 않은 증상이지만, 일부 환자에게 발생할 수 있다. 하지 쇠약으로 인해, 괄약근 조절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더 읽어보기: 허리를 강화하는 탄력 밴드 운동

신체적 징후

앞서 언급한 증상이 척추 전방 전위증을 경고할 수 있는 유일한 요소는 아니다. 이러한 질환의 징후가 될 수 있는 다른 몇 가지 신체 증상은 다음과 같다.

  • 앞으로 튀어나온 배
  • 짧아 보이는 몸통
  • 굽은 허리 (축 처진 증상)

이러한 신체적 징후는 못 보고 넘어가기 쉽다. 하지만 주의를 기울이면 병원을 방문하여 문제를 발견할 수 있는 주요 검사 중 하나인 엑스레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척추 전위가 있는지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

일부 사례에서는 의사가 CT 촬영이나 MRI 스캔과 같은 더 구체적인 검사를 요구할 수도 있다. 이러한 추가 검사를 통해, 척추 전방 전위증이 있는지 또한 뼈와 신경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더 명확하게 볼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척추 강화 운동 5가지

척추 전방 전위증의 합병증

척추 전방 전위증의 가장 일반적인 증상

엑스레이는 척추 전방 전위증을 진단하는 가장 일반적인 기술이다.

지금까지 언급한 증상에도 불구하고, 삶의 질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합병증이 있다. 예를 들면 지속적인 허리 통증으로 인해 주로 앉아서 생활하다가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활동을 하지 않는 생활은 골밀도뿐 아니라 탄력과 근력의 상실을 촉진하기만 할 뿐이다.

또 다른 결과는 바로 경직이다. 하지만 주목해야 할 매우 심각한 합병증은 미끄러진 척추가 누르는 신경이 영구 손상될 가능성이다.

이러한 모든 점에도 불구하고, 척추 전방 전위증에는 다양한 치료법이 있다. 가장 보존적인 방법은 등 부위를 강화하고 자세를 교정하는 물리 치료를 받는 것이다. 다른 상황에서는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수술을 통해 의사는 뒤로 미끄러진 척추를 제자리에 두고 다시 움직이지 않도록 나사로 고정할 수 있다.

허리에 불편함이 있거나 특히 문제가 매일 발생한다면 즉시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마찬가지로 척추 전방 전위증이 선천적인 문제가 아니라면 올바른 자세 습관을 실천하는 것이 이를 피하거나 최소한 줄이는 데 중요하다.

  • Gelosi, J. F., & Guyot, J. P. (2011). Espondilolistesis de alto grado. Revista de la Asociación Argentina de Ortopedia y Traumatología76(4), 330-335.
  • Rivas Hernández, Rafael, & Santos Coto, Carlos A.. (2010). Manejo del síndrome doloroso lumbar. Revista Cubana de Medicina General Integral26(1) Recuperado en 25 de febrero de 2019, de http://scielo.sld.cu/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0864-21252010000100013&lng=es&tlng=es.
  • Vázquez-Aguilar, A, Torres-Gómez, A, Atlitec-Castillo, PT, & León-Martínez, JE De. (2016). Espondilolistesis degenerativa. Influencia del índice de masa corporal en la evolución postquirúrgica. Acta ortopédica mexicana30(1), 13-16. Recuperado en 25 de febrero de 2019, de http://www.scielo.org.mx/scielo.php?script=sci_arttext&pid=S2306-41022016000100013&lng=es&tlng=es.